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0월16일wed
정기구독신청 전체뉴스 광고문의
OFF
뉴스홈 > 뉴스 > 국제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제포커스] 한국 주도로 개발한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프레임워크 국제 표준(ITU-T Y.3800)으로 채택
등록날짜 [ 2019년07월02일 04시25분 ]
 
[데일리연합 이권희기자의 국제포커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전파연구원은 6월 17일부터 28일까지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ITU-T SG13 국제회의에서 한국 주도로 개발한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프레임워크 권고안 1건(에디터: KT 김형수)이 국제 표준(ITU-T Y.3800)으로 예비 승인 되었다고 밝혔다.

 이는 ITU내 양자암호통신 분야에서는 세계최초로 채택된 표준으로서 이후 회원국 간 회람을 거쳐 반대의견이 없을 경우 최종 채택될 전망이다.

 이번에 승인된 표준은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를 구성하는데 필요한 계층 모델, 기능적 구성요소 등을 정의한 것으로, 2018년 7월 KT와 LG U+,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이 제안하여 개발을 시작한 이후 국내 7개 기관 및 전세계 20여개 회원사들이 주도적으로 표준화활동에 참여한 결과 이번 SG13회의에서 예비 승인된 것이다.

 - 지금까지의 양자암호통신 기술과 표준은 주로 장비 제조업체 위주로 개발되어왔지만 이번 표준 채택을 통해 통신사업자 입장에서 서비스 상용화를 위한 표준을 개발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되었다.

 또한, 이번 ITU-T SG13회의에서는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프레임워크 권고 채택에 이어 KT와 ETRI가 공동으로 제안한 Y.QKDN_CM(양자암호통신 제어 및 관리) 역시 신규 표준화 과제로 승인되었다.

 한편, 작년 8월 ITU-T SG17 회의에서 SKT의 제안으로 채택된 신규 과제(양자암호 통신 보안관련) 4건 또한 다음 회의(2019년 9월)에서 국제표준으로의 채택을 앞두고 있다.

 국립전파연구원은 “양자암호통신의 상용화를 위해 필수적인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기술이 ITU-T 표준으로 채택되어 국내 기업들의 시장 경쟁력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하면서 ”추후 후속 표준개발에서도 우리나라가 국제표준화를 선도할 수 있도록 지원 하겠다.”라고 밝혔다.


[무단전재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이권희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제포커스] 드론에 대한 모든 것... 2019 드론산업 국제박람회개최 (2019-07-03 04:50:00)
국제포커스] 제3차 한-유엔자원봉사단 전략대화(Strategic Dialogue)를 6. 26.(수) 서울에서 개최 (2019-06-27 04:3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