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5.19 (목)

  • 구름많음동두천 25.0℃
  • 흐림강릉 24.5℃
  • 흐림서울 23.8℃
  • 흐림대전 24.6℃
  • 구름많음대구 28.9℃
  • 구름많음울산 26.6℃
  • 구름많음광주 24.6℃
  • 흐림부산 25.3℃
  • 구름많음고창 23.9℃
  • 흐림제주 23.3℃
  • 구름많음강화 20.9℃
  • 흐림보은 23.4℃
  • 흐림금산 23.9℃
  • 구름많음강진군 25.0℃
  • 흐림경주시 28.4℃
  • 구름많음거제 22.3℃
기상청 제공

교육/복지

전북도, 분만 취약지 지원사업 확대

URL복사

올해 복지부 공모사업에 임실병원 선정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최희영 기자 | 전북도는 산부인과가 없어 진료를 받지 못하는 임산부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분만취약지 지원을 강화한다.


6일 전북도는 올해 임실병원이 복지부의 분만취약지 지원사업에 선정돼 시설비 등을 지원받는다고 밝혔다. 이에 지난 2014년부터 올해까지 분만산부인과 5개, 외래산부인과 1개소가 국가 공모사업에 선정돼 첫해 시설‧장비비 10억 원과 매년 의료인력 인건비와 운영비로 1개소당 2억~5억 원을 지원받고 있다.


도내 외래산부인과를 운영 중인 진안군의료원은 최근 3년간 7,128여 명에 대한 산전 산후 진찰과 신생아를 관리했으며 분만의료기관과 연계 체계도 구축하고 있다.


분만산부인과를 운영 중인 고창병원, 남원의료원은 24시간 분만 시스템을 갖춰 최근 3년간 관내 106건의 분만을 하여 거점 산부인과로서 역할을 도맡아 오고 있다.


한편, 분만취약 지역은 60분내 분만 의료기관 이용이 힘들거나, 분만 가능 의료기관에 접근이 불가능한 인구가 30% 이상인 곳을 말한다. 취약 지역의 산모들은 유산, 자궁외임신 등 주요 합병증 발생률이 도시지역에 비해 1.25배 높고, 원거리 산전진찰과 원정출산으로 신체․경제적 부담을 크게 느끼고 있는 실정이다.


이정우 전북도 보건의료과장은 “산부인과 병원이 없는 완주, 무주, 장수, 순창, 부안 등 지역 임산부들의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취약한 분만 인프라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뉴스출처 : 전라북도]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과천에서 ‘어린이날 제정 100주년’ 기념행사 ‘장수철 동요 노래비를 찾아서’ 열려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최희영 기자 | ‘어린이날 제정 100주년’을 맞아 과천에서 어린이를 위한 행사가 열려 주목을 받고 있다. 19일 과천시에 따르면, 오는 21일 15시 중앙공원 ‘장수철 노래비’ 앞에서 관내 초등학교 어린이들의 동시 낭송, 시민과 함께 동요 부르기, 어린이 즉석 사진 촬영 등이 진행되는 기념행사가 열린다. 장수철 선생은 과천문인협회 초대 회장(1991~1992)으로 과천에서 살다간 아동문학가이자 시인이며, ‘장수철 노래비’는 전국 문인들의 모금과 과천시 후원으로 1998년 5월 14일 건립됐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 장수철 선생의 동요 ‘바닷가에서’를 행사에 참여한 어린이를 비롯한 시민들이 함께 부르는 시간이 마련돼 더욱 특별한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홍종의 동화작가의 ‘장수철 동요 이야기’, 장성유 동화작가 와 어린이의 ‘동시 낭송’이 있을 예정이다. 한편, 이번 행사는 어린이날 제정 100주년을 맞아 문화체육부가 후원하고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주최하며 (사)한국아동문학인협회가 주관하는 '아동문학 스테이지' 공모 프로그램에 선정된 것으로, 5월 한 달간 전국에서 진행되는 40개의 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