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6.24 (금)

  • 흐림동두천 21.7℃
  • 흐림강릉 24.6℃
  • 흐림서울 22.1℃
  • 대전 23.5℃
  • 대구 23.2℃
  • 울산 23.6℃
  • 광주 23.2℃
  • 부산 22.3℃
  • 흐림고창 23.2℃
  • 천둥번개제주 24.3℃
  • 구름많음강화 20.6℃
  • 흐림보은 22.8℃
  • 흐림금산 22.6℃
  • 흐림강진군 23.3℃
  • 흐림경주시 23.6℃
  • 흐림거제 22.7℃
기상청 제공

전북

전라북도의회 박용근 도의원 “가뭄 근본대책 마련하고, 물절약 위한 다양한 방안 강구해야”

이상기후로 가뭄 매년 반복, 최근 10년 연평균강수량 직전 10년비해 133mm줄어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김민제 기자 | 반복되는 가뭄에 대한 근본대책을 마련하고, 물절약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는 주장이 도의회에서 제기됐다.


전라북도의회 박용근 도의원(장수)에 따르면 지난 6월 10일 기준 전라북도의 올해 강수량은 216.3mm로 평년(355.7mm) 대비 60.8% 수준에 머무르고 있으며, 전라북도의 지난 10년간 평균 강수량은 1,283mm로 직전 10년(2001~2010) 1,416mm에 비해 133mm나 줄어 가뭄이 지속적으로 반생하고 있지만 근본적 대책마련 보다는 즉흥적이고 땜질 처방식의 대책이 주를 이루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용근 의원은 이러한 가뭄 극복을 위한 방안으로, 있는 물을 잘 관리하고 절약해 사용하도록 하는 방법을 제시하였다.


그 방법으로는 먼저, 전국 평균에 비해 2배이상 높은 누수율을 낮추기 위해 노후 상수관을 교체하는 한편, 지하수의 관리를 강화하고, 이를 지표수와 통합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관리체계를 개선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절수시설 보급과 물절약 운동을 적극 전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는데 세면대 수도꼭지, 화장실 양변기와 샤워기 등 간단한 절수시설 교체만으로도 많은 물을 아낄 수 있고, 우리 생활 주변에서 간단하게 실천할 수 있는 빨래 모아하기, 양치컵 사용하기, 설거지통 이용하기 등을 통해 물사용을 줄일 수 있다고 말하며, 물사용을 줄인다면 상수도요금 절감은 물론 반대로 하수처리 용량을 줄임으로써 처리비용과 환경에너지 절감과 같은 2차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뉴스출처 : 전라북도의회]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동대문구, ‘한국 영화를 품다’ 답십리 영화의 거리 조성사업 완료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김민제 기자 | 1960년대 한국 영화의 황금기를 이끌었던 동대문구 답십리 촬영소 고개 일대가 한국 영화를 기념하는 영화의 거리로 탈바꿈했다. 동대문구는 촬영소사거리부터 답십리사거리까지 촬영소고개 일대를 한국 영화를 테마로 한 문화예술공간 ‘답십리 영화의 거리’ 조성사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동대문구 답십리 촬영소는 1964년부터 1969년까지 총 80여 편의 영화가 촬영되었던 한국 영화 촬영의 중심지로서 현재는 촬영소 고개와 촬영소 사거리 등 지명만 존재하고 있었다. 이에 동대문구는 60년대 한국 영화의 산실인 답십리 촬영소 일대의 향수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하여 영화를 테마로 하는 문화예술 복합공간을 만들기 위해 ‘답십리 영화의 거리 조성 사업’을 시작했다. [‘한국 영화와 함께 걷는 길’ 테마로 촬영소 고개 일대 보도 정비] 구는 촬영소 고개 일대를 ‘한국 영화와 함께 걷는 길’을 만들기 위해 노후보도 정비사업을 실시했다. 2019년 4월부터 11월까지 촬영소고개 연륙교에 ‘답십리 영화의 거리 조성’ 사업에 맞춰 경관 조명과 영화 필름을 형상화한 구조물을 설치하여 영화의 거리 조성사업의 첫 발을 내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