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9월26일tue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광고문의
OFF
뉴스홈 > 뉴스 > 교육/복지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명시 민간일자리 창출지원단 출범… 첫 회의부터 열띤 토론
등록날짜 [ 2017년07월03일 14시36분 ]


광명시는 공공부문의 일자리 창출 정책을 민간으로 확대하기 위해 3일 ‘광명시 민간일자리 창출 지원단’(이하 지원단)을 출범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지원단은 양기대 광명시장과 박문영 광명시 상공회의소 회장이 공동 단장을 맡았고 광명 지역의 기업, 근로자 대표, 금융지원기관, 시민단체, 자영업자·소상공인 대표 등 지역사회의 대표 인사들이 총 망라돼 구성됐다.

 

출범식 직후 곧바로 현판식이 열렸고 곧 이어 열린 첫 회의부터 민간 일자리 창출을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가 쏟아졌다.

 

광명시는 지원단 설치와 운영에 관한 규정을 만들어 향후 지원단 운영의 제도적 안정성을 기하기로 했으며, 시의회에서는 이를 조례로 제정해 예산과 제도적 뒷받침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양기대 광명시장은 “지원단을 상설 기구화해서 상근 직원을 배치하는 등 민간일자리 창출과 관련한 의견 수렴 및 정책 마련을 적극 지원하겠다”며 “일자리는 생명이라는 모토 아래 일회성 사업이 아닌 정밀한 정책 대안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지원단에 참여하는 민간 부문 대표자들도 광명시의 이 같은 적극적인 행보에 공감을 표시하며 적극적인 활동을 다짐했다.

 

박문영 상공회의소 회장도 인사말을 통해 “일자리 창출에 대한 양기대 시장과 광명시의 의욕이 강하고 투철한 사명감이 느껴진다”며 “행정기관이 열심히 하는 만큼 민간에서도 지방정부를 믿고 열심히 일자리 만들기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김남현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은 “지원단이 구인, 구직자 모두에게 필요한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홈페이지 등 정보 공유의 장이 있어야 한다”고 제안하며 “채용과 관련한 세제 혜택 등에 관한 정보가 교류된다면 기업에서도 적극적으로 채용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광명시는 공공일자리 창출과 병행해 민간 주도의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기 위한 지원단을 만들어 민관 협력을 통한 새로운 일자리 창출의 방안 마련을 기대하고 있다. 이는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위원회 출범 등 사회적인 일자리 만들기 분위기와 맞물려 지역사회의 청년실업난 등을 타개할 수 있는 모델로 주목받고 있다.

 

광명시는 고용노동부가 주관하는 전국 지방자치단체 일자리 경진대회에서 4년 연속 우수상을 수상하는 등 일자리 정책을 공식적으로 인정받았다.

 

새 정부 출범 후 이달 초에는 시장실을 비롯한 13곳에 일자리 상황판을 설치하고 구인․구직 현황과 취업 알선 실적 등 유용한 일자리 정보를 게시해 타 지자체의 벤치마킹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올려 0 내려 0
김민제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기도, 결핵관리 역량강화 위한 워크숍 개최 (2017-07-03 14:42:11)
2017년 6월 대학정보공시 발표 (2017-07-03 07:5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