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1.15 (토)

  • 흐림동두천 0.8℃
  • 구름많음강릉 7.2℃
  • 흐림서울 1.3℃
  • 흐림대전 5.4℃
  • 맑음대구 7.6℃
  • 맑음울산 8.6℃
  • 흐림광주 6.2℃
  • 맑음부산 9.2℃
  • 구름많음고창 6.1℃
  • 맑음제주 11.5℃
  • 흐림강화 1.9℃
  • 구름많음보은 4.3℃
  • 흐림금산 5.6℃
  • 맑음강진군 9.3℃
  • 구름조금경주시 8.4℃
  • 맑음거제 7.7℃
기상청 제공

스포츠

래퍼 G2 X 디아블로 장학, ‘배드 앤 크레이지’ OST 부른다!

URL복사

‘배드 앤 크레이지’ Part 2 ‘BUMP!’, 12월 31일 오후 6시 발매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대희 기자 | ‘배드 앤 크레이지’의 ‘의로운 美친놈’ K 등장신 삽입곡으로 화제!


독보적인 음악 세계를 보여주고 있는 래퍼 G2와 한국 헤비메탈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는 그룹 디아블로의 보컬 장학이 tvN 새 금토드라마 ‘배드 앤 크레이지’(연출 유선동/극본 김새봄/제작 스튜디오 드래곤, 밍크엔터테인먼트)의 OST로 뭉쳤다.


G2와 장학은 오늘(31일) 오후 6시 발매되는 ‘배드 앤 크레이지’의 두 번째 OST ‘BUMP!’의 가창자로 확정, 작품 제목 그대로 ‘배드 앤 크레이지’한 미친 케미를 예고하고 있다.


‘BUMP!’는 미친 정의감을 가진 정체불명의 남자 K(위하준 분)의 등장신에 삽입됐던 OST로 ‘의로운 미친놈’ K의 캐릭터와 딱 맞아 떨어지는 곡으로 시선을 사로 잡은 바 있다. 또한 강렬한 인상을 남긴 이 곡은 ‘배드 앤 크레이지’ 1회 엔딩까지 장식하는 등 중요한 역할을 했다.


‘BUMP!’는 강렬한 기타 리프와 포효하는 장학의 보컬, G2의 휘몰아치는 랩이 어우러진 얼터너티브 메탈 곡으로, 세상과 타협하지 않고 부딪히며 나의 길을 가겠다는 굳은 마음을 표현한 가사가 압권이다.


G2는 지난 2014년 프로젝트 앨범 ‘프로젝트 : 브레인워시’(Project : Brainwash)로 데뷔했으며 독보적인 톤의 랩으로 입지를 다졌다. 이후 엠넷 ‘쇼미더머니5’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으며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인지도를 높였다.


장학이 속해 있는 그룹 디아블로는 대한민국 헤비메탈의 자존심이자 살아있는 전설로 불린다. 폭발적인 사운드와 보컬에 힘입어 두터운 마니아층을 확보했으며 최근에는 OCN ‘보이스3’의 메인 테마곡 ‘목소리’를 부르는 등 대중과 접점을 넓혀가고 있다.


4%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하며 인기를 모으고 있는 tvN 금토드라마 ‘배드 앤 크레이지’의 두 번째 OST이자 G2와 장학이 함께 한 ‘BUMP!’는 오늘(31일) 오후 6시 국내 주요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한편 ‘배드 앤 크레이지’는 유능하지만 나쁜 놈 수열(이동욱)이 정의로운 미친 놈 K(위하준)를 만나 겪게 되는 인성회복 히어로 드라마로, 이동욱, 위하준, 한지은, 차학연 등이 출연하며 매주 금,토 밤 10시 40분 방송된다.


[뉴스출처 : 김영일기자]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심의보 충북교육감 후보, '교실을 정치화 하는 정당법 개정에 개탄한다!'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성용 기자 | 국회가 지난 1월11일 본회의에서 정당법 개정안을 가결함에 따라 만 16세 이상 국민이라면 누구나 정당의 발기인 및 당원이 될 수 있다. 거리에서 행해지던 정당의 당원 모집이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학교 안에서 가능해진 것이다.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 대한민국은 현재 대통령선거로 진영이 갈라져 대립하고 있다. 이런 대립이 학교 안에서 벌어지는 것을 상상해 보라. 학생들끼리 정당 가입을 권유하거나 후보를 지지하는 정치활동을 할 때 발생할 갈등과 혼란이 예상되지 않는가? 투표권도 없는 만 16세 고등학생에게 정당 가입을 허용 하는 것도 이치에 맞지 않고, 정치적 중립 의무가 있는 교사가 학교 안에서 벌어지는 학생들의 극단적인 정치적 갈등에 함부로 개입할 수도 없다는 법률적 한계가 있다. 한마디로 학교 현장은 선거 때만 되면 학교 밖 정쟁이 옮겨와서 아수라장이 될 것이다. 일각에서는 이번 법 개정이‘전교조의 정치활동 합법화를 위한 수순’이라고 주장하며‘학생들을 이념의 각축장으로 내몰고, 선전과 선동을 위한 미래 홍위병을 양산하는 전초 작업이라고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 학습권은 기본적인 인권이다. 학교에서 누려야 할 학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