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1.10.13 (수)

  • 맑음동두천 19.8℃
  • 흐림강릉 18.9℃
  • 맑음서울 22.4℃
  • 구름조금대전 21.2℃
  • 흐림대구 20.3℃
  • 흐림울산 19.8℃
  • 흐림광주 21.9℃
  • 구름많음부산 20.2℃
  • 맑음고창 22.3℃
  • 흐림제주 23.1℃
  • 맑음강화 17.4℃
  • 구름조금보은 18.9℃
  • 맑음금산 20.5℃
  • 구름많음강진군 22.6℃
  • 흐림경주시 18.9℃
  • 구름조금거제 20.7℃
기상청 제공

문화/예술

서울시, 시민의 추억 속 미래유산, '서울미래유산 역사사진 공모전'

URL복사

489개 서울 미래유산의 모습이 담긴 2009년까지의 과거사진 출품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김민제 기자 | 서울시는 미래유산에 얽힌 추억과 이야기를 담은 과거 사진을 출품하는「서울 미래유산 역사사진 공모전」을 8월 25일부터 9월 30일까지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전에서는 2009년까지 촬영된 서울미래유산의 과거 모습을 담은 사진들을 출품 받아 개별 미래유산의 과거사를 기록하고, 미래유산에 얽힌 시민들의 소중한 추억을 수집하고자 한다. 공모 대상은 489개의 서울미래유산 자체의 과거 모습 사진뿐만 아니라 서울미래유산과 관련된 인물사진(미래유산 소유주, 작가 등), 미래유산을 배경으로 한 인물사진 (가족사진 등) 등 다양한 작품들을 출품 받는다.


서울 미래유산 목록(’21년 현재 489개 선정)은 ‘미래유산 홈페이지’ 확인할 수 있다.


참가 신청서는 ‘내 손안에 서울’ 공모전 페이지 또는 ‘미래유산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으며, 사진 파일과 함께 전자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1인당 최대 3개 작품까지 제출 가능하며, 출품 사진을 직접 촬영하거나 사진에 대한 저작권을 소지한 전 국민 누구나 응모 가능하다. 수상자는 심사위원회를 거쳐 10월 15일(금) 발표될 예정이며, 55건의 작품을 대상으로 총 220만원 상당의 문화상품권이 지급된다. 선정된 작품은 미래유산 홍보 및 온라인 미래유산 사진전 개최에 활용된다.


미래유산 관련 전문가 및 사진작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를 통해 선정심사를 진행하며 다수 시민이 공감할 수 있는 의미, 민간기록물로서의 활용가능성, 미적 감각 및 독창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게 된다.


‘서울 미래유산’은 다수 시민이 함께 공유할 수 있는 공통의 기억과 감성을 지닌 근‧현대 서울의 유산이다. 서울시는 미래유산 보존에 대한 시민 공감대 형성을 위해 미래유산 인생투어 프로그램, 돈의문박물관 내 서울 미래유산관 운영, 미래유산 원데이클래스 등 시민참여를 바탕으로 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다.


서울시는 급격한 사회변화에 따라 근‧현대 유산이 제대로 평가받기도 전에 멸실‧훼손되는 상황 속에서, 시민 스스로가 서울의 기억과 감성을 담은 유‧무형의 문화유산을 발굴하고 지킨다는 것을 원칙으로 2012년부터 서울 미래유산 제도를 도입하였다.


2013년부터 현재까지 총 489개의 서울 미래유산을 발굴·선정하였으며, 지정 이후 지원 및 홍보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 중이다.


백운석 문화정책과장은 “‘올해 성황리에 마무리 지은 스티커 공모전에 이어 두 번째로 역사사진 공모전을 진행하게 됐다.”라며 “이번 공모전을 통해 앨범 속 미래유산들의 옛 모습을 다시 한 번 찾아보고, 그 시절 추억을 곱씹어볼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울산광역시의회, 조선산업 새로운 도약을 위한 과제 토론회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장우혁 기자 | 울산광역시의회는 민주노총울산본부,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와 공동 주최로 13일 오후 4시, 의회 3층 회의실에서 조선산업 새로운 도약을 위한 과제 토론회를 개최하였다. 토론회에는 박병석 울산시의회 의장을 비롯하여 안도영 의원(노동정책연구회 회장), 김미형 의원과 민주노총 울산본부장,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장 등이 참석하였다. 이날 토론회 발제자인 박종식 한국노동연구원 부연구원은 ‘한국 조선산업의 전망과 과제’ 주제발표를 통해 “세계 1위인 한국 조선산업이 조선해양산업의 미래를 주도하기 위한 대응으로 새로운 산업정책과 고용노동정책을 고민할 시점”이며 “개별 조선업체 노사를 넘어 업종 전체를 아우르는 산업에 대한 고민과 전략이 필요하며, 산업-고용 관점에서 노사를 아우르는 업종차원 위원회 구성과 장기적인 대응방안 모색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보조 발제를 한 김형균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 기획실장은 ‘조선산업 숙련 노동자 보호·육성을 통한 산업발전방향’ 주제발표를 통해 “정부가 조선산업 인력보호육성 전략으로 정책을 전환하고 대기업의 정규직 중심의 고용구조 재편, 노사정 산업·업종협의회 구성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