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8.08 (월)

  • 흐림동두천 24.7℃
  • 흐림강릉 28.8℃
  • 서울 25.7℃
  • 흐림대전 29.4℃
  • 흐림대구 33.7℃
  • 흐림울산 31.4℃
  • 흐림광주 30.6℃
  • 구름많음부산 30.0℃
  • 흐림고창 29.7℃
  • 구름많음제주 35.7℃
  • 흐림강화 26.8℃
  • 흐림보은 28.4℃
  • 흐림금산 29.5℃
  • 흐림강진군 31.5℃
  • 흐림경주시 33.4℃
  • 구름많음거제 29.3℃
기상청 제공

생활/건강

노원구, 하계1동에 은둔형 취약계층 발굴을 위한 '복지 메아리함' 설치

총 15곳 설치, 누구나 손쉽게 본인 또는 이웃을 위한 복지 지원 신청 가능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홍영기 기자 | 서울 노원구 하계1동이 무인 복지 서비스 신청 창구 ‘복지 메아리함’을 15곳에 설치하고 시범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최근 코로나19의 장기화와 사회적 교류 위축으로 은둔형 외톨이 가구가 증가하고 있다. 특히 은둔형 취약계층은 심각한 생계 곤란, 고독사 등으로 이어질 위험성이 높아 지원이 시급하지만 현재의 복지인력과 체계만으로는 발굴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구는 이런 은둔형 취약계층을 발굴하고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동주민센터 방문이 필요 없는 비대면 복지 신청 창구 ‘복지 메아리함’을 설치하고 5월부터 시범 운영에 나섰다.


메아리함은 하계1동 중에서도 동주민센터와 멀어 접근성이 떨어지거나, 상대적으로 취약 계층이 많이 거주하는 아파트의 엘리베이터 앞, 우편함 옆 등 눈에 띄는 곳에 설치 되었다.


본인 또는 이웃의 생활이 어려워 도움이 필요한 경우 누구나 간단하게 복지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다. 비치된 엽서에 간단한 인적 사항과 함께 생계비/의료비/공과금체납/기타 어려움 등 지원이 필요한 항목에 체크한 후 메아리함에 넣으면 우리동네 주무관이 주 1~2회 수거한다.


담당 공무원은 수거한 엽서를 확인한 후 생활실태, 주거환경, 건강 및 복지 욕구 등을 조사하고 상담해 대상자에게 맞는 공공 및 민간의 복지자원을 연계하며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한다.


복지 메아리함은 하계1동에서 시범 운영을 거친 후 이용 현황 및 효과를 분석하여 노원 지역 전체로 확대하여 시행될 예정이다.


구는 이번 사업이 평소 주민센터 방문을 꺼리던 은둔형 취약계층 주민들의 심리적 문턱을 낮추고, 복지 서비스의 신청 절차를 간소화해 위기 가구를 발굴하고 지원하는 데 도움이 되길 기대하고 있다.


이외에도 구는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올해 초부터 실시한 ‘복지 더 채움’ 사업으로 국민기초생활보장 지원 대상에서 탈락한 기준 미충족 주민들을 다시 살펴 13명을 구제했으며, 재차 탈락한 이들에게는 적절한 민관의 복지자원을 연계하는 등 노원구만의 복지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하계1동 이명숙 동장은 “복지 메아리함을 통해 우리 주위에 숨어있는 위기가구를 빠르게 발굴하고 지원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며 ”동주민센터는 주민 복지의 최일선에 있는 만큼 앞으로도 새롭고 다양한 시도로 사각지대 없는 복지 도시 노원을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뉴스출처 : 서울특별시 노원구]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경상남도, 박완수 도지사 “청년들의 문화공간 조성 늘려야”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동수 기자 | 박완수 경남도지사가 8일 오전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진행된 ‘실국본부장회의’에서 청년들의 문화공간 조성과 함께 인재양성 계획을 적극 주문하며 지역을 활성화시키자고 강조했다. 박 도지사는 “청년이 지역에 머무를 수 있도록 하려면 일자리 뿐만 아니라 청년들이 즐길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하는 것도 중요하다”라며 “청년들의 요구를 제대로 파악해서 문화공간을 만들고, 타 지역 청년까지 경남으로 끌어들일 수 있도록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특히, 도지사 관사와 도민의 집은 많은 청년과 도민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확실한 테마를 정해서 제대로 만들 것을 주문했다. 또한, 도민의 관심이 큰 교육 문제에 대해서는 “도민의 관심분야라면 교육 문제에 대해서도 도가 직접 나서야 하고 인재육성을 위한 장기적 대책이 필요하다”라며 “로스쿨 설치, 의대 확대를 비롯한 디지털대학원 설치 등을 통한 기술인재를 육성할 수 있는 정책을 대학과 함께 추진해나갈 것”을 지시했다. 최근 “어려워진 민생경제로 인해 완도 일가족 사망사건과 같은 안타까운 일이 생기지 않도록 도 차원의 최소한의 대응책이 있어야 한다”라고 하며 “어려움에 처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