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5.16 (월)

  • 맑음동두천 22.0℃
  • 맑음강릉 25.1℃
  • 맑음서울 21.4℃
  • 맑음대전 21.4℃
  • 구름조금대구 21.7℃
  • 구름조금울산 20.8℃
  • 맑음광주 21.2℃
  • 맑음부산 22.2℃
  • 맑음고창 22.1℃
  • 구름조금제주 20.3℃
  • 맑음강화 18.8℃
  • 맑음보은 20.0℃
  • 맑음금산 20.8℃
  • 맑음강진군 23.3℃
  • 맑음경주시 22.0℃
  • 구름조금거제 21.5℃
기상청 제공

교육/복지

서울시-한국철도, 역 주변 노숙인 ‘다시 서기’ 지원에 맞손

URL복사

5월 4일 서울시와 한국철도 2022년 노숙인 자활사업 업무협약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최희영 기자 | 서울시는 서울역 등 철도역사 주변 노숙인 자활을 위해 5월 4일 한국철도와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한국철도와 함께 2012년부터 거리노숙인 자활사업을 추진해 왔다. 서울역 등 주요 철도역사 주변 노숙인들을 중심으로 ‘희망의 친구들’ 사업단을 만들어 10년 간 매년 약 20~40여 명의 노숙인들에게 6개월의 일자리와 임시 주거를 제공해 왔다.


2017년까지 서울역 일대 노숙인 20명 내외를 선정하여 역 광장 주변 청소를 하는 일자리를 제공하고, 자활상담과 교육 지원 등으로 추진되었던 ‘희망의 친구들’은 한국철도의 사업 확대계획에 따라 2018년부터 대상 지역을 단계적으로 확대했다. 2018년 청량리역, 2019년 영등포역 등으로 서울시 내 노숙인 밀집지역 3개 역사에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2년 사업의 경우 5월부터 서울역 일대 노숙인 16명 등 영등포역(14명), 청량리역(6명) 일대 노숙인 36명을 선발하여 안전교육 등 소정의 교육 이수 후 6개월간 한국철도에서 제공하는 일자리에 참여하게 된다.


근로조건은 월 60시간 근무(1일 3시간, 20일)에 주차, 월차 수당 등 월급 약 77만 원과 식대 12만 원 가량을 지급받게 된다.


서울시는 선정된 ‘희망의친구들’ 참여자에게 6개월 간 월 327천원 내외의 임시주거서비스(월세 지원)를 제공한다.


대상자로 선정된 노숙인에게는 임시주거지원 뿐만 아니라, 시립 다시서기종합지원센터를 통해 건강상담, 무료진료 등 대상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6개월 간의 참여 기간 종료 후에도 재노숙을 하지 않도록 취직을 하거나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 따른 수급신청을 하도록 지원한다.


서울역 참여 노숙인은 다시서기종합지원센터에서 대상자를 선정하고, 주거·업무·안전·소양 등 교육과 상담을 진행한다. 이와 더불어 참여자들의 자존감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자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지속적인 상담과 사례관리를 통해 기간 만료 후 민간취업 등 상위 일자리로 진입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참여대상 인원이 가장 많은 서울역의 경우 다시서기종합지원센터가 사업단을 운영하며, 영등포역은 옹달샘드롭인센터와 영등포구가, 청량리역은 브릿지종합지원센터와 동대문구가 한국철도와 협력하여 사업을 운영한다.


2021년 전체 운영 규모는 40명으로, 중도 탈락자를 포함하여 총 57명의 거리 노숙인이 사업에 참여했다. 이중 총 39명이 참여 기간 종료 후에도 근로를 유지하고 있으며, 이 중 11명은 민간 또는 한국철도 관련 사업장에 취업하는 등 상위 일자리로 취업하였다.


2021년 사업참여자 중 28명은 공공일자리 사업(공공근로, 지역자활센터, 서울시 노숙인 공공일자리 등)에 연계하여 자활을 유지하고 있다.


강재신 서울시 자활지원과장은 “평소 서울역 등 철도역사 주변에서 지내는 노숙인에게 자활 기회를 제공해 주신 것에 대해 한국철도에 감사하다”며, “서울시는 철도역사 주변 노숙인 자활과 지역사회 복귀를 위해 한국철도 등 유관기관과 지속 협력하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출처 : 서울시]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尹, 기조연설, 59.4조 추경으로 소상공인 손실 온전하게 보상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대희 기자 | 윤석렬 대통령은 오늘 16일 취임 후 첫 시정연설에서 '협치'를 강조하며 소상공인 손실에 대해 온전하게 보상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추경의 총 규모는 59조4000억원이지만, 지방정부 이전분 23조원을 제외하면 중앙정부는 총 36조4000억원을 지출하게 된다”며 “재원 조달을 위해 전년도 세계잉여금 등 가용 재원 8조1000억원과, 금년도 지출 구조조정에 의한 예산 중 절감액 7조원을 우선 활용했고, 나머지 21조3000억원은 금년도 초과세수 53조3000억원 중 일부를 활용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초과 세수의 나머지 재원은 앞서 말씀드린 지방재정에 23조원, 국가채무 축소에 9조원을 쓰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추경을 통한 주요 예산산업으로 △소상공인 손실에 대한 온전한 보상 △방역과 의료체계 전환 지원 △물가 등 민생 안정 지원 등을 꼽았다. 윤 대통령은 “소상공인 손실에 대해 온전하게 보상하겠다”며 “지난 2년간 코로나 방역 조치에 협조하는 과정에서 소상공인을 중심으로 막대한 피해가 발생했고, 우리 민생경제는 지금 위기에 빠져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렇게 발생한 손실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