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5.16 (월)

  • 맑음동두천 11.4℃
  • 맑음강릉 15.4℃
  • 맑음서울 13.5℃
  • 맑음대전 11.7℃
  • 구름조금대구 13.3℃
  • 구름많음울산 13.4℃
  • 구름많음광주 14.2℃
  • 구름많음부산 14.8℃
  • 구름많음고창 9.3℃
  • 흐림제주 15.0℃
  • 맑음강화 12.7℃
  • 맑음보은 8.0℃
  • 구름많음금산 8.5℃
  • 흐림강진군 11.9℃
  • 구름조금경주시 11.3℃
  • 흐림거제 12.6℃
기상청 제공

전남

장흥군, ‘성년의 날’ 축하 서한 보내

URL복사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김민제 기자 | 장흥군은 오는 16일 성년의 날을 맞아 올해 스무살이 된 지역 청소년(2003년생) 300여 명에게 ‘성년의 날 축하 서한문’을 발송했다.


매년 5월 셋째 주 월요일인 성년의 날은 사회인으로서 책무를 일깨워 주고, 성인으로서 자부심을 부여하기 위해 국가에서 지정한 법정기념일이다.


장흥군이 보낸 축하 서한문에는 장흥군과 대한민국의 미래인 청년들을 향한 희망과 응원의 메시지가 담겨져 있다.


장흥군수 권한대행 임성수 부군수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속에서 성인으로 첫 걸음을 내딛는 청년들을 응원하고자 축하 서한문을 보냈다”며 “앞으로도 청소년과 청년들이 행복한 장흥군을 만들기 위해 많은 청년 정책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뉴스출처 : 전라남도 장흥군]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최명우 목사, 삶의 지혜는 해석하기 나름이다!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성용 기자 | ‘똑같은 상황임에도 어떤 프레임을 통해 상황을 인식하느냐에 따라 사람들의 행동이 달라진다’ 어느 날 오후 지하철 안에서 6살쯤 되어 보이는 한 남자아이가 이리 뛰고, 저리 뛰어다니며 소란을 피웠다. 아이의 보호자인 듯한 할머니는 아랑곳하지 않고 내버려 두고 있었다. 5분 이상 계속되자 승객들은 한두 마디씩 불평을 쏟아 놓기 시작했다. ‘요즘 할머니 밑에서 자라는 아이들은 버릇이 없어.’ ‘할머니가 그러니 애가 그렇지.’ ‘버릇없는 거 엄마 아빠는 알고 있느냐?’ 드디어 충고하기 시작했다. 좀 더 있다가 직접 화가 난 승객들을 할머니에게 대 놓고 말했다. ‘아이 좀 어떻게 해봐요.’ ‘공중도덕은 어릴 때부터 가르쳐야지.’ ‘좀 조용히 좀 갑시다.’ 불평, 불만, 짜증이 가득할 때 할머니의 조그만 목소리에서 나오는 한마디에 지하철 안은 쥐 죽은 듯했다. ‘이 아이 엄마, 아빠가 교통사고로 죽어서 지금 장례를 치르고 오는 길입니다.’ 설명이 필요 없는 힘 없는 한 마디였다. 그때 지하철 안에 있던 그 누구도 불평하거나 탓하는 사람은 없었다. 다만 그 아이가 뛰어다니고 소란을 피우는 것이 다행이라는 생각을 했다. 이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