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1월20일mon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광고문의
OFF
뉴스홈 > 뉴스 > 교육/복지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백악관 '안보사령탑' 사퇴 '러시아 내통' 의혹
등록날짜 [ 2017년02월15일 08시26분 ]

[데일리연합 류아연기자] 한미 동맹을 찰떡 공조라고 불렀고 우리 정부도 그만큼 공을 들여왔던 트럼프의 북핵 사령탑 플린 안보 보좌관이 사퇴했다.


러시아와 내통을 하고도 이를 은폐하려고 했던 게 문제가 됐다.


마이클 플린 백악관 안보보좌관의 사퇴는 한밤중에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트럼프정부 출범 불과 25일 만이다.


취임식 전 주미 러시아 대사와 통화하면서 대러시아 제재 해제 등을 논의하고도 이를 은폐하려 한 것이 문제가 됐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플린에게 사퇴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키스 켈로그 예비역 육군중장을 국가안보보좌관 직무대행에 임명했다.


민주당은 플린 사퇴로 끝낼 문제가 아니라면서 FBI의 수사를 촉구하는 등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로 북핵 위협이 고조된 상황에서 백악관 내 대표적 지한파인 플린의 사퇴는 우리 정부에도 적잖은 타격이 될 전망이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류아연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건강장애 학생의 학습권 보장, 원격수업 도입 계획을 철회하라! (2017-02-28 01:56:18)
미국 항소법원 '반이민 행정명령' 적법성 판단 돌입 (2017-02-12 07:5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