2017년09월22일fri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광고문의
OFF
뉴스홈 > 뉴스 > 기획특집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석호길스토리칼럼} 남을 나보다 낫게 여기라
등록날짜 [ 2015년11월14일 13시37분 ]


 


데일리연합 석호길스토리칼럼] 진리를 갈망하는 많은 젊은이들이 산 속에 수도원을 짓고 공동생활을 시작합니다.


그러나 진리를 찾기는커녕 시간이 흐를수록 갈등과 불신이 쌓여지고 원망과 시비가 끊이지 않습니다. 처음 이상과는 전혀 다르게 그들의 삶은 지옥같이 느껴지고 이를 견디지 못한 젊은이들이 하나 둘 수도원을 떠나가고 다섯 사람만 남게 됩니다.그들은 이제 수도원 문을 닫을 것인가, 아니면 좀더 기다려 볼 것인가를 결정짓지 않으면 안될 절박한 상황에 직면하게 됩니다. 

고민하다 그들은 평소에 존경하는 랍비를 찾아가서 그에게 묻기로 했습니다. 묵묵히 젊은이들의 이야기를 다 들은 랍비가 대답합니다."이제 다섯 사람 남았지요? 이들 다섯 사람 중에 메시아와 같은 훌륭한 사람이 나올 것을 분명하게 예언하는 바입니다." 

랍비의 예언을 들은 후부터 그들의 태도가 달라집니다.전에는 동료들의 모습 속에서 단점 밖에 보이지 않았으나 이제는 동료들에게서 가능성과 장점들을 찾기 시작합니다. 

 

"우리 중에 한 사람이 메시아 같은 훌륭한 사람이 된다고? 그가 누구일까?"하고
서로의 가능성을 따져 봅니다.

"토마스일까? 그는 의심이 많긴 하지만 정직한 사람이지. 그러니까 혹시 그가 메시야가 될지 모르지"
"제임스일까? 그는 반항심이 많지만 그 친구의 마음 바탕은 정의를 사모하니까 아마 그 일지도 몰라"
"아니, 필립일지도 몰라. 우리가 보기에는 무능하고 약해지만 사랑은 많은 사람이니까
그가 메시야가 될지 모르지"

" 혹, 요한일까? 감정이 격한 편이지만 기도의 사람의 사람이니 그의 기도를 하나님이 들으실지 모르지"
"아니면 아론일꺼야? 욕심은 많지만, 그의 의용과 열정을 따를 사람이 없지" 

 

다른 사람들을 대하는 태도가 달라지자 모두가 메시야 같은 훌륭한 인물이 될 가능성이 있음을 깨닫게 되고 수도원의 분위기는 달라집니다. 존경과 사랑이 넘칩니다. 그러자 그 소문은 사방으로 퍼지고 이곳 저곳에서 사람들이 수도원으로 몰려들기 시작합니다. 진리를 찾는 사람들로 수도원은 가득 차게 되고 생명력이 넘치게 됩니다.


 


 

 "남을 나보다 낫게 여기라"는 말은 오늘의 경쟁사회에 맞지 않는 것 같아 보입니다.그러나 남을 높일 때 자신도 함께 높아져 모두가 이기는 삶이 됩니다.
 

위로의 말 한마디 긴장을 풀어 주고,용서의 말 한마디 치유를 가져 옵니다 
겸손한 말 한마디 존귀히 여김 받고 ,교만한 말 한마디 멸망을 가져 옵니다
가장 아름다운 말 미,고,사,축미안해요 고마워요 정말 사랑해요 그리고 당신을 축복 합니다.
- 위로의 한마디
 

참고문헌

ㆍ잭 캔필드ㆍ마크 빅터 한센 공저/류시화 옮김,『마음을 열어주는 101가지 이야기』, 이레, 1997.


데일리연합 석호길 스토리칼럼 &무단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석호길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알고 살면 재밌어요! (2017-07-05 08:30:00)
미주JB클럽 “진정스승“ 워싱턴 초청강연 성황리 성료 (2015-11-03 22:58: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