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5.16 (월)

  • 맑음동두천 10.6℃
  • 맑음강릉 14.8℃
  • 맑음서울 13.0℃
  • 구름조금대전 11.0℃
  • 구름많음대구 12.7℃
  • 흐림울산 14.7℃
  • 흐림광주 13.3℃
  • 흐림부산 14.5℃
  • 구름많음고창 8.6℃
  • 흐림제주 14.8℃
  • 맑음강화 11.0℃
  • 구름조금보은 6.9℃
  • 구름조금금산 7.3℃
  • 흐림강진군 11.4℃
  • 구름많음경주시 10.5℃
  • 흐림거제 11.9℃
기상청 제공

전남

장흥군, 김장규 장흥전기 대표 ‘아동복지 숨은 유공자’ 장관 표창

URL복사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김민제 기자 | 장흥군은 지난 13일 제100회 어린이날 기념 아동복지 유공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자로 선정된 김장규 장흥전기 대표에게 표창장을 전달했다.


김 대표는 전라남도에서 민간인으로는 유일하게 장관 표창에 선정되어 의미를 더했다.


김장규 대표는 지난 15년 동안 꾸준히 지역사회 청소년 범죄피해예방 상담활동을 이어왔다.


특히, 저소득가정 아동 공부방가꾸기 지원, 인재육성장학금 정기 기탁 등 남다른 사명감을 가지고 아동청소년 복지사업에 헌신했다.


임성수 부군수는 “장흥의 새싹들을 따뜻한 가슴으로 품고 사랑을 펼쳐주시는 김장규 대표님의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올해도 코로나19 확산방지와 어린이 건강권 확보를 위해 어린이날 행사가 취소되었지만 더욱 특별하고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행정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뉴스출처 : 전라남도 장흥군]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최명우 목사, 삶의 지혜는 해석하기 나름이다!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성용 기자 | ‘똑같은 상황임에도 어떤 프레임을 통해 상황을 인식하느냐에 따라 사람들의 행동이 달라진다’ 어느 날 오후 지하철 안에서 6살쯤 되어 보이는 한 남자아이가 이리 뛰고, 저리 뛰어다니며 소란을 피웠다. 아이의 보호자인 듯한 할머니는 아랑곳하지 않고 내버려 두고 있었다. 5분 이상 계속되자 승객들은 한두 마디씩 불평을 쏟아 놓기 시작했다. ‘요즘 할머니 밑에서 자라는 아이들은 버릇이 없어.’ ‘할머니가 그러니 애가 그렇지.’ ‘버릇없는 거 엄마 아빠는 알고 있느냐?’ 드디어 충고하기 시작했다. 좀 더 있다가 직접 화가 난 승객들을 할머니에게 대 놓고 말했다. ‘아이 좀 어떻게 해봐요.’ ‘공중도덕은 어릴 때부터 가르쳐야지.’ ‘좀 조용히 좀 갑시다.’ 불평, 불만, 짜증이 가득할 때 할머니의 조그만 목소리에서 나오는 한마디에 지하철 안은 쥐 죽은 듯했다. ‘이 아이 엄마, 아빠가 교통사고로 죽어서 지금 장례를 치르고 오는 길입니다.’ 설명이 필요 없는 힘 없는 한 마디였다. 그때 지하철 안에 있던 그 누구도 불평하거나 탓하는 사람은 없었다. 다만 그 아이가 뛰어다니고 소란을 피우는 것이 다행이라는 생각을 했다. 이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