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1.15 (토)

  • 구름많음동두천 0.4℃
  • 구름많음강릉 5.3℃
  • 흐림서울 1.3℃
  • 흐림대전 3.8℃
  • 맑음대구 1.8℃
  • 맑음울산 4.1℃
  • 맑음광주 3.3℃
  • 맑음부산 5.3℃
  • 구름많음고창 1.4℃
  • 흐림제주 7.5℃
  • 흐림강화 -0.1℃
  • 맑음보은 0.6℃
  • 구름많음금산 1.7℃
  • 구름조금강진군 2.0℃
  • 맑음경주시 -0.8℃
  • 맑음거제 1.2℃
기상청 제공

충북

진천군 덕산읍 새마을남여지도자협의회, 성금 1백만원 기탁

URL복사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성용 기자 | 진천군 덕산읍 새마을남여지도자협의회(회장 김병춘, 장금숙)는 14일 덕산읍행정복지센터를 찾아 성금 1백만 원을 기탁했다.


협의회는 김장 나눔, 생거진천 문화축제 등에 적극 참여 하며 주민들을 위해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이번 기탁금은 80명의 회원이 휴경지 경작과 김, 미역 등의 판매수익금으로 마련했다.


김 회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상황 속에서도 어려운 이웃을 위한 나눔에 앞장서고 계시는 분들을 본받고 지역사회에 나눔 문화가 확산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기탁을 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역주민들을 위해 보탬이 되는 봉사단체가 되겠다” 고 말했다.


한편 성금은 기부자의 뜻에 따라 관내 기초생활수급, 차상위, 한부모, 장애인가구 등 저소득층에 전달될 예정이다.


[뉴스출처 : 충청북도진천군]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심의보 충북교육감 후보, '교실을 정치화 하는 정당법 개정에 개탄한다!'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성용 기자 | 국회가 지난 1월11일 본회의에서 정당법 개정안을 가결함에 따라 만 16세 이상 국민이라면 누구나 정당의 발기인 및 당원이 될 수 있다. 거리에서 행해지던 정당의 당원 모집이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학교 안에서 가능해진 것이다.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 대한민국은 현재 대통령선거로 진영이 갈라져 대립하고 있다. 이런 대립이 학교 안에서 벌어지는 것을 상상해 보라. 학생들끼리 정당 가입을 권유하거나 후보를 지지하는 정치활동을 할 때 발생할 갈등과 혼란이 예상되지 않는가? 투표권도 없는 만 16세 고등학생에게 정당 가입을 허용 하는 것도 이치에 맞지 않고, 정치적 중립 의무가 있는 교사가 학교 안에서 벌어지는 학생들의 극단적인 정치적 갈등에 함부로 개입할 수도 없다는 법률적 한계가 있다. 한마디로 학교 현장은 선거 때만 되면 학교 밖 정쟁이 옮겨와서 아수라장이 될 것이다. 일각에서는 이번 법 개정이‘전교조의 정치활동 합법화를 위한 수순’이라고 주장하며‘학생들을 이념의 각축장으로 내몰고, 선전과 선동을 위한 미래 홍위병을 양산하는 전초 작업이라고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 학습권은 기본적인 인권이다. 학교에서 누려야 할 학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