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8.02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8℃
  • 구름많음강릉 31.0℃
  • 서울 26.8℃
  • 흐림대전 29.9℃
  • 구름많음대구 31.0℃
  • 구름많음울산 29.8℃
  • 구름많음광주 30.1℃
  • 박무부산 28.1℃
  • 구름많음고창 29.5℃
  • 구름많음제주 32.3℃
  • 구름많음강화 26.0℃
  • 구름조금보은 28.3℃
  • 구름많음금산 28.5℃
  • 구름많음강진군 31.5℃
  • 흐림경주시 30.0℃
  • 구름많음거제 27.7℃
기상청 제공

생활/건강

구로구, 퇴원환자 ‘돌봄SOS 서비스’ 병원에서 신청하세요

고대구로・구로다나・서남・오케이요양・제중요양병원 등 5곳과 협약 맺어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홍영기 기자 | 구로구 돌봄서비스가 더 좋아진다.


구로구가 퇴원을 앞둔 환자의 공백 없는 ‘돌봄SOS 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역 병원과 협약을 맺었다.


구로구와 협약을 맺은 병원은 고대구로병원, 구로다나병원, 서남병원, 오케이요양병원, 제중요양병원 등 5곳이다.


협약 병원에 입원한 구민들은 동 주민센터를 따로 방문하지 않고도 퇴원 전 필요한 돌봄SOS센터 서비스를 협약의료기관에서 바로 신청할 수 있다.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은 무료다.


각 동주민센터에 배치된 돌봄매니저가 병원에서 전달받은 정보를 바탕으로 신청자에게 적합한 돌봄 계획을 수립, 퇴원과 동시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연계한다.


지원서비스는 퇴원 후 거동이 불편한 구민의 일상을 지원하는 일시재가 서비스를 비롯해 식사지원서비스, 주거편의, 동행지원서비스 등이다.


구로구는 구청‧동주민센터‧보건소와 사례회의를 통해 돌봄서비스 이용자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협력 의료기관과 원활한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지난달 28일 열린 돌봄SOS센터 협약식은 이성 구로구청장, 한승규 고대구로병원장, 김사준 구로다나병원장, 이한기 제중요양병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서남병원과 오케이요양병원은 개별 방문해 협약했다.


구로구 관계자는 “이번 돌봄SOS 서비스 협약으로 맞춤형 돌봄이 필요한 환자들에게 보다 촘촘한 지원이 가능해졌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돌봄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구로구는 돌봄공백의 신속하고 효율적 대응과 ‘돌봄SOS센터’ 사업의 적극적 추진을 위해 지난 7월 복지정책과에 돌봄지원팀을 신설했다.


[뉴스출처 : 서울특별시 구로구]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윤석열 대통령의 올 여름 쉼을 통해, 새롭게 정국을 기획하는 일에 대해, 큰 기대를 가지며, 협력하고 후원하는 섬김의 상생의 리더쉽. 협치가 이루어지길 기대해 본다.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성용 기자 | 윤 대통령은 지난해 6월 정치를 시작하면서 제대로 휴식을 가져본 적이 거의 없었던 것 같다. 윤 대통령 된 지 얼마 되지도 않은 상태에서, 이제 막 첫 삽을 뜨는데, 비판의 목소리로, 돌을 던지는데 이건 아닌 것 같다. 한덕수 국무총리, 기름값 안정. 밥상물가 안정 최선을 다하는 것. 윤석열 정부의 위기관리 능력에 대해 힘을 실어주며 협력해야 할 할 때이다. 요즘 이런 말들이 떠돌곤 하는데, ‘이런 정도로 일한다면, 국회의원을 비롯한 정치 지도자들의 월급. 판공비부터 줄여야 한다는 목소리이다’ 의원들이 보다 더 나은 정책들을 내놓고, 정부와 함께 더 낳은 미래를 만들어 가야 하는데, 매일 중상모략하고, 싸움이나 일삼는 정치인들을 보면서 하는 국민들의 목소리이다. 이제 우리나라 정치인들은 정신 차려야 한다. 미국을 보라. 미국 클린턴 정부가 있을 때, 국민들은 얼마나 클린턴 정부가 하는 일을 힘컷 일하도록 밀어주었는가? 지금 바이든의 정권도 마찬가지이다. 국민들의 지지를 받으며, 작금의 미국을 잘 이끌어가지 않는가? 시시콜콜 하는 일 마다, 일을 시작하기도 전에, 대통령이 왜 이렇게 하느냐? 저렇게 하느냐? 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