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5.22 (일)

  • 흐림동두천 20.7℃
  • 구름많음강릉 22.8℃
  • 구름조금서울 23.7℃
  • 맑음대전 24.8℃
  • 맑음대구 28.7℃
  • 맑음울산 28.5℃
  • 맑음광주 26.4℃
  • 맑음부산 23.1℃
  • 맑음고창 25.0℃
  • 맑음제주 26.0℃
  • 흐림강화 18.9℃
  • 맑음보은 24.4℃
  • 맑음금산 25.9℃
  • 맑음강진군 27.4℃
  • 맑음경주시 30.0℃
  • 맑음거제 28.0℃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 새정부 향해, 종무청 신설을 제안해 기독교계에 주목받아..

URL복사

소강석 목사는 종교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지금 우리 국민들이 코로나19로 인해 생겨난 양극화의 긴장을 해소해야 하고, 백성들이, 사회가 안심할 수 있도록 종교 기능을 발휘해야 한다”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성용 기자 |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 새정부 향해, 종무청 신설을 제안해 기독교계에 주목받아..

Pastor Kang-seok So of Sae Eden Church drew attention from the Christian community by proposing a new government, to establish a new religious affairs organization.

(한국교회와 연합 비젼 대회에서  소강석 전, 한교총 회장과 임원들. 수상자들)

 

소강석 목사는 종교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지금 우리 국민들이 코로나19로 인해 생겨난 양극화의 긴장을 해소해야 하고, 백성들이, 사회가 안심할 수 있도록 종교 기능을 발휘해야 한다”

Pastor Kang-seok So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the role of religion. “Our task now is to resolve the tension of polarization created by COVID-19 for the people, and exercise the religious function so that the people and society can feel at ease.”

 

한국교회를 대변할 정책을 제안한 소강석 목사는 또한 종교가 생명을 존중하고 문화를 이끌어 가야 함을 강조하였다. 이를 위한 방안으로 종무청을 신설하고 생명 사랑의 날을 제정할 것을 제안하였다.  이날 한국의 정치계. 문화계. 종교계는 시대를 앞서보는 제안이라며 주목하였다.

Pastor Kang-seok So, who proposed a policy to represent the Korean church, also emphasized that religion should respect life and lead culture. As a way to do this, he was proposed to establish a new religious affairs organization and to establish a day of love for life. On that day Korean society paid attention on to it as a proposal ahead of its times.

 

4차 산업혁명과 위드 코로나 시대 양극화 극복을 위한 국민 대 토론회에서 정운찬 전 총리는 ‘대 전환의 시대, 일류국가 진입을 위한 비전 및 과제’라는 제목으로 발표하였다.

At the National Debate to Overcome Polarization in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and the With Corona Era, former Prime Minister Jeong Un-chan made a presentation under the title of ‘Era of Great Transformation, Vision and Tasks for Entry to a First-Class Country’.

 

김동명 위원장은 ‘디지털·저탄소 전환시대, 포용적 경제공동체를 위한 노동운동’이라는 제목으로 발표하였고, 이영선 이사장은 ‘통일을 향한 초당적 남북통일정책의 모색’이라는 제목으로 발표하였다.

Chairman Kim Dong-myeong made a presentation under the title of ‘Labor Movement for an Inclusive Economic Community in an Era of Digital and Low-Carbon Transition’, and Chairman Lee Young-sun made a presentation under the title ‘Searching for a Bipartisan Inter-Korean Unification Policy for Unification’.

 

우석훈 교수는 ‘양극화 극복과 MZ세대에게 희망을 주는 미래를 담는 경제 거버넌스’라는 제목으로 각각 발표했다.

Professor Seok-Hoon Woo presented under the title of “Economic Governance that Contains a Future that Overcomes Polarization and Gives Hope to the MZ Generation”.

소강석 목사는 ‘사회문화’ 주제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와 다원화 시대, 종교의 창조적 역할’이라는 제목으로 발표하여 “종교의 기능론 중 가장 중요한 사회적 기능은 사회통합 기능이며, 이것은 ‘사회적 연대감’ 내지 ‘사회응집’이라는 중요한 기능을 일컫는다” 말했다.

Pastor Kang-Seok So presented under the title of 'The Age of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the Era of Diversity, and the Creative Role of Religion' under the theme of 'Social Culture'. It refers to the important function of 'social cohesion'.

4차 산업혁명과 위드 코로나 시대 양극화 극복을 위한 국민 대토론회는 “새 정부 출범을 앞두고 사회 통합을 위한 제언과 사회문화, 노동, 남북문제, MZ세대 등의 주제에서 양극화 극복을 위한 대안 논의”를 위해 마련된 자리였다.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and the Great National Debate for Overcoming Polarization in the Era of Corona was held to discuss “Issue for social integration ahead of the launch of the new government and alternatives to overcome polarization on topics such as social culture, labor, inter-Korean issues, and the MZ generation”.

 

소강석 목사는 이날 ‘종무청 신설과 생명 사랑의 날 제정’을 제안하면서 지금 우리 사회가 당면한 양극화 상황을 잘 설명하였다. 그 가운데 새 정부 출범을 앞에 두고 사회 통합을 위한 제언을 하였고, 양극화로 오는 사회문제, 노동문제, 남북문제, MZ 세대에 대해 깊게 다루었다.

Pastor Kang-seok So explained the situation of polarization that our society is facing today by proposing the establishment of the Religious Affairs Organization and the establishment of the Day of Love for Life. and he also made suggestions for social integration ahead of the launch of the new government, and dealt deeply with social issues that come from polarization, labor issues, inter-Korean issues, and the MZ generation.

 

이날 ‘사회문화’ 주제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와 다원화 시대, 종교의 창조적 역할’이라는 제목으로 발표한 소강석 목사는 “종교의 기능론 중 가장 중요한 사회적 기능은 사회통합 기능”이라며, “이것은 ‘사회적 연대감’ 내지 ‘사회응집’이라는 중요한 기능을 하기 때문” 이라며 그 이유를 설명했다.

Pastor Kang-seok So, who gave a presentation under the title of 'The Age of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the Age of Diversity, and the Creative Role of Religion' under the theme of 'Social Culture', said, "The most important social function among the functional theory of religion is the function of social integration." This is because it plays an important function of ‘social solidarity’ or ‘social cohesion’.” 

이 날 소강석 목사는 종교가 사회/문화에 끼치는 영향과 “사회통합에 많은 기여를 해 왔고, 앞으로 공헌 할 이유”를 3 가지로 설명하였다.

On this day, Pastor Kang-seok Soh explained the impact of religion on society/culture and “why has contributed a lot to social cohesion and will contribute in the future” in three ways.

 

첫째, 종교는 이 사회 속에 초자연적 믿음의 체계를 통해 집단의 목적에 대한 설명과 그것의 우위성에 대한 정당성을 제공해 주고 있어서, 사회통합에 매우 중요하다.

First, religion is very important for social cohesion as it provides an explanation for the purpose of the group and justification for its superiority through the system of supernatural beliefs in this society.

 

둘째로, 종교는 각 종교들의 예전과 의례를 통해 공통된 감정의 지속적인 갱신수단을 마련해 주고 있기 때문이며,

Second, it is because religion provides a means of continuous renewal of common feelings through the liturgy and rituals of each religion.

 

셋째, 종교는 각 각의 종교가 지향하는 거룩한 대상물을 통해 가지게 되는 동일 가치를 공유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삶의 가치와 생활의 활력을 제공하고 있고,

Third, religion provides the value of life and vitality of life to all people who share the same value that each religion has through the holy object it is aiming for,

 

넷째로, 종교는 우리 사회에 보상과 처벌의 무제한적이고 절대적인 근거를 마련해 줌으로써 “사회통합에 독특하고 없어서는 안 될 공헌을 한다”고 구체적으로 제시했다.

Fourth, by providing an unlimited and absolute basis for reward and punishment in our society, “religion makes a unique and indispensable contribution to social cohesion”.

소강석 목사는 새 정부 출범과 함께 진행되는 부분에서 종교의 역할과 위치를 분명히 하면서 특히 기독교의 정치적인 부분에서의 자율성을 위한 종무청 제안을 해 결과가 주목된다.

Pastor Kang-seok Soh made clear the role and position of religion in the part that is going on with the inauguration of the new government, and made a proposal to the Religious Affairs Organization for autonomy in the political part of Christianity, and the results are noteworthy.

 

‘종교는 보편 가치를 뛰어 넘어 절대 가치를 제시해야 한다’ - 소강석 목사

‘Religion must go beyond universal values ​​and present absolute values’ - Pastor Kang Seok So

 

소 목사는 종교는 보편 가치를 뛰어 넘어 절대 가치를 제시 해야함을 말하며, 종교의 중요성을 말하였고, 종교의 존재 이유와 종교 본연의 길이 무엇인지를 다음과 같이 설명하였다.

Pastor So said that religion should present absolute values ​​beyond universal values,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religion, and explained the reason for the existence of religion and the original path of religion as follows.

 

종교는 “인간이 당한 고통과 역경을 어떻게 풀어야 하는지, 인생의 방향과 정체성에 대한 답을 제시해주는 중요한 부분을 담당하고 있다“

Religion “plays an important part in providing answers to the direction and identity of life, how to deal with human suffering and adversity”

소강석 목사는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에도 종교의 본질은 동일하다’ 며, 인간은 누구이고, 신은 어떻게 존재하며, 인간과 어떤 관계인가 하는 근본적인 질문에 대해 이제는 변화, 발전하고 있는 이 시대 앞에서 종교는 현대의 언어로 해답을 구체적으로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In particular, Pastor Kang-seok So said, 'Even in the era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the essence of religion is the same', and in this era of change and development, the fundamental questions of who are humans, how God exists, and what kind of relationship with humans Religion must provide concrete answers in modern language.”

소강석 목사는 코로나 가운데서도 위기관리 능력의 리더쉽을 100% 발휘 해..

Pastor Kang-seok So demonstrates 100% of his leadership in crisis management in the midst of the corona virus.

 

소강석 목사는 코로나 속에서 한교총 대표 회장으로 그동안 정부 관계자와 종교관계자, 각계 각층의 사람들과의 소통을 통해 종교이슈, 특히 한국교회와 원만한 예배를 위해 수고해 왔다. In the midst of the corona virus, Pastor Kang-seok So has been working hard especially for the korean church society and worship services, through communication with government officials, religious people, and people from all walks of life as the representative president of the Christian Council Korea (CCK).

 

특히 종단장들과 함께 그 당시 총리실을 방문해 종교의 문제를 허심탄하게 논의 한바 있다. In particular, he visited the prime minister's office at that time with the head of the church to discuss religious issues openly.

 

그리고 수많은 예방과 협상을 해 왔고, 종교행사 인원 제한 등에 대한 현실적인 대안을 지속적으로 논의해왔다. 문정권 말에는 결국 소강석 목사의 뜻을 따라 주었는데, “늦은 감은 있지만 이제 윤석열 새 정부와 함께 자유로운 종교 생활속에서의 종교 시설이 몸소 본을 보이며, 철저한 방역으로 성도들의 건강을 지켜 가자“ 고 덧 붙였다.

In addition, he has been engaged in numerous prevention and negotiation, and has been continuously discussing realistic alternatives to limiting the number of religious events. In the end, at the end of the Moon administration allowed Pastor So Kang-seok’s proposal, Pastor So Kang-seok, saying, “Even though it looks slow, but now, with the new government, Yoon Seok-yeol, let’s set an example for religious facilities in a free religious life, and protect the health of the members through thorough quarantine.”


소강석 목사는 그 동안 해온 일들을 제시하면서, “시대는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변화가 큰 만큼, 불안과 초조, 미래에 대한 두려움이 동반할 것이며 이러한 불확실성에 있어서 종교는 매우 중요한 위치에 있다” 며 종교가 이 시대 직면하고 있는 문제에 대해 그 대안을 제시해 주어야 한다” 고 했다.

Pastor Kang-seok Soh presented the work he has done so far and said, “The times are changing rapidly. As the changes are rapid, anxiety, nervousness, and fears about the future will accompany, religion is in a very important position in this uncertainty,” he said.

 

소강석 목사는, 그 동안 그 누구보다도 빠르게 정부 관계자와 대화와 협상을 통해 종교 스스로, 교회 스스로, 코로나 시대를 평정해 왔다. 소강석 목사는 종교 미래에 대해 말한다. Pastor Kang-seok So, through dialogue and negotiations with government officials faster than anyone else, has pacified the religion itself, the church itself, and the Corona era. Pastor Kang-seok So talks about the future of religion.

 

“종교가 먼저 솔선수범해야 하다. 다양한 시대적인 사회요구에 신속,정확하게 대처하지 대처하지 못하면, 이번 코로나 사태와 같은 국면을 맞이하게 될 것이요, 앞으로는 미래를 준비하지 못하면, ‘나무 잎사귀 몇 개 시드는 정도가 아니라, 나무 전체가 죽어가는 일을 당하게 보게 될지도 모를 일”이라며, 종교의 중요성을 다시금 인식하게 했다.

“Religion must first lead by example. If we do not respond promptly and accurately to the various social needs of the times, we will face a situation similar to this corona crisis. If We can't prepare for future what we will face in advance, It is something that we might see, ”Not only the leaves are rotting, but the whole tree is rotting.“ he said. It reminding us of the importance of religion again.

소강석 목사는 종교를 이야기 하지만, 사실 기독교, 한국교회를 이야기하고 있다. Pastor Kang-seok So speaks about religion, but in fact, this is talking about Christianity and the Korean church.

 

그리고 종교는 이제 사회 전체를 이끌어 갈 책임이 있다. 이러한 때에, 종교는 ‘절대 가치관’을 새롭게 정립해 선제적으로 제시해 주어야 할 것이며, 이것은 깨어 있는 종교와 종교 리더들의 몫이며 탈 이념 탈종교 시대에 인류 모두가 살아남을 수 있는 길”이라고 했다.

And religion is now responsible for leading society as a whole. In such a time, religion should establish a new ‘absolute value’ and preemptively present it, and this is the responsibility of waking religions and religious leaders, and it is the way for all mankind to survive in the era of de-ideology and de-religion.”

 

소 목사는 다시금 종교의 기능에 대해 말한다. “현대화 된 정보산업의 발전으로 형성된 포스트모던 다원화 사회에, 종교는 절대 가치를 새롭게 정립해서 건강한 공동체로 거듭나게함”이다. Pastor So speaks again about the function of religion. “In a post-modern diversified society formed by the development of the modernized information industry, religion re-establishes absolute values ​​and makes it a healthy community.”

또한 소강석 목사는 “종교의 역할이 매우 중요함을 말했다. 지금 우리 과제는 국민들을 위해 코로나19로 인해 생겨난 양극화의 긴장을 해소해야 하는 것이다.

Also, Pastor Kang-seok So said, “The role of religion is very important. Our task now is to resolve the tension of polarization created by COVID-19 for the people.

 

”국민이 안심하고, 사회가 안정될 수 있도록 종교 기능을 발휘해야 한다” 며, 앞으로 특이점’이 도래하기 전에 기계 문명에게 인류의 주도권을 맡기는 불안한 예측을 빨리 해소시킬 책무도 있다며, 종교의 역할은 사람을 살리고 세우는 것이다”고 말했다. He said, “Religion must perform its functions so that the people can feel safe and society can be stable,” he said. It is also one of the way to keep responsibility that we keep human righgt not to entrust mankind's initiative to machine civilization before the 'singularity' arrives in the future. It saves people and builds them up,” he said.

 

소 목사는 계속해서 종교가 해야 할 일을 말한다.

Pastor So continues to say what religion should do.

 

소강석 목사는 “이제 종교는 이 시대를 직시해야 한다. 왜 사람들이 급속도로 탈종교화 되고 있는지도 심도 있게 고민해야 한다. 그리고 고민 수준에 그치지 말고 인류의 삶을 ‘생명 중심의 축’으로 ‘대전환’하는 실천적 삶의 모습으로 ‘동력화’시켜야 할 것”이라고 했다.

Pastor Kang-seok So said, “Religion must face this age. It is also necessary to think deeply about why people are rapidly becoming dereligious. And we need to ‘motorize’ human life into a practical way of life that ‘transforms’ human life into a ‘life-centered axis’ rather than just at the level of concern,”

 

그 이유는 바로 “종교가 이 기능을 발휘할 때만이 우리 사회가 사랑과 평화 중심이 되는 새로운 생명 공동체로 다시금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The reason is that "I am convinced that only when religion fulfills this function will our society be reborn as a new life community centered on love and peace."

 

소강석 목사, 종교가 ‘생명중심’의 문화 운동이 필요함을 역설

Pastor Kang-seok So emphasizes that religion needs a ‘life-centered’ cultural movement

 

소 목사는 이러한 일들을 위해 ‘생명중심’의 문화 운동이 필요함을 ‘죽음의 문화’가 아닌 ‘살림의 문화’가 되게 해야 한다”고 한 것이다.

Pastor So said that the need for a 'life-centered' cultural movement should be made into a 'culture of living', not a 'culture of death'.“

 

살리고 세워야 할 책무가 있음을 말한 것이다. 여기에 대해 “종교는 인류에게 ‘생명의 비전’을 제시하는 일에 더욱 창조적 도전을 시도하기를 기대한다. 그래서 큰 제안을 한 것이다.

He said that he has a responsibility to save and build. Regarding this, “Religion expects to try more creative challenges in presenting the ‘vision of life’ to mankind. So that's a big offer.

생명 중심 문화 창달을 위한 정책’으로 ‘종무청 신설’을 제언

Proposal of ‘establishment of the Religious Affairs Organization’ as a ‘policy for the creation of a life-centered culture’

 

소강석 목사는, 생명 중심 문화 창달을 위한 정책’으로 ‘종무청 신설’을 제언하였다. Pastor Kang-seok So suggested the establishment of the Religious Affairs Organization as a policy for the creation of a life-centered culture.

 

그는 종무청이 △국가와 종교가 건강한 관계를 형성하며 서로 존중하는 동반자로서 관계를 형성하고 △건강한 정신문화를 생산·관리하며 △첨예하게 대립할 수 있는 종교다원주의를 선제적으로 관리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본 것이다.

according to him, the Organization of Religious Affairs would be helped to establish a healthy relationship between the state and religion to form a relationship as a mutually respectful partner △to produce and manage a healthy mental culture and △to preemptively manage religious pluralism that can be sharply opposed. thought it could be.

 

부활 주일 앞두고 기독교 새로운 출발 대안 - 생명 사랑의 날 제정 제언

A Christian New Beginnings Ahead of Easter Sunday Alternative - Suggestions for Establishing the Day of Love of Life

 

소강석 목사는 부활 주일을 앞두고 이날 코로나 종식과 기독교의 새로운 출발의 대안을 내놓은 것이다. Pastor Kang-seok So presented an alternative to the end of Corona and a new start for Christianity on this day ahead of Easter Sunday.

 

이날 소 목사는 생명 사랑의 날 제정도 제언했는데, 소목사는 이 제안을 통해 다음과 같은 부분을 극복할 수 있다고 보았다.

On that day, Pastor So also proposed the establishment of the Day of Love for Life, and through this proposal, Pastor So saw that the following aspects could be overcome.

 

먼저, 기독교가 과학 문명의 발달로 각박해진 사람들의 심성을 ‘생명 경외 사상’으로 전환하고, First, by changing the mentality of people who have become hardened by the development of scientific civilization by Christianity, to ‘the idea of ​​reverence for life’,

 

둘째로, 기독교가 생명사랑 운동으로 지구환경 보호와 이웃사랑을 구체적으로 실천하게 해 행복한 공동체를 만들며, Second, it creates a happy community by making Christianity practice the protection of the global environment and love of neighbor in detail as a life-loving movement.

 

셋째, ‘생명의 가치’를 인간에게 있어서 최고로 두는, 기독교적 가치관 형성을 통해 저출산 문제까지도 극복할 수 있음을 설명했다.  Third, he explained that even the low fertility problem can be overcome through the formation of Christian values ​​that put the 'value of life' as the highest for human beings.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여의도, 에 계십니까? 하나님!!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성용 기자| “하나님! 한국교회, 망하게 생겼습니다. 하나님! 어디 계십니까?” '교회의 진정한 권위는, 어디에서 나오는가? 진실함!!' 그리스도인의 힘은 어디로 부터 나오는가? 겸손함과 투명한 삶에서 나온다. 하나님 앞에서의 진실함에서 나온다. 그러니 우리는 항상 진실한 삶. 투명한 삶을 살아야 한다. 크리스챤들은 진실하고, 투명한 삶을 살아야 한다. 진실이 힘이다. 투명함이 힘이다. 진실은 그 어떤 고난 시험을 능히 이긴다. 하나님은 우리가 이길 수 있는 시험만을 허락하신다. 예수님은 시험을 믿음으로 이겼다. 예수님을 믿는다는 것은 결단하는 것이다. 시험을 이기는 것이다. 사람들은 그 어떤 일에서 두려워한다. 왜냐하면, 살려고 발 버둥치는 것이다. 그러나 믿음의 사람은 죽음을 두려워 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우리 인생이 살고 죽는 것은 하나님의 권한에 달려 있기 때문이다. 하나님이 주관하신다. 나의 살고 죽는 행동 일거 수, 일 투족을 하나님이 지켜 보고, 계신다. 권위주위적이면 두려움이 많다. 많은 것을 잃어 벌릴까봐 그러하다. 무소 부재하신, 하나님의 진리에, 사로 잡히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권위주의적인 것(-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