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9월26일tue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광고문의
OFF
뉴스홈 > 뉴스 > 교육/복지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MB정부 국정원, 민간인 동원해 여론 개입"
등록날짜 [ 2017년08월05일 03시18분 ]


사진출처:방송캡쳐

 

[데일리연합 김민제기자]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이 보수성향 민간인들을 동원해 인터넷 여론형성 개입을 시도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는 국정원 심리전단이 이명박 정부 때인 지난 2009년 5월부터 3년 7개월 동안 민간인 댓글부대인 사이버외곽팀을 운영했다고 밝혔다.


네이버 등 4대 포털 인터넷 사이트와 트위터 등에 정부를 옹호하는 글을 올리고 정부를 비판하는 글에는 대응하는 역할을 맡았다는 것.


예비역 군인과 회사원, 주부, 학생 등 수백 명이 사용한 아이디는 3천5백여 개.


초기 9개에 불과했던 외곽팀도 30개까지 불어나 2012년 한 해 동안 관련 예산 30억 원 정도가 쓰인 걸로 추정됐다.


적폐청산TF는 또 총선과 대선 전 국정원이 내부 정보를 활용해 여당 후보용 선거 전략 보고서를 작성해 청와대에 보고했다고 밝혔다.


원세훈 전 국정원장은 관련 의혹을 부인한 바 있다.


적폐청산TF는 국정원이 원 전 원장 지시를 삭제한 채 검찰에 제출한 녹취록을 복원한 결과, 원 전 원장이 보수단체 결성과 지원, 언론보도 통제, 전교조 압박 등을 지시한 것도 확인됐다고 밝혔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김민제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마리안느, 마가렛 노벨평화상 후보 추천 추진 (2017-08-07 22:47:28)
누드펜션’ 미신고 숙박업으로 행정처분 절차 진행 (2017-08-04 06:4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