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8월15일wed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광고문의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국제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63회 현충일 추념식 거행_「428030,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합니다.」
등록날짜 [ 2018년06월06일 04시05분 ]



 국가보훈처(처장 피우진)는 「제63회 현충일 추념식」이 6월 6일(수) 오전 9시 47분에 국립대전현충원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국립대전현충원에서 현충일 추념식이 거행되는 것은 1999년 이후 19년 만이다. 


   국립대전현충원에는 독립유공자와 참전유공자는 물론, 의사상자, 독도의용수비대, 소방 및 순직공무원 묘역까지 조성되어 있으며, 최근 순직하신 분들 대다수가 안장되어 있다.


   정부는 다양한 분야에서 나라를 위해 희생‧헌신한 분들을 기리고, 마지막 안장자까지 잊지 않고 국가가 끝까지 책임지겠다는 의미로 제63회 현충일 추념식을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진행한다.


 


 이번 추념식은 “428030,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합니다”라는 주제로 거행된다.
   428030은 현충원부터 호국원, 민주묘지 및 최근 국립묘지로 승격된 신암선열공원까지 10개 국립묘지 안장자를 모두 합한 숫자(2018.5.31.기준)다. 국가를 위해 헌신한 모든 분들을 잊지 않고 기억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추념식은 국가유공자 및 유족, 각계대표, 시민 등 10,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묘역 참배를 시작으로 추념행사, 순직 소방공무원 추모식 순으로 진행된다.


   특히 참배는 무연고묘지인 고(故) 김기억 육군중사의 묘지부터 시작된다. 유가족이 없더라도 잊혀 지지 않도록 국가가 국가유공자 한분 한분을 끝까지 돌보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다.

  추념행사는 오전 10시 정각 전국적으로 울리는 사이렌에 맞춰 추모묵념과 함께 시작된다. 이어 국민의례, 추모헌시, 국가유공자 증서수여, 추념사, 추념공연 등이 거행된다. 

 국민의례 시 국기에 대한 경례문 낭독 및 애국가 선도는 군복무 연예인(지창욱, 주원, 강하늘, 임시완)이 참여한다. 이어, 나라를 위한 희생과 헌신 그리고 평화의 소망을 담은 이해인 수녀의 추모헌시 ‘우리 모두 초록빛 평화가 되게 하소서’를 배우 한지민씨가 낭독한다. 


   현충일 추념식에 시를 헌정한 이해인 수녀는 그동안 나라를 위해 쓰러져간 영령들을 추모하며 유엔군, 4·3영령 등을 위해 시를 작성하기도 했다.

 국가유공자 증서는 순직 군인, 경찰, 소방공무원에게 수여해,  우리 주위에서 늘 국가와 국민을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임무를 수행하는 제복근무자의 희생과 헌신을 기릴 예정이다. 


   예년에는 수권유족 본인에 한해 국가유공자 증서를 수여하였으나, 올해는 배우자와 자녀, 또는 부모님이 함께 국가유공자 증서를 수여받도록 함으로써, 가족을 국가의 품에 바친 보훈가족에 예우를 표할 예정이다.

 추모공연은 가수 최백호씨가 ‘늙은 군인의 노래’를 부르고,  마지막 순서로 순직 소방공무원묘역에서 올해 초(3.30) 순직한 소방공무원 3분의 추모식을 개최한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자신을 희생한 분들의 고귀한 정신을 기리고 국민과 함께 추모하게 된다. 



[데일리연합뉴스 이권희기자]

올려 0 내려 0
이권희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과테말라 푸에고 화산 또 폭발 70여명 사망 (2018-06-06 05:24:39)
남수북조의 황하통과공사: 황하와 장강의 ‘악수’ (2018-06-05 17: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