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9월26일tue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광고문의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사드 추가배치, 또다시 '사드보복' 예고
등록날짜 [ 2017년09월09일 03시39분 ]

 

사진출처:방송캡쳐

 

 

[데일리연합 김민제기자] 사드 추가배치 이후 중국 내 한국업체들의 입지가 더욱 좁아지고 있다.


현대자동차의 중국합작회사가 부품업체를 중국업체로 교체할 것을 요구하는가 하면 이마트는 중국에서 완전히 철수하기로 했다.


현대자동차의 중국합작사인 베이징자동차는 경영난을 이유로 부품사들에게 20% 이상 단가 인하를 요구했다.


이와 함께 부품값이 30%가량 저렴한 중국 부품업체로 교체해야 한다는 주장을 하고 있어 우리나라 부품업체들이 잔뜩 긴장하고 있다.


특히 사드 추가배치 직후 중국의 관영매체 환구시보는 "베이징자동차가 현대자동차와 합작을 끝내는 것까지 고려 중"이라고 보도했다.


의욕적으로 중국에 진출했던 이마트는 20년 만에 중국 사업을 접기로 했다.


이마트는 중국 매장을 26개까지 늘렸다가 점차 줄여 올해는 6개만 운영했는데, 최근 상황이 더욱 악화되면서 아예 철수를 결정한 것이다.


사드 보복의 직접적 피해를 입고 있는 롯데마트는 중국 내 112개 점포 중 87개가 영업정지로 문을 닫았는데, 이같은 상황이 연말까지 이어지면 피해액이 1조 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제과시장 2위를 차지하고 있는 오리온도 상반기 영업이익이 64%나 감소한 것을 비롯해, 휴대폰과 전기차배터리 등 피해를 입는 분야가 계속 늘고 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김민제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로또 청약' 인파 몰려 (2017-09-09 03:42:08)
정권수립일 '북한 추가 도발' 촉각 (2017-09-09 03:3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