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1.15 (토)

  • 흐림동두천 0.8℃
  • 구름많음강릉 7.2℃
  • 흐림서울 1.3℃
  • 흐림대전 5.4℃
  • 맑음대구 7.6℃
  • 맑음울산 8.6℃
  • 흐림광주 6.2℃
  • 맑음부산 9.2℃
  • 구름많음고창 6.1℃
  • 맑음제주 11.5℃
  • 흐림강화 1.9℃
  • 구름많음보은 4.3℃
  • 흐림금산 5.6℃
  • 맑음강진군 9.3℃
  • 구름조금경주시 8.4℃
  • 맑음거제 7.7℃
기상청 제공

스포츠

영화 '오리지널 갱스터', 12월30일 공개

URL복사

지금까지 이런 갱스터는 없었다!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대희 기자 | 할리우드 골드 어워드 최우수 장편 영화 부문 금상을 수상한 '오리지널 갱스터'가 12월 30일 드디어 공개됐다.


영화 '오리지널 갱스터'는 어린 시절 고아가 된 카스토르가 마약 범죄 세계에 발을 들이며 거칠게 살아남는 범죄 액션. 카스토르는 어린 시절 눈앞에서 부모님의 살해를 목격하고, 가해자 일당 중 마일로라는 자 덕에 목숨을 구한다.


이후로 카스토르는 길거리에서 먹고 자며 깡패짓을 일삼았고, 한 마약상을 건드렸다가 자신을 죽이러 찾아온 마일로와 우연히 만난다.


카스토르는 마일로에게 충성하며 그의 마약 밀매사업 일을 시작으로 그의 밑으로 들어가 어두운 세상을 경험한다. “돈이 되는 사냥감만 쫓는다!” 카피는 마일로의 신뢰를 얻기 위한 카스트로의 무자비한 모습이 긴장감을 고조시키며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오리지널 갱스터'는 할리우드 골드 어워드 최우수 장편 영화 부문 수상, 뉴욕 무비 어워드 최우수 장편 영화 부문 수상, 소칼 필름 어워드 최우수 장편 영화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면서 작품의 명성을 높였다.


또한 마일로역을 맡은 이안 레딩튼은 평점 8.4점을 보유한 1990년 '하이랜더' 단역을 맡으며 데뷔하였으며 유타 영화제 및 시상식에서 최우수 앙상불 캐스트 부문, 최고 단편 영화제에서 남우조연상으로도 노미네이트 되며 그의 인지도를 쌓아왔으며 '오리지널 갱스터'를 통해 폭발적인 연기력을 보여주었다.


런던 최고의 마약왕을 만나 새로운 삶의 정의를 보여주는 '오리지널 갱스터'는 12월 30일 개봉했다.


[뉴스출처 : 김영일기자]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심의보 충북교육감 후보, '교실을 정치화 하는 정당법 개정에 개탄한다!'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성용 기자 | 국회가 지난 1월11일 본회의에서 정당법 개정안을 가결함에 따라 만 16세 이상 국민이라면 누구나 정당의 발기인 및 당원이 될 수 있다. 거리에서 행해지던 정당의 당원 모집이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학교 안에서 가능해진 것이다.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 대한민국은 현재 대통령선거로 진영이 갈라져 대립하고 있다. 이런 대립이 학교 안에서 벌어지는 것을 상상해 보라. 학생들끼리 정당 가입을 권유하거나 후보를 지지하는 정치활동을 할 때 발생할 갈등과 혼란이 예상되지 않는가? 투표권도 없는 만 16세 고등학생에게 정당 가입을 허용 하는 것도 이치에 맞지 않고, 정치적 중립 의무가 있는 교사가 학교 안에서 벌어지는 학생들의 극단적인 정치적 갈등에 함부로 개입할 수도 없다는 법률적 한계가 있다. 한마디로 학교 현장은 선거 때만 되면 학교 밖 정쟁이 옮겨와서 아수라장이 될 것이다. 일각에서는 이번 법 개정이‘전교조의 정치활동 합법화를 위한 수순’이라고 주장하며‘학생들을 이념의 각축장으로 내몰고, 선전과 선동을 위한 미래 홍위병을 양산하는 전초 작업이라고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 학습권은 기본적인 인권이다. 학교에서 누려야 할 학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