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5.24 (화)

  • 맑음동두천 29.1℃
  • 구름조금강릉 32.9℃
  • 맑음서울 29.6℃
  • 맑음대전 29.6℃
  • 맑음대구 31.5℃
  • 맑음울산 26.7℃
  • 맑음광주 30.4℃
  • 연무부산 25.4℃
  • 맑음고창 29.1℃
  • 구름조금제주 24.2℃
  • 구름조금강화 24.4℃
  • 맑음보은 29.0℃
  • 맑음금산 28.9℃
  • 맑음강진군 30.8℃
  • 맑음경주시 32.9℃
  • 맑음거제 28.2℃
기상청 제공

농림축산식품부, 2022 외국인 대상 한식 일일 체험(원데이 투어) 개최

URL복사

방한 외국인 대상 한국의 지역별 장(醬)과 김치 문화 체험 제공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최희영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와 한식진흥원(이사장 임경숙)은 5월 16일을 시작으로 11월까지 ‘외국인 대상 한식 일일 체험(원데이 투어)’ 행사를 개최한다.


  ‘외국인 대상 한식 일일 체험(원데이 투어)’은 국내 음식관광 활성화를 위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외국인이 장·김치 등 한식을 요리사·명인들과 함께 배우고 만들어보는 체험형 프로그램이다.


  2021년에는 전국 6개 지역 ‘김치’를 주제로 12회 행사를 개최하여 240여 명의 외국인이 한국의 김치 문화를 체험하였고, 누리 소통망(SNS)에 연이어 인증하는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작년 참여자들의 높은 만족도 및 최근 방역 조치 완화 상황을 반영하여 올해는 ‘한국의 장과 김치’를 주제로 한 행사를 총 20회로 확대 개최할 계획이다. 그중 5~6월에 진행되는 상반기 프로그램은 ‘한국의 장 문화를 배우다’를 주제로 유명 요리사 및 종부(宗婦)와 함께 다양한 형태의 장과, 장을 활용한 음식을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되었다.


  5월 16일(월)에 개최된 첫 행사는 올해 개관한 서울 한식진흥원 ‘한식문화공간 이음’에서 진행되었다. 이날 행사는 국내 최초 한식 부문 미쉐린 스타 요리사인 유현수 씨가 강사로 나서 장 담그기 과정을 보여주고 제주의 장을 활용한 ‘토마토 동치미’를 시연하였으며, 외국인 참가자들이 된장소스를 곁들인 ‘나물 어만두’를 직접 만들어보는 체험 순으로 구성되었다.


  주한미국대사관 직원 및 유학생 등 다양한 국적, 나이, 직업의 외국인이 참여하였으며, 특히 제이티비씨(JTBC) 비정상회담을 통해 이름을 알린 프랑스 출신 방송인 ‘로빈 데이아나’도 이날 행사에 참여하여 외국인 참가자들과 직접 음식을 만들어보고 함께 시식하면서 유익한 시간을 가졌다.


  학교를 통해 행사에 대한 소식을 듣고 친구들과 함께 참가하게 되었다는 미국 출신의 유학생 마리아(Maria) 씨는, “장을 활용해 평소에 접해보지 못한 생소한 음식을 직접 만들고 먹어보며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건강에 좋다고 소문난 한국의 장이 이렇게 폭넓게 쓰일 수 있음에 놀랐다”라고 말했다.


  상반기 외국인 한식 일일 체험(원데이투어)은 5월 16일을 시작으로 6월 13일까지 1일 2회씩 총 10회 진행될 예정이다.


  ‘한식문화공간 이음’ 외에도 지역의 고택, 종가 등에서 진행되며, 5월 25일은 국가민속문화재로 지정된 충북 보은 우당고택에서 보성 선씨 김정옥 종부(宗婦)의 충북의 장을 활용한 강좌가, 5월 30일은 서울 한국의 집에서 홍신애 요리연구가의 전라도의 장을 활용한 강좌가 열리고, 6월 7일은 경상도의 장을 활용한 김호윤 요리사의 강좌가 경북 영주의 만포농산에서 개최되며, 상반기 마지막 강좌는 6월 13일 경북 안동 군자마을 계암정에서 광산 김씨 김도은 종부(宗婦)의 강좌가 진행될 예정이다.


  외국인이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참가비는 무료이다.


  농식품부 전한영 식품산업정책관은 “외국인들이 다양한 한식 문화를 경험하며 한국과 한식에 한 걸음 더 가까워지는 뜻깊은 시간이 되길 바란다”라면서,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되었던 방한 외국인 음식관광이 이번 행사를 통해 다시 활성화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뉴스출처 : 농림축산식품부]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전북도, 적극적 규제혁신으로 농촌지역 주민 편의 증진 기대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김민제 기자 | 전라북도는 지난 23일 도민의 일상 속 편의 증진을 위해 법령 및 중앙부처 지침에 의한 규제애로 3건을 개선(예정)하였으며, 규제애로 해소 우수사례로 3건이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도는 ‘22년 상반기에 85건의 규제개선 과제를 중앙부처에 건의하고 부처협의 등을 통해 3건의 규제를 개선하였으며, 13건의 규제애로 해소 사례 중 3건이 우수사례로 선정되는 등 도민이 생활 속에서 규제개선 효과를 체감하는데 적극 힘썼다. 우리도에서 규제애로를 개선한 과제는 ①외국인 계절근로자 조기 투입, ②친환경 농산물 단체인증취소 규제 완화, ③호텔업 등급결정 완화 등 3건이다. 주요내용은 법무부의 외국인 계절근로자 배정심사협의회를 앞당겨 개최하고 외국인 계절근로자 투입시기를 기존 4월말에서 3월경으로 조정함에 따라 봄철 농어촌지역의 일손부족 현상을 일정부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그리고 친환경 농산물 단체인증시 소수농가의 인증기준 위반행위로 인해 선의의 피해를 보는 농가가 발생하지 않도록 시행규칙 개정을 추진하여 친환경 농산물에 대한 인증신뢰도를 유지와 함께 농가 소득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