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5.13 (금)

  • 구름많음동두천 17.1℃
  • 구름조금강릉 12.1℃
  • 구름많음서울 19.8℃
  • 구름많음대전 19.5℃
  • 대구 14.6℃
  • 울산 15.3℃
  • 흐림광주 18.2℃
  • 흐림부산 15.8℃
  • 구름많음고창 15.9℃
  • 흐림제주 15.2℃
  • 흐림강화 18.2℃
  • 흐림보은 18.5℃
  • 흐림금산 18.4℃
  • 흐림강진군 18.6℃
  • 흐림경주시 15.1℃
  • 흐림거제 17.4℃
기상청 제공

포항시, 비대면 시대의 똑똑한 독서생활 스마트도서관을 이용해보세요!

URL복사

지역 주민 생활 속으로 찾아가는 도서관, 훌륭한 문화 교두보로 활용도 UP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최희영 기자 | 포항시립작은도서관은 스마트도서관 운영을 통해 언택트 시대에 적합한 비대면 도서 대출을 진행하고 있다.


스마트도서관은 RFID(무선주파수 인식) 기술을 이용한 ‘도서자동반납분류기’를 도입해 대출·반납 업무 자동화로 이용의 편의성을 높이는 똑똑한 무인 도서관이다.


2017년 문화체육관광부의 U-도서관 서비스 사업 추진을 계기로 시작된 스마트도서관은 포항의료원을 시작으로 현재 철길숲 스마트도서관까지 총 9개가 설치돼 운영 중이다.


스마트도서관 운영은 주로 공공기관·공공도서관 등 편의시설이 멀어 이용하기 힘든 지역에서 하며, 이는 시민들의 문화생활이 물리적인 조건에 구애받지 않도록 하는 세심한 배려를 담고 있다.


특히, 송라면 행정복지센터, 포항의료원, 세명기독병원, 해양공원, 철길숲 스마트도서관은 365일 24시간 운영돼 지역민들이 원하는 시간 어느 때나 편리하게 대출·반납이 가능하다.


북구 장성동에 위치한 현진에버빌 스마트도서관은 아파트 내 커뮤니티센터에 위치하며, 휴일 없이 오전 8시부터 오후 9시까지 이용이 가능하다.


오천읍민복지회관, 인덕동어울림복지회관, 두호동노인복지회관 같은 기관 내에 위치한 스마트도서관은 각 기관의 운영시간에 맞춰 운영되며, 복합문화를 향유하고자 하는 시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각 도서관은 300~500권에 달하는 장서를 보유 중이며, 이용자의 희망도서 및 신간, 베스트셀러를 비치해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도서를 선별 제공하고 있다.


스마트도서관 9개소의 대출방법은 시립도서관 회원증을 통해 가능하며, 이 중 5개소(포항의료원, 노인복지회관, 해양공원, 세명기독병원, 현진에버빌)에서는 신분증으로도 1인당 2권을 14일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또한, 스마트도서관은 자료의 접근성 향상을 위해 무인으로 운영되므로, 반납 시에는 대출한 스마트기기에서 하는 것이 원칙이다.


도서관 관계자는 “스마트도서관이 접근 중심의 독서 환경을 제공해 시공간의 제약을 받지 않는 훌륭한 ‘독서 문화 교두보’로 활용되기를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이용자 중심의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테니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이용을 바란다”라고 전했다.


[뉴스출처 : 경상북도 포항시]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윤석열 대통령, 거시금융상황점검회의 주재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정길종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국제금융센터에서 거시금융상황점검회의를 주재했다. 회의에는 추경호 경제부총리,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분야별 민간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최재영 국제금융센터 원장이 '세계경제 현황과 글로벌 리스크 요인'을 발제한 데 이어 인플레이션, 금융·외환시장, 부동산에 대한 전문가들의 발언과 토론이 이뤄졌다. 윤 대통령은 글로벌 공급망 차질, 물가 상승, 무역수지 적자 전환 등 최근 대내외 경제 여건이 급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국민이 실제로 느끼는 경제가 매우 어렵다고 진단하면서 선제적 대비를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경제는 우리 국민의 삶과 현장에 있다고 말했다.그러면서 민간과의 소통을 약속했다. 회의를 마친 윤 대통령은 안보와 경제는 불가분의 관계라면서 정부와 기업이 적극 협력해 공급망 문제에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물가 안정을 위해서는 잠재성장률 제고를 위한 재정지출을 지속하는 한편, 과감한 지출구조조정 등을 통해 재정건전성을 확고히 해 나가겠다고 언급했다. 이번 회의는 윤 대통령의 첫 대외 현장 행보로, 거시경제와 민생 안정을 정책의 최우선 순위에 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