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네이버톡톡
맨위로

갈수록 치솟는 물가

등록일 2011년08월14일 20시11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한해 중 가장 풍요롭다는 추석을 앞두고 농축수산물 물가 급등으로 서민들의 한숨 소리가 커지고 있다. 식탁에서 가장 중요한 배추와 무는 하루가 멀다 하고 내리는 비의 영향으로 가격이 한달 전에 비해 60~70% 급등했다. 참조기가 50% 넘게 상승하는 등 수산물 가격도 어획량 부족으로 크게 오르고 있고 돼지고기와 계란 등 축산물도 구제역ㆍ조류인플루엔자로 발생한 매물처분의 영향으로 지난해에 비해 30% 안팎 오른 상태에서 고공행진을 벌이고 있다. 특히 오는 9월에는 개학과 함께 각 학급의 급식이 시작되는데다 추석 장보기가 겹치기 때문에 물가가 더욱 치솟을 것으로 전망된다. 

14일 서울경제신문이 이마트에 의뢰해 추석을 한달 앞둔 지난 12일의 농축수산물 가격과 한달 전인 7월15일(같은 금요일 기준)의 가격을 비교한 결과 배추의 경우 한 통에 1,850원에서 2,980원으로 61.1% 올랐고 무는 1개당 1,750원에서 2,980원으로 70.3%나 급등했다.

감자는 100g당 178원에서 260원으로 46.1%, 시금치는 300g 한 단에 2,580원에서 3,180원으로 23.3%, 양상추는 1봉당 1,880원에서 2,280원으로 21.3%나 뛰었다.

이처럼 농산물 가격이 급등세를 보이는 것은 올해 유례없이 비가 많이 내려 생육환경이 좋지 않은데다 출하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장희성 이마트 과장(바이어)은 "8월 말이나 9월 초 개학과 동시에 급식이 시작되고 차례상 장보기가 본격화하면 농산물 가격은 더욱 치솟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참조기 등 수산물은 어획고 부진으로 강한 상승세를 타고 있으며 축산물의 경우 구제역과 조류인플루엔자에 따른 매몰처분으로 공급량이 부족해 큰 폭으로 오르고 있어 당분간 가격강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한우는 구제역에 따른 사육두수 감소에도 불구하고 수입량이 늘어나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데일리연합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얼어붙은 금시장 (2011-08-14 20:15:32)
독도에 해병대 주둔은 신중하게... (2011-08-14 20:04:33)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사회 교육 생활 문화

SNS TV

포토뉴스

예술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