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5.25 (수)

  • 맑음동두천 15.1℃
  • 구름많음강릉 23.6℃
  • 맑음서울 18.2℃
  • 맑음대전 18.1℃
  • 맑음대구 21.2℃
  • 구름많음울산 18.5℃
  • 맑음광주 18.6℃
  • 맑음부산 19.3℃
  • 맑음고창 14.8℃
  • 구름많음제주 19.3℃
  • 구름조금강화 13.9℃
  • 맑음보은 15.6℃
  • 맑음금산 15.5℃
  • 구름조금강진군 16.0℃
  • 구름조금경주시 17.2℃
  • 구름조금거제 17.8℃
기상청 제공

100만 관람객 원주한지에 매료되다. 제24회 원주한지문화제 5월 15일 성료

URL복사

한지와 빛, 한지와 미디어아트 등의 설치미술, 시민의 등으로 한지문화의 예술성 격상과 대중화 동시에 실현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최희영 기자 | 원주한지문화제위원회와 (사)한지개발원은 거리두기 완화에 따른 제24회 원주한지문화제 축제 대응 전략으로 온라인과 오프라인 현장 행사를 동시에 공격적으로 진행해 성공적인 축제를 견인했다.


폐막일인 5월 15일 12시 현재 온라인 관람객 71만 1,415명, 오프라인 관람객 32만 명이 공식 집계됐다.


전국의 2,000여 개의 축제 중 유일하게 시민의 주도로 시작된 축제가 올해에는 1만 2천명의 시민이 함께 축제를 준비하여 ‘시민의 축제’라는 원주한지문화제의 정체성을 한껏 살렸다.


또한 원주시 공공기관 및 시민단체, 기업 등 23개 기관이 후원단체로 적극 참여하여 힘을 보탠 의미있는 축제가 됐다.


이번 축제 현장에서는 시민이 만든 1만 개의 한지등과 한지와 빛, 라이팅아트, 미디어아트가 접목된 시민 프로그램, 예술성이 있는 프로그램으로 한지문화예술을 격상시켰다는 찬사를 받았다.


또한 축제 종료 전일까지 야간에 구름같은 관람객이 몰려 밤 10시까지 야간 축제를 즐기는 등 원주시민 뿐만 아니라 전국민의 관심과 사랑을 받는 축제로 발돋움했다.


또한 원주시 우호도시인 중국 옌타이시 종이장인의 작품을 초청 전시하면서 3,000명의 종이오리기 무료 현장체험을 진행했다.


그간 코로나로 주춤했던 국제교류 문화사업의 재개로 관람객 만족도가 높아졌고 원주시와 옌타이시 간의 종이문화 교류가 공식적으로 시작됐다.


원주시 국제협력팀 엄지숙 팀장은 이번 행사를 계기로 (사)한지개발원과 함께 옌타이시와 국제교류 활성화에 적극 힘쓰기로 했다.


올해 한지문화제는 코로나 장기화로 지킨 시민에게 한지문화를 통해 일상의 치유와 한지문화의 가치를 다시 한번 되새기며 공감대 형성에 기여했다.


옛스러운 이미지의 한지를 현대화, 대중화시키고 예술성을 이끌어낸 축제로 내년 행사에 대한 기대를 벌써부터 자아내고 있다.


원주한지문화제의 질 높은 프로그램과 온라인, 오프라인의 합리적인 운영방식을 통한 전국적인 인지도로 전국 72여 개 지자체 및 문화예술단체, 축제 관계자들의 축제장 방문을 이끌어냈다.


성남시청, 수원시청, 괴산군청, 청송문화재단 등 관계자들은 원주한지문화제를 직접 즐기며 축제 성공전략을 벤치마킹했다.


5월 15일 17시 30분 자원봉사 해단식을 통해 11일간의 축제가 종료된다.


원주한지문화제 이선경 위원장은 향후 축제의 과제로, 축제장 밖으로 축제장을 확대하는 방안, 둘째 올해 원주한지테마파크 별관 내 국제종이예술센터 준공을 통한 축제 콘텐츠의 변화와 축제 글로벌화 추진, 셋째 격있는 프로그램을 통한 축제 유료화 강구, 마지막으로 강원 로컬작가 프로그램을 통한 예술인과 축제의 상생방안을 꼽았다.


[뉴스출처 : 강원도]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 한국교회 목회자로써 잘못 내린 판단으로써, 제2의 종교 개혁을 이루는 출발을 만들어 주었다.

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성용 기자 |강남순복음교회 사태가 만들어 내는 종교개혁, 1517년 독일 비텐베르그 성당에 신부 마틴 루터가 95개조항을 붙이면서, 기독교가 시작되었다면, 코로나 19 팬데믹 이후에 시작하는 기독교는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의 잘못 된 선택과 판단이 내린 판단으로부터 제 2의 종교개혁이 시작된다. 요즘 교회는 세상만도 못하다. 생사람 잡는다. 요즘 여의도에 떠도는 유튜브의 진실을 밝히자고 했더니,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승훈 범무팀장은 이00 목사를 강남 경찰서에 고소를 하였다. “아니, 고소를 하려면 이영훈 목사와 같이 잠을 잤다고 하는 성가대 팀장을 고소해야지, 기독교 지킴이 이OO 목사를 고소하냐구요? 이런 목사를 그냥 두면 않 됩니다. 녹취를 공개하면 알겠지만, 유튜브에서 그 여인이 말하는 것만 보아도 알겠지만, ‘우린 변호사 붙 놓았다’ ‘돈으로 다 해결하겠다!!’하는데, 이런 이영훈목사 의 이런 가증한 목회자를 누가 정리해 주겠습니까? 하만이 모르드개와 백성들을 죽이려고 장대를 높이 다는데, 누가 이 백성을 구하겠습니까? 에스더! 에스더입니다. 돈도 많으니 변호사 사서 생 사람 잡겠죠. '지금 유튜브의 진실을 밝혀 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