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RSS
맨위로

2등을 기억해] ‘참가에만 의의를 둔다’던 용인 덕영의 기막힌 반전

등록일 2020년12월25일 02시26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2등은 아무도 기억하지 않는다? 과정의 소중함과 도전의 가치를 아는 사람에게 이런 말은 섭섭하다. 1등 못지않은, 혹은 더한 치열함으로 그라운드를 빛냈던 2등은 쉽게 잊히지 않는다.

 

2020년은 용인 덕영의 이름을 알린 최고의 한 해였다. 용인 덕영은 2020 금강대기 전국고등학교축구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고 2020 전국고등축구리그 왕중왕전과 제57회 청룡기 전국고등학교축구대회에서는 각각 준우승을 차지했다.

 

64강전 당시 창녕 현지에서 경기를 승리로 마치고 나온 이영진 감독에게 이번 대회의 목표가 무엇인지를 물었다. 이영진 감독의 대답은 다음과 같았다.

 

“우리야 뭐, 64강전 참가에만 의의를 두는 거지!” 이 감독은 분명한 어투로 왕중왕전 참가에만 의의를 두겠다고 얘기했다. ‘우승을 목표로 하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오히려 손사래를 쳤다. 앞서 금강대기 우승과 청룡기 준우승을 차지했기에 더 이상 욕심내지 않겠다는 뜻이기도 했지만, 이번 왕중왕전에 용인 덕영은 1, 2학년 선수들만 참가한 만큼 이들에게 부담을 주지 않겠다는 것이 이 감독의 속내였다.

 

“금강대기에서 우승한 이후에는 고등 왕중왕전 일정이 잡히지 않아 10월에 강화훈련을 떠나려고 계획을 다 잡아놨었다. 그런데 갑자기 고등 왕중왕전 일정이 잡혔다. 3학년들은 대학 입시 때문에 정신이 없었기에 1, 2학년들만 데리고 고등 왕중왕전에 나가게 됐다. 오히려 편하게 생각했다. 청룡기 준우승, 금강대기 우승을 차지했기에 우리는 큰 부담이 없었다. 1, 2학년만 데리고 나가서 경험만 쌓게 해 줄 생각이었다.” - 이영진 감독

 

하지만 이영진 감독의 바람(?)과 달리 용인 덕영은 왕중왕전에서 승승장구했다. 첫 경기인 천안제일고와의 64강전을 6-0 대승으로 마치더니 이어진 삼일공고와의 32강전에서는 3-1로 승리, ‘디펜딩 챔피언’ 금호고와의 16강전도 3-1로 승리했다. 숭실고와의 8강전에서 4-0으로 크게 이긴 용인 덕영은 강릉문성고와의 4강전에서 3-0으로 이기며 결승까지 올랐다. ‘64강전 참가에만 의의를 두겠다’는 팀의 기막힌 반전이었다.

 

“처음엔 ‘설마’했다. 설마 결승전까지 올라갈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 그런데 애들이 동기부여를 제대로 받은 것 같다. 내가 뭐라고 하지 않아도 애들 스스로 파이팅 넘치게 플레이했다. 본인들이 하고자 하는 의지가 넘쳤던 것 같다.” - 이영진 감독

 

“이번 고등 왕중왕전은 이영진 감독님이 1, 2학년들에게 기회를 주겠다고 하셔서 우리 스스로 간절하게 준비했다. 감독님은 ‘부담 갖지 말고 경험을 쌓아라’라고 하셨지만 우리는 매 경기 정말 최선을 다해 뛰었다. 아마 감독님도 감동하신 것 같다(웃음).” - 주장 유승현

 

비록 포항제철고와의 결승전에서 0-2로 패하며 준우승을 기록했지만 용인 덕영이 고등 왕중왕전에서 보여준 인상적인 모습은 많은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3학년 없이 1, 2학년이 주축이 돼 이뤄낸 성과이기에 더 뜻 깊었다. 이는 다르게 말하면 올해보다 내년의 용인 덕영이 더 강하다는 뜻이기도 하다.

 

“포항제철고와 결승전 당시 전반전을 0-0으로 마칠 때만 해도 승산이 있다고 생각했지만, 역시 큰 경기는 실수 하나로 좌우되더라(웃음). 그래도 준우승을 한 게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1, 2학년들만 데리고 준우승이라는 성과를 냈으니 내년에는 모든 팀들이 우리를 경계할 것이다. 자만심을 없애고 자신감을 키우는데 집중해야 할 것 같다.” - 이영진 감독

 

“우승했으면 더 좋았겠지만 준우승도 만족한다. 그래도 생각보다 좋은 성과를 냈다. 결승에서 지긴 했지만 우리 모두 웃으면서 대회를 마무리했다. 이제는 모든 팀들이 우리를 쉽게 보지 못할 것 같다.” - 주장 유승현

 

2021년 용인 덕영은 한 단계 더 진화를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인다는 각오다. 이영진 감독과 주장인 유승현 모두 “모든 대회에서 우승을 노려보겠다”며 의지를 다지고 있다. '2020년 최고의 강렬한 2등’ 용인 덕영이 2021년에는 어떤 스토리로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김희빈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사회 교육 생활 문화

SNS TV

포토뉴스

예술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