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5.15 (일)

  • 맑음동두천 15.1℃
  • 맑음강릉 17.0℃
  • 맑음서울 16.2℃
  • 맑음대전 16.0℃
  • 구름많음대구 15.7℃
  • 구름많음울산 15.5℃
  • 구름많음광주 15.6℃
  • 흐림부산 17.4℃
  • 구름많음고창 15.2℃
  • 흐림제주 16.1℃
  • 맑음강화 16.9℃
  • 맑음보은 13.2℃
  • 맑음금산 13.1℃
  • 구름많음강진군 15.9℃
  • 구름많음경주시 17.6℃
  • 구름많음거제 16.3℃
기상청 제공

생활/건강

서울시, 겨울방학 대학생 아르바이트 300명 모집

URL복사

전체 모집인원 300명 중 90명(30%) 차상위계층 등 사회적 약자 특별 선발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홍영기 기자 | 서울시가 겨울방학을 맞아 서울시정을 체험하고 공공분야 진로체험도 할 수 있는 대학생 아르바이트 300명을 모집한다. 아르바이트를 희망하는 대학생은 12월10일 10시부터 12월 15일 18시까지 ‘서울특별시’ 앱 및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하면 된다.


홈페이지 및 앱의 분야별 정보–행정–새소식에서 신청이 가능하다.


서울시는 2000년 여름부터 매년 서울시 거주 대학생들에게 서울시 부서 및 사업소에서 한 달여 간 근무할 기회를 제공해왔으며, 쾌적한 근무환경, 경제적 도움 등의 이유로 근무자 만족도가 87%로 높고, 최근 3년간 모집 경쟁률은 39:1로 대학생들에게 인기가 높다.


금년도 겨울방학 모집부터는 직무수행능력을 고려하여 선발하는 특화직무 부문을 신설(100명)하여 근무자의 능력에 맞는 직무경험 기회가 늘어났고, 근무기간도 기존 4주에서 6주로 연장돼 업무연속성도 강화됐다. 또한 기존의 일반직무 부문(200명)도 지역별로 근무분야를 선택할 수 있게 되어 통근거리도 단축될 전망이다.


지원 자격은 선발 유형별로 상이하다. 전체 모집인원 300명 중 일반선발(70%) 210명은 공고일 기준(’21.12.8.) 서울시에 주민등록이 되어있는 대학교 재·휴학생 또는 서울시 소재 대학교 재·휴학생(대학원생 제외)을 대상으로 하고, 특별선발(30%) 90명은 공고일 기준(’21.12.8.) 서울시에 주민등록이 되어있는 대학교 재·휴학생(대학원생 제외) 중 국민기초생활수급권자, 차상위계층, 등록장애인 본인, 3자녀 이상 가정, 서울시정 기여자(자원봉사우수자 등), 북한이탈주민, 다문화가정, 국가보훈관계 법령에 따른 국가보훈대상자를 대상으로 한다.


한편 ’22년 겨울방학 모집은 코로나19 방역의 핵심역할을 맡고 있는 서울시 상황을 감안하여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 완료자를 대상으로 모집할 계획이다.


대상자 1차 선발은 특화직무 부문은 직무별, 일반직무 부문은 지역별로 전산추첨을 통해 이뤄지며, 1차 선발자는 12년 20일 20시에 발표하며 증빙서류 제출 기간은 12월 21일부터 24일까지 4일간이다.


증빙서류 심사를 거쳐 최종선발된 근무자는 12.30.(목) 발표하며 부서별 수요조사 결과와 본인의 희망 근무지, 전공, 거주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개별 부서에 배치될 계획이다. 한편, 자치구의 경우 자치구마다 모집기간과 근무기간을 달리해 별도로 모집하며, 각 구청별 대학생 아르바이트와 관련된 사항은 거주지 구청으로 문의하면 된다.


[뉴스출처 : 서울특별시]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최명우 목사, 당신은 무엇을 집중하고 있나요?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성용 기자 | 최명우 목사, 당신은 무엇을 집중하고 있나요? 산골에 젊은 사냥꾼이 살고 있었다. 사냥을 나간 산속에서 나무 위에 앉아있는 독수리를 발견하고 화살을 겨누었다. 하지만 그 독수리는 자신이 죽을 줄도 모르고 어딘가를 계속해서 노려보고 있었다. 사냥꾼이 자기를 죽이기 위해 겨누고 있는 것을 의식하지 못한 것이다. 자세히 봤더니 독수리는 뱀을 잡아 먹으려고 그 뱀에 집중 하느라 사냥꾼을 전혀 의식하지 못하고 있었던 것이다. 그런데 뱀도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었는데, 그것은 개구리를 잡아 먹으려고 독수리를 전혀 의식하지 못하고 있었던 것이다. 개구리도 마찬가지로 무당 벌레를 잡아 먹으려고 미동도 하지 않고 노려보고 있었고, 무당벌레도 진딧물에 정신이 팔려 개구리를 의식하지 못하고 있었다. 사냥꾼은 이러한 먹이 사슬을 보다가 슬그머니 활을 내려놓고 갑자기 자신의 뒤를 돌아보았다. '혹시 누군가가 자신을 잡아먹으려고 뒤에서 노려보는 건 아닐까?' 걱정하면서... 사냥꾼은 아무것도 볼 수 없었지만, 이때 그를 뚫어지게 노려보고 있는 적 아닌 적이 있었다. 그것은 바로 "죽음"이라는 모래시계였다. 당신은 지금 무엇에 집중하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