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1.09.13 (월)

  • 구름많음동두천 26.7℃
  • 구름많음강릉 26.2℃
  • 구름많음서울 26.6℃
  • 구름많음대전 27.0℃
  • 구름많음대구 25.5℃
  • 흐림울산 24.3℃
  • 구름많음광주 27.4℃
  • 흐림부산 25.5℃
  • 흐림고창 27.3℃
  • 제주 24.8℃
  • 구름많음강화 25.4℃
  • 구름많음보은 24.5℃
  • 흐림금산 25.9℃
  • 흐림강진군 25.6℃
  • 구름많음경주시 25.8℃
  • 흐림거제 25.2℃
기상청 제공

교육/복지

광진구, 건대입구 청춘뜨락 선별진료소 운영

URL복사

8월 2일~14일 오후 5시부터 밤 9시까지 운영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최희영 기자 | 광진구가 건대입구역 2번 출구에 위치한 청춘뜨락에 서울시 찾아가는 선별진료소를 운영한다.


청춘뜨락 선별진료소는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19 확산 상황 속에서 검사 인원이 증가하고, 광진광장 선별진료소의 운영이 종료됨에 따라 마련됐다.


특히, 관내 요식업 종사자와 청년층 유입이 많은 건대입구역 일대로 선정했다.


운영기간은 8월 2일부터 14일까지이며, 일요일은 운영하지 않는다. 운영시간은 종사자 및 영업주들을 고려하여 오후 5시부터 밤 9시까지이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감소세 없이 지속되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구민들의 검사 요구가 증가하여 찾아가는 선별진료소를 설치‧운영하게 됐다”라며 “다중이용시설의 집단감염을 사전에 차단하고 조기에 확진자를 발견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전주시, 미얀마 유학생 자조모임 ‘미얀마의 봄’ 운영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권오연 기자 | 전주시다문화이주민플러스센터(센터장 이지훈)는 12일 미얀마 유학생들의 한국사회 적응을 돕고 교류를 확대하기 위해 자조모임인 ‘미얀마의 봄’ 운영을 시작했다. 이날 미얀마 유학생들은 오리엔테이션, MBTI 검사를 통해 자신을 이해하고 서로 교류하는 시간을 가졌다. 자조모임은 다음 달까지 2회에 걸쳐 한글 LED등 만들기, 에코백 만들기 등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전주시다문화이주민플러스센터는 캄보디아, 필리핀, 네팔 이주민들의 안정적 정착을 돕기 위해 자조모임 운영을 지원했다. 이지훈 센터장은 “심리·정서적 불안정한 상황에 놓인 미얀마 유학생들이 이번 자조모임을 통해 안정감을 찾길 바란다”며 “향후 미얀마 유학생들에 대한 소통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조현숙 전주시 여성가족과장은 “미얀마 유학생들이 자조모임을 통해 정서적 유대감을 형성하고, 지역사회에서 정착하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자조모임 관련 기타 자세한 사항은 전주시다문화이주민플러스센터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