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6.24 (금)

  • 흐림동두천 21.7℃
  • 흐림강릉 24.6℃
  • 흐림서울 22.1℃
  • 대전 23.5℃
  • 대구 23.2℃
  • 울산 23.6℃
  • 광주 23.2℃
  • 부산 22.3℃
  • 흐림고창 23.2℃
  • 천둥번개제주 24.3℃
  • 구름많음강화 20.6℃
  • 흐림보은 22.8℃
  • 흐림금산 22.6℃
  • 흐림강진군 23.3℃
  • 흐림경주시 23.6℃
  • 흐림거제 22.7℃
기상청 제공

전북

전라북도의회 김희수 의원, 교육 서비스 향상으로 학생 수 감소 해결해야

학령인구감소에 불가피해진 교원 감축, 단순한 문제 아냐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김민제 기자 | “전북 내, 교육 기회 불평등 해소를 위해선 고교학점제의 활성화가 필요하다”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20일 전라북도의회 김희수 의원(전주6)은 제391회 임시회 5분발언을 통해, 4년간 교육위원회에서의 의정활동을 마무리하며 앞으로 전북교육이 나아가야 할 방향성에 대해 제안했다.


김희수 의원은 “전북교육의 가장 큰 위기는 학생 수 감소와 이에 따라 발생할 교사 과원 문제”라며 “교사 감원이 실시된다면 그만큼 교과목의 다양성도 축소된다”고 문제를 지적했다.


이어, “현재 고교학점제 전면 도입을 앞둔 시점에서 전북 내 교사가 감원된다면, 이를 원활하게 시행하는 데 문제가 발생한다”며 “특히, 학령인구가 적은 농촌지역에 그 피해가 더 클 것”이라 말했다.


김 의원은 “고교학점제가 전북에서 안정적 정착과 활용을 위해서는 고교학점제가 학교 재량에 따라 좌우된다는 점, 학교 간 협력의 현실적 어려움, 쌍방향 원격수업 참여자들의 적절한 공간 확보 등의 문제가 해결돼야 한다”며 보완을 촉구했다.


그는 “고교학점제는 수업 시간은 물론, 하교 후와 주말에도 오직 사교육의 영역으로 치부됐던 과학 실험, 미술수업과 같은 다양한 분야를 접할 수 있는 기회”라며 지역발전으로 이어질 교육 발전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김희수 의원은 “전북교육이 직면한 학령인구감소라는 문제를 벗어날 수 있는 고교학점제가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학교와 교직원그리고 우리 모두의 공감과 참여가 필요하다”며 이를 당부했다.


[뉴스출처 : 전라북도의회]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동대문구, ‘한국 영화를 품다’ 답십리 영화의 거리 조성사업 완료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김민제 기자 | 1960년대 한국 영화의 황금기를 이끌었던 동대문구 답십리 촬영소 고개 일대가 한국 영화를 기념하는 영화의 거리로 탈바꿈했다. 동대문구는 촬영소사거리부터 답십리사거리까지 촬영소고개 일대를 한국 영화를 테마로 한 문화예술공간 ‘답십리 영화의 거리’ 조성사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동대문구 답십리 촬영소는 1964년부터 1969년까지 총 80여 편의 영화가 촬영되었던 한국 영화 촬영의 중심지로서 현재는 촬영소 고개와 촬영소 사거리 등 지명만 존재하고 있었다. 이에 동대문구는 60년대 한국 영화의 산실인 답십리 촬영소 일대의 향수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하여 영화를 테마로 하는 문화예술 복합공간을 만들기 위해 ‘답십리 영화의 거리 조성 사업’을 시작했다. [‘한국 영화와 함께 걷는 길’ 테마로 촬영소 고개 일대 보도 정비] 구는 촬영소 고개 일대를 ‘한국 영화와 함께 걷는 길’을 만들기 위해 노후보도 정비사업을 실시했다. 2019년 4월부터 11월까지 촬영소고개 연륙교에 ‘답십리 영화의 거리 조성’ 사업에 맞춰 경관 조명과 영화 필름을 형상화한 구조물을 설치하여 영화의 거리 조성사업의 첫 발을 내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