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5.20 (금)

  • 구름많음동두천 19.1℃
  • 구름많음강릉 24.9℃
  • 구름많음서울 21.1℃
  • 맑음대전 22.4℃
  • 구름조금대구 25.5℃
  • 구름많음울산 20.5℃
  • 천둥번개광주 19.3℃
  • 구름많음부산 19.2℃
  • 맑음고창 19.2℃
  • 구름조금제주 20.7℃
  • 구름많음강화 16.6℃
  • 맑음보은 21.8℃
  • 맑음금산 20.6℃
  • 구름많음강진군 21.0℃
  • 구름조금경주시 22.1℃
  • 구름많음거제 19.2℃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새에덴교회, 소강석목사, ‘소강석 목사의 반기독교적 반사회적인 역차별의 악법과 조례반대’

URL복사

소강석목사,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에서 포괄적차별금지법 반대를 위한 기조발제 부문.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성용 기자 | 새에덴교회, 소강석목사, ‘소강석 목사의 반기독교적 반사회적인 역차별의 악법과 조례반대’

Pastor of Sae Eden Church, He has been opposed for Anti-Christian and Anti-Social Reverse Discrimination unjust law and Opposition to Ordinance’

 

소강석목사,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에서 포괄적차별금지법 반대를 위한 기조발제 부문.

Pastor Kang-Seok So, Keynote Speech Section for Opposition to the Comprehensive Anti-Discrimination Act at the General Assembly of the Presbyterian Church in Korea.

 이날 예장(합동)직전 총회장 소강석 목사는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에서 포괄적차별금지법 반대를 위한 기조발제를 하였다.

  On that day, The former President of the Presbyterian Church of Korea, Pastor So Kang-seok gave a keynote speech to oppose the Comprehensive Anti-Discrimination Act at the general meeting of the Presbyterian Church of Korea.

 

 자신을 소개하면서 시작한 발제는 한국교회가 나아갈 방향제시였고, 기독교 지킴이였다.  ‘21대 국회가 시작이 되어 2020년 6월말 정의당의 차별금지법이 발의 됬지 않는가?’

 The speech that started by introducing himself was a direction for the Korean church to move forward and at the same time it was an effort to keep korean chruch. sn’t the Justice Party’s Anti-Discrimination Act proposed at the end of June 2020 with the beginning of the 21st National Assembly?’ 

  ( 여의도 63빙딩 한교총회장 당시 소강석 전, 총회장 )

 

소강석 목사는 “우리 총회와 한국교회는 그동안 반헌법적, 반사회적, 반기독교적, 반성경적인 역차별의 국회 악법과 지방 조례에 대한 반대운동을 꾸준히 진행해왔다.

 Pastor Kang-seok Soh said, “We, General Assembly of the Presbyterian Church in Korea and the Korean church have been steadily conducting anti-constitutional, anti-social, anti-Christian, and anti-biblical anti-discrimination campaigns against the unjust law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local ordinances.

 

 이 악법과 조례는 국가적으로는 헌법과 상식에 반하고, 교회적으로는 성경에 반하며, 사회적으로는 기본윤리에 반하기 때문에 반대하는 것이다” 며, 모임의 목적과 의미를 말했다.

 We oppose these unjust laws and ordinances, because they are against the Constitution and common sense at a national level, against the Bible at a church level, and against basic ethics socially,” he said, explaining the purpose and meaning of the meeting.

 

 이날 행사는 총회교회생태계대응위원회 김장교목사 외 임원들이 주관 했다.

The event was hosted by Pastor Jang-Kyo Kim and other executives of the General Assembly Church Ecosystem Response Committee.

 (예장 합동 총회 새에덴교회 때 모습)

 

소강석 목사는 “이 자리는 배광식 총회장과 총회 임원들과 전국 노회 지도자들께서 함께 모여서 교회 생태계 보호를 위한 우리의 결의를 다지는 자리”이며, 이 모임은 “앞으로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국회 악법과 연동된 조례에 대한 분석과 반대 운동의 방향을 정하는 매우 중요한 자리라고 생각한다”고 하였다.

 Pastor Kang-seok So said, “This is a place where General Assembly Chairman Bae Kwang-shik, general assembly officers, and national presbytery leaders gather together to strengthen our resolve to protect the church ecosystem. I think it is a very important place to analyze the ordinances linked with the unjust law of the National Assembly ahead of the 6/1 local elections and to set the direction of the opposition movement.”

 

 그 동안의 여렸웠던 일들에 대해 소강석 목사는 “한국교회와 국민들이 그토록 반대하였던 포괄적 차별금지법과 평등법과 건강가정기본법개정안 등 많은 악법들이 21대 국회에 들어와서 발의되어 심각한 반대와 갈등을 유발하였다.”고 말하였다.

 Regarding the weak things in the past, Pastor Kang-seok So said, “Many unjust laws, such as the a comprehensive anti-discrimination law, the Equality Act, and the amendment to the Framework Act on Healthy Families, which were so opposed by the Korean church and the people, were proposed in the 21st National Assembly, causing serious opposition and conflict.” 

 

“사실 법안발의자들은 차별금지와 평등을 이야기하고 있지만, 실상은 더 많은 국민들을 역차별하고 갈등을 유발하며 과잉 처벌하는 과유불급의 반헌법적, 반사회적, 반기독교적, 반성격적인 악법을 만들려고 하는 저의가 무엇인지 심히 의심스럽기만 하다”고 했다.

 “Actually, the proponents of the bill are talking about anti-discrimination and equality, but in reality, they are causing an anti-constitutional, anti-social, anti-Christian, anti-personal unjust law that reverses discrimination and it made over-punished more people. I am very suspicious of what they are doing.”

 

 이 날 소강석 목사는 강력히 이를 지적하면서 “국회의원들과 지자체장과 지자체 의원들이 국민에게 위임받은 신성한 입법권을 국민들이 원하지 않는데도 자신의 이념과 정치철학에 따라서 법안과 조례를 발의하고 밀어붙이는 것은 사실상 국민을 기만하고 배신하는 행위하는 것을 알아주셨으면 좋겠다” 했다.  On this day, Pastor Kang-seok So strongly pointed out this, saying, “It is deceiving and betraying the people that pushing laws and ordinances due to their own ideology and political philosophy by using sacred legislative power by given the nation even though the people do not want to to that by  local government heads, and local government members. I want you to know that is deceive and betray the people.”

 국회의 발의된 포괄적 차별금지법과 평등법만 보아도 국민들의 대다수는 법안의 문제점 독소조항과 폐해들을 잘 모르고 있다.

 Even looking at the Comprehensive Anti-Discrimination Act and the Equality Act proposed by the National Assembly, the majority of the people are unaware of the problems and the harmful provisions of the bill.

 

 단순히 차별금지법이 없다는 전제하에 여론조사를 해보면 국민의 70%가 찬성을 하지만 개별적 차별금지법이 이미 존재하고 포괄적 차별금지법안과 평등법안의 내용과 문제점을 소상히 밝히고, 국민들에게 다시 조사를 해보면 정반대로 국민의 70%가 입법에 반대하고 있다는 여론조사를 알고 있다” 했다.

  If a public opinion poll is conducted on the premise that there is simply no anti-discrimination law, 70% of the people agree, but if an individual anti-discrimination law already exists, the contents and problems of the comprehensive anti-discrimination law and the equality law are revealed in detail. I know polls say 70% of people are against legislation.” 

소강석 목사는 “저는 왜 국민들이 반대하고 동의도 하지 않는 동성애와 동성혼을 포함하는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을 차별사유에 넣고, 다 기억할 수 없는 24가지 차별사유와 ‘등’을 넣어, 차별사유를 일률적 또는 과잉 적용하는지 전혀 납득이 가지 않는다.고 했다.”

 Pastor So Kang-seok said, “Why did they put  sexual orientation and gender identity, including homosexuality and same-sex marriage, which the people objected to and did not agree to as reasons for discrimination, and 24 reasons for discrimination that I could not remember and ‘etc.’ He said, “I do not understand whether it is uniformly or excessively applied.”

 

 더구나 위반자에 대해서 징벌적 손해배상과 징영혁의 형사처벌까지 부과하는 초갈등적 과잉처벌법을 ‘평등’이라는 단어로 눈속임하여 시도하려는지 정말 이해가 가지 않는다.

 Moreover, I really don't understand that they would give violators not only punitive damages but also criminal pemalty by using the word 'equality'.

 

 그래서 저 뿐만 아니라 총회와 노회와 목회자와 성도들은 강력한 반대운동을 펼치려 한다”. 며 강력한 호소를 하였다.

 So, not only me, but also the general assembly, presbytery, pastors, and members of the congregation are going to launch a strong opposition movement.” He made a strong appeal.

 

 소강석 목사는 지금 “세상은 네오막시즘과 문화막시즘에 사로잡힌 일부 극단적 정치인들이 절대주권자이신 하나님 말씀을 대적하고 남과 여로 만들어진 창조 질서를 파괴하며 생명나무가 아닌 선악과를 선택하고 있는 현실을 목도하고 있다.

 Pastor Kang-seok Soh said, “The world is witnessing the reality that some extreme politicians caught up in neo-Marxism and cultural Marxism are opposing the word of God, who is the absolute sovereign, destroying the creation order made of men and women, and choosing the tree of the tree of knowledge rather than the living tree.

 

 그러나 이러한 위험한 행위는 당장 중단이 되어야 할 것이며, 정치인들의 권한이 국민에게서 나온 것이고, 더욱이 그 모든 전세와 권세가 오직 하나님께 있음을 알고 국민을 무시하고 세상을 초갈등사이라로 몰아넣는 일은 반드시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However, these dangerous acts must be stopped immediately, and knowing that the powers of politicians come from the people, and that all the pre-existing powers and powers belong only to God, they must stop ignoring the people and driving the world into extreme conflict.” he said.

 

 하나님의 성격적 진리에 도전하려는 법과 조례야 말로,  전국교회가 힘을 합쳐 반대하고 국민을 일깨워야 할 것을 전했다.

 Laws and ordinances that challenge God's personal truth are what the churches across the country must unite to oppose and awaken the people.  

 소강석 목사는 직전 총회장으로서, 현재, 총회에서 종교인과세와 교회생태계 대응위원회 관련 초대위원장을 맡았고, 한교총을 중심하여 사회정책위원장을 맡으면서 이 일을 꾸준하게 반대를 해왔다.

 Pastor Kang-seok So, as The former President of the Presbyterian Church of Korea, currently served as the first chairman of the Religious Person Taxation at the General Assembly and Church Ecosystem Response Committee, and has been consistently opposed to this work while serving as the social policy chairman centering on the Presbyterian Church of Korea.

 

 그리고 한교총 대표회장, 법인 이사를 맡으며 한국계 공적사역에 앞장서며, 교회와 나라를 지키는 일에 지난 십수년동안 헌신을 해 왔다.

 He has been leading in public ministry of Korean as the representative president of the Presbyterian Church of Korea KKC and a corporate director, and has devoted himself to protecting the church and country for the past decade.

 

  ‘21대 국회가 시작이 되어 2020년 6월말 정의당의 차별금지법이 발의됬지 않는가?’

 ‘Isn’t the Justice Party’s anti-discrimination law proposed at the end of June 2020 with the beginning of the 21st National Assembly?

 

 이 때 왜 소강석 목사는 국가인권위원회의 평등법 입법권고를 보고 왜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반대하는가?’

 At this time, why does Pastor Kang-seok So oppose the ‘Comprehensive Anti-Discrimination Act’ after seeing the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of Korea’s recommendation to legislate the Equal Act?’

 

 왜 그는 유튜브 영상까지 만들어 국회의원과 청와대와 전국교회에 수없이 전달을 하였을까? 그리고 왜 예장 합동 총회와 한교총에 전국교회 반대운동을 동참을 호소하며, 여/야 많은 의원님들을 설득하여 왔는가?

 Why did he even make a YouTube video and deliver it to lawmakers, the Blue House, and churches across the country countless times?

And why has he tried to persuade many lawmakers, both ruling party and opposition party, the General Assembly of Presbyterian Churches and the Korean Federation of Churches to join the national anti-church movement?

 

 여기에 대해 소강석 목사(직전, 예장합동 총회장. 직전 한교총회장)는 자신이 왜 이 일을 해 왔는지에 대해 “저는 법학자는 아니지만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법안의 부당성을 설명하였으며, 목회자의 한 사람으로서 반성경적 악법을 반대해왔고 총회와 한국교회의 책임있는 지도자로서 공적 사역들을 기쁨으로 감당하여 왔다.

 As the answer for this, Pastor Kang-seok So (former President of the Presbyterian Church of Korea, the previous chairman of t he Korean Federation of Korean Teachers' Associations) said, “I am not a legal scholar, but as a citizen, I explained the injustice of the law, and as a pastor, I have stood up against the anti-biblical laws, and as a responsible leader of the General Assembly and the Korean church, I have been carrying out public ministries with joy.

 

 그래서 저는 국회의원과 대통령과 정치인들을 만날때마다 포괄적차별금지와 평등이라는 이름의 각종악법과 조례의 문제점을 이야기 하였다. 그리고 차별을 금지한다는 핑계로 더많은 다수의 국민을 역차별하고 나라를 망치는 법안제정을 반대한다는 한국교회 공동의 뜻을 전하였다” 고 했다.

 So, whenever I meet with lawmakers, presidents, and politicians, I talk about the problems of various unjust laws and ordinances in the name of comprehensive anti-discrimination and equality. He also conveyed the common will of the Korean churches to oppose the enactment of a law that reverses discrimination against a larger number of people and ruins the country on the pretext of prohibiting discrimination.” 

 

 소강석 목사 그는 누구인가?

소 강석 목사는 사실 한국교회 지킴이였다.

Pastor Kang Seok So Who is he?

Pastor Kang Seok So was actually a keeper of the Korean church.

 

코로나 19 펜데믹속에서 위드코로나 속에서 뛰어가고 달려가면서 여/야 당대표와 원내대표와 의원님들을 설득하고 반대하며 나름대로 법안통과를 막아온 사람이다.

 He is a person who has been running and running with the Corona 19 Pandemic, persuading and opposing the representatives of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the floor leaders and lawmakers, and blocking the passage of the bill in his own way.

 

 특별히 국회절대다수를 차지하는 민주당 의원들을 만나 어떨때는 교회로 초청하여 입법반대를 설득하는 과정 가운데 소 목사는 사실 많은 오해와 비판을 받아야 했다.

 In particular, Pastor So had to face many misunderstandings and criticism during the process of persuading opposition to the legislation by meeting with Democratic lawmakers who had an absolute majority in the National Assembly.

 

 그러나 소 강석 목사는 그런 오해를 넘어 여야를 떠나 만났고, 그 당시 집권당 지도부와 실제법안을 발의한 의원님들을 직접 만나 전문가들이 정리해준 법안의 문제점을 전달하였다.

 However, Pastor Kang-seok So went beyond such a misunderstanding and met both the opposition parties and the ruling party at that time. Finally he delivered the matter of the bill laid out by esperts to the lawmakers who actually proposed the bill.

 

 특별히 입법의 취지와는 정반대로 위험한 독소조항과 과잉 처벌조항으로 다수 국민을 역차별하고 초갈등만 조장하는 악법이 될 것이기에 법안 제정을 하지 말아달라고 간곡히 요청하였다.

 In particular, he earnestly requested that the legislation not be enacted, as it would be an unjust law that reversed discrimination against the majority of the people and only incites conflict with dangerous and excessive punishment clauses, contrary to the purpose of the legislation.

 

 소강석 목사는 여기에 대해 “평등법이나 포괄적차별금지법 제정보다는 지금의 개별적 차별금지법을 보완할 것을 제안하였고, 초갈등의 법안 제정보다는 국민 상호존중 문화운동과 캠페인으로 갈등을 해결하자는 제안하였다.

 Regarding this, Pastor Kang-seok So said, “Rather than enacting the Equality Act or the Comprehensive Anti-Discrimination Act, he suggested supplementing the current individual anti-discrimination law, at the same time conflict should be resolved through a cultural movement and campaign for mutual respect for the people.

 

 뒤돌아보면 17대 국회부터 20대 국회까지 발의된 포괄적 차별금지법안들이 창조적 소수의 헌신과 연합의 힘으로 철회되고 폐기되어 왔다.

 Looking back, the comprehensive anti-discrimination bills proposed by the 17th National Assembly to the 20th National Assembly have been withdrawn and discarded through the power of the creative minority's dedication and coalition.

 

 그리고 21대 국회도 국회에 유보되고 계류되어 있는 차별금지법안과 평등법안과 건강가정기본법개정안과 주민자치기본법안과 인권정책기본법안 등이 있지만, 우리가 힘을 합쳐 대처하면 이 역시 반드시 철회되고 폐기될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In the 21st National Assembly, there are the Anti-Discrimination Act, the Equal Act, the Amendment to the Healthy Family Act, the Basic Resident Autonomy Act, and the Basic Human Rights Policy Act, which are pending in the National Assembly, but I am convinced that these will also be withdrawn and abolished if we work together to deal with them. do,” he said. 

 

 또한 소강석 목사는 구체적으로 이를 제시했는데, “전국 광역시도 시군구의 조례 가운데 문제 되는 인권조례와 학생인권조례와 성평등조례도 다시 재개정되거나 철회되거나 폐기되어야 할 것 같다. 저는 우리보다 앞선 선진국인 북유럽과 미국을 방문하여 악법들의 폐해를 눈으로 확인하고 연구하였습니다. 지금은 그 나라의 정치지도자들과 종교지도자들이 많은 후회를 하고 있는 모습도 목도하고 왔습니다. 우리나라는 그동안의 나쁜 전철을 밟아서는 안된다고 본다” 고 전했다.

 In addition, Pastor Kang-seok So presented this in detail, saying, “It seems that the human rights ordinance, the student human rights ordinance, and the gender equality ordinance, which are problematic among the ordinances of cities, towns and cities across the country should be revised, withdrawn, or abolished again. I visited Northern Europe and the United Statesto visually check and study the harmful effects of unjust laws. eventually, I have been seen on how many political and religious leaders of that country are regretting it. I believe that our country should not follow the bad path of the past.”

 

 소강석 목사는 “저는 이 시점에서 국회의원들과 정부와 지자체에 간신히 요청을 합니다. 특별히 앞으로 6월 1일 전국 지자체 선거에 나오는 모든 후보들에게 간절하게 요청합니다.

  Pastor Kang-seok Soh said, “At this point, I am barely making a request to the lawmakers and the government and local governments. Especially, I earnestly request all candidates appearing in the national municipal elections on June 1st.

 

 헌법이 보장하는 국민의 기본권인 표현의 자유, 양심과 종교의 자유, 행복추구권 등을 저해하고 더 많은 국민에게 역차별과 갈등을 주는 과유불급의 악법과 조례를 함께 반대해주시기를 간절하게 요청하고 또 요청합니다.

 I earnestly request and request that Let’s oppose the illegal laws and ordinances that undermine the basic rights of the people, such as freedom of expression, conscience and religion, and the pursuit of happiness, which are guaranteed by the Constitution, and cause reverse discrimination and conflict for more people.

 

 뿐만 아니라 국가와 국민과 다음 세대의 안위와 평안, 진정한 자유와 권리와 공공의 가치실현을 위한 건강한 입법 활동만을 해주시길 간절하게 바라며 한국교회의 요청을 꼭 경청해주시길 바라겠습니다.

 In addition, I sincerely hope that you will engage in healthy legislative activities for the realization of safety and peace, true freedom, rights, and public values for the nation, people, and the next generation, and also I hope that you will listen to the request of the Korean Church. 

 

 우리 총회와 교회생태계위원회와 전국노회와 교회들은 힘을 합쳐 하나님의 나라와 의를 세워가는 거룩한 싸움에 나설 것입니다”며 한국교회가 나아가야 할 길을 제시했다.

 We, the Presbyterian Church of Korea, the church ecosystem committee, the national presbytery and the churches will join forces in the holy battle to establish the kingdom of God and righteousness,” he said, suggesting the path for the Korean church to follow.

 

 소강석 목사는, 이어 자신이 몸담고 잇는 예장 합동총회에 간곡히 요청했다.

 

“총회 위원회와 협력할 노회 전문위원회는 말할 것도 없고, 총회와 지역이 협력체제를 만들어 전국 노회에서도 특별세미나와 기도회를 개최해 주시기 간곡하게 부탁드립니다. 저는 총회의 입장과 한교총과 한국교회의 공동입장을 정책의견서에 담아서 3월 말경에 새로운 윤석열 정부의 인수위원장과 정책을 담당하는 기획위원장에게 전달하기도 했습니다”며, 그의 내심을 이날 포럼에서 상세히 토론했다.

Pastor Kang-seok Soh also earnestly requested the General Assembly of the Presbyterian Church of korea, which he is currently participating

 

 “Not to mention the presbytery’s specialized committee, for the general assembly committee, I earnestly ask that the general assembly and the each region establish a cooperative system and hold special seminars and prayer meetings in the presbyteries nationwide. I did put the general assembly’s position and the joint statement of the the General Assembly of the Presbyterian Church of korea in a policy opinion and delivered it to the new goverment for Yun Seok-yeol and the planning committee chairperson in charge of the policy at the end of March.”

 

 소강석 목사는 그 동안 자신이 “정부 정책과 국회 입법 과정에 차별금지법 반대와 사학법 재개정과 코로나 대응과 예배 회복 등 총 8가지 대주제에 26가지 상세한 세부 정책을 제안하는데 힘을 보탰다”고 했다.

 In the meantime, Pastor Kang-seok So said that he contributed to the proposal of 26 detailed policies on 8 major themes, including opposition to the Anti-Discrimination Act, the revision of the Private School Act, and the response to Corona and the restoration of worship in government policy and the legislative process of the National Assembly.

 

 이날 강사로 오신 존경하는 음선필 교수님과 길원평 교수님께서 시대적 사명감으로 지금까지 수고해 주신것과, 실무역할을 하고 있는 박요셉 목사님께서 인수위에 전달할 정책의견서를 작성 정리하여 한교총과 함께 전하는 역할을 해주신 부분에도 감사의 마음을 드린다고 했다.

 The respectable professors Seonpil Eum and Wonpyeong Gil, who came as lecturers on this day, have worked hard so far with a sense of duty, and Pastor Joseph Park, who is playing a practical role, wrote and organized a policy opinion to be delivered to the transition committee and delivered it together with the General Assembly of the Presbyterian Church in Korea. I sincerely would like to say that appreciate for everything.” 

 

 끝으로 “올해도 코로나 가운데 교회 생태계를 지키기 위해 존경하는 배광식 총회장님과 김장교 교회생태계대응위원장님과 전국노회와 교회가 수고하셨는데 앞으로 악법과 조례를 막아내고 건강한 교회와 사회를 만들어가는데 더욱더 앞장서 주시길 간절히 부탁드린다”며, 끝까지 경청해주셔서 감사하다 전했다.

 Lastly, “This year too, to protect the church ecosystem amid the corona virus, the respected Moderator Bae Gwang-shik, Church Ecosystem Response Chairman Kim Jang-gyo, and the national presbytery and churches worked hard. Thank you for listening to the end.”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제61회 전라남도체육대회, 생태수도 순천에서 개막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대희 기자 | 전라남도 스포츠인의 대제전 제61회 전라남도 체육대회가 20일 대한만국 생태수도 순천에서 개막해 23일까지 나흘간의 열전에 돌입했다. 22개 시·군 7,000여명의 선수단은 육상, 축구, 소프트테니스 등 22개 정식종목과 족구, 게이트볼 2개 전시종목 총 24개 종목에서 기량을 겨루게 된다. 제61회 전라남도 체육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개막행사는 이날 순천팔마종합운동장에서 7000여 명의 선수단과 전라남도, 순천시, 체육회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펼쳐졌다. 밸리댄스, 우슈공연, 조이플앙상블 공연 등 식전행사에 이어 ‘새로운 순천의 찬가’라는 주제로 공식 개막식이 열렸다. 개회선언을 시작으로 선수단 입장과 대회기 게양, 선수·심판대표 선서가 이어졌으며, 대회기간 선수들의 열정과 함께 타오를 성화는 드론으로 점화해 눈길을 끌었다. 이후 도민화합을 위한 축하행사로 아이돌가수 에스에프나인(SF9)과 송가인, 김연자, 장민호 등이 출연하는 축하공연과 불꽃놀이로 개막행사의 대미를 장식했다. 허석 순천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경기를 즐기면서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선수들의 모습은 코로나19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