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1.09.20 (월)

  • 흐림동두천 23.7℃
  • 구름많음강릉 20.6℃
  • 구름많음서울 24.2℃
  • 구름조금대전 22.7℃
  • 흐림대구 21.7℃
  • 구름조금울산 21.0℃
  • 구름조금광주 24.3℃
  • 구름많음부산 22.9℃
  • 구름많음고창 24.1℃
  • 구름많음제주 25.3℃
  • 흐림강화 24.5℃
  • 구름많음보은 21.7℃
  • 맑음금산 19.9℃
  • 흐림강진군 24.8℃
  • 흐림경주시 19.4℃
  • 구름많음거제 22.8℃
기상청 제공

전북

임실군, 임실군의회 A의원 무허가 불법 건축 '수영장' 지어

URL복사

신고 과정을 거치지 않은 무허가 수영장 건축물을 지은 사실 드러나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김영호 기자 | 전북 임실군 임실군의회 A의원이 자신이 살고 있는 집 마당에 신고 과정을 거치지 않은 무허가 수영장 건축물을 지은 사실이 드러났다.

 

해당 사유지에 수영장 건축물을 세우기 위해서는 건축법상 임실군청 관련 부서에 건축허가를 반드시 하게 돼 있다.

 

그러나 임실군의회 A의원은 이 같은 건축신고허가를 임실군청에 하지 않고 임실군 신덕면 자신이 살고 있는 집 마당에 지난해부터 공사를 해 온 것으로 확인됐다.

 

규정대로라면 임실군의회 A의원은 자신의 사유지에 무허가 수영장 건축물을 지었기에 무허가 불법 건축물에 해당되는 셈이다.

 

이로 인해 임실군의회 A의원을 향해 정상적인 신고 과정을 거치지 않고 허가 과정도 없이 무허가 건축물을 지은 것에 대한 강한 지적이 나오고 있다.

 

임실군의회 A의원은 “일정이 바빠 수영장 건축물을 설계사무소에 모두 맡겼는데 신고가 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한참 후에 알게 되었다. 신중을 기울이지 못한 자신의 잘못이다. 그러나 지어진 건축물을 부술수도 없고 양성화 작업을 위해 노력중이다.” 라고 말했다.

 

하지만 행정부를 견제하는 역할을 하는 지방의회 의원이 필수적인 건축허가 신고도 거치지 않고 수영장 건물을 지은 것은 쉽게 이해하기 어렵다.

 

취재가 시작되자 해명을 내놓은 임실군의회 A의원과 임실군청 해당 부서의 대응은 A의원의 신분이 임실군의원이 였기에 눈치를 본건지 라는 의혹을 불러 일으키기에 충분해 보인다.

 

임실군 주민 B씨는 “우리 같은 사람들은 생각지도 못하는 일을 의원이라는 사람은 아무렇지 않게 할수 있다는게 대단하다”고 말했다.

 

한편, 임실군의회 A의원은 본지에 "이번달 말일까지는 불법건축물에 대한 양성화 작업을 모두 하겠다."고 전해왔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박준배 김제시장, 코로나19 확진자 집단 발생에 따른 긴급 브리핑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안난호 기자 | 박준배 김제시장은 9월 19일 관내 요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집단발생에 따라 긴급 언론브리핑을 비대면으로 열고 시민들에게 개인 방역수칙 등 준수사항에 대해 당부했다. 관내 요양원에서 근무하는 요양보호사와 입소어르신 등 총 7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으며, 요양원에 입소하신 어르신들이 고령으로 기저질환이 있는 분들이 계시고, 집단 거주 특성상 추가 감염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따라 김제시에서는 조속히 감염원을 찾아내고 코흐트격리를 실시하여 지역사회로의 감염이 확산되지 않도록 신속하게 후속조치를 추진하여 추가 확산방지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이번 요양원의 집단감염은 종사자와 입소어르신 모두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2차까지 완료한 상태에서 감염이 된 사례로, 현재 진행중인 백신접종을 완료한 분들도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기를 당부했다. 또한 박준배 김제시장은 “ 하루 빨리 코로나19의 고통으로부터 이겨낼수 있도록 2차 접종완료자도 실내외 마스크 착용하기, 식사는 말없이 하고 식사후 마스크 쓰고 말하기, 악수 안하고 목례하기, 외출 전·후 손씻기 및 손소독하기, 생활속 거리두기 등 방역지침에 대해 적극적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