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9.25 (일)

  • 맑음동두천 23.1℃
  • 구름많음강릉 23.2℃
  • 구름조금서울 24.9℃
  • 흐림대전 22.9℃
  • 구름많음대구 22.1℃
  • 흐림울산 20.9℃
  • 구름많음광주 25.0℃
  • 흐림부산 21.5℃
  • 구름많음고창 23.3℃
  • 흐림제주 23.8℃
  • 구름조금강화 23.0℃
  • 흐림보은 22.0℃
  • 흐림금산 21.8℃
  • 흐림강진군 22.5℃
  • 흐림경주시 21.3℃
  • 흐림거제 20.8℃
기상청 제공

문화/예술

노원구, 11시에 만나는 세 남자 클래식 이야기–박현수, 윤한, 다니엘 린데만

세 아티스트로 유명 방송인 출연, ▲박현수 ▲윤한 ▲다니엘 린데만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김민제 기자 | 서울 노원구가 5년간 이어온 노원문화예술회관의 대표 공연 ‘음악 브런치 콘서트’를 올해도 진행한다고 밝혔다.


콘서트의 제목은 ‘세 남자의 11시 콘서트’다. 7. 20.(수), 8. 3.(수), 8. 17.(수) 오전 11시, 노원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70분 동안 진행되는 이번 공연의 주인공은 무대뿐 아니라 방송에서도 활발히 활동하는 세 아티스트들이다.


박현수, 윤한, 다니엘 린데만이 노래와 연주, 해설을 하며 관객의 음악 감상 이해를 돕는다.


최근 ‘팬텀싱어3’에 출연하며 클래식 크로스오버(장르가 서로 다른 음악의 형식을 혼합하여 만든 음악) 아티스트로 이름을 알린 박현수, 과거 ‘우리 결혼했어요’에 출연해 신인상을 수상할 정도로 대중에게 큰 사랑을 받았던 피아니스트 윤한, ‘비정상회담’ 패널로 참여해 한국의 역사, 문화를 진심으로 존중하는 모습을 보이며 대중에게 친숙하게 다가온 방송인이자 피아니스트 다니엘 린데만이 그 주인공이다.


7월 20일(수) 첫 번째 콘서트는 크로스오버 아티스트 박현수가 진행하는 ‘여름인가요’다. 여름과 잘 어울리는 가요로 선곡해 하모니카와 기타 협연을 계획하고 있다. ▲성시경의 ‘처음’ ▲이문세의 ‘빗속에서’ ▲양희은의 ‘사랑 그 쓸쓸함에 대하여’ ▲김광석의 ‘너에게’ 등을 들려줄 예정이다.


8월 3일(수) 두 번째 콘서트는 재즈 피아니스트 윤한이 진행하는 ‘시네마 파라디소’다. 공연자가 작곡한 드라마 OST(Original SoundTrack)와 영화 OST를 중심으로 들려주며 즉흥연주도 선보일 계획이다. ▲드라마 ‘성균관스캔들’ ▲드라마 ‘로맨스가 필요해’ ▲영화 ‘라라랜드’ ▲영화 ‘노팅힐’ 등의 OST를 들을 수 있다.


8월 17일(수) 세 번째 콘서트는 방송인으로 더 잘 알려진 다니엘 린데만이 진행하는 ‘재즈 이야기’로, 주인공의 또 다른 모습인 피아니스트로 만날 수 있다. 린데만은 2017년부터 꾸준히 재즈 자작곡을 발표해 왔는데, 이날 ▲The Mirage ▲And She Said Excuse Me ▲Lasting Memory 등 본인 작품을 들려줄 예정이다.


오승록 구청장은 “여름 시즌을 맞아 지친 일상 속에서 공연을 통해 잠시나마 여유를 즐기고 힐링하시길 바란다”며 “더 좋은 공연들을 유치해 구민들이 일상 속에서 문화를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출처 : 서울특별시 노원구]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든든한 동반자" 슬로건에 감추어진 불편한 진실 보험금 부지급 삼성생명 건수, 교보생명 불만족도 불명예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김용두 기자 | 생명보험사 중 삼성생명(대표 전영묵)은 2021년 보험금 부지급 건수가 가장 많고, 교보생명(대표 신창재)은 2021년 생명보험사 보험금 부지급 불만족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상법 제730조에는 생명보험은 사망과 생존에 관한 보험사고가 발생할 경우 보험자가 약정한 보험금을 지급받는 보험을 말한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2021년 삼성생명은 부지급 건수가 3669로, 교보생명은 부지급 불만족도가 0.59%로 1위를 차지했다. 교보생명은 부지급 건수가 삼성생명 3699건, 라이나생명 1736건에 이어 1557건으로 3위를 기록했다. 2021년 전체 생명보험 보험금 청구건수가 139만 7604건이고, 업계 평균 부지급률은 0.84%를 기록했다. 보험금 청구 상위 11개 생명보험사의 유형별 보험금 부지급률을 보면, 삼성생명은 CI보험(치명적보험)이 2.35%로 1위를 달성했다. 2021년 생명보험 보험금 부지급 사유를 보면, ‘고지의무위반’이 업계평균 1만2192건으로 가장 많았다. 고지의무위반은 삼성생명이 1548건으로 최다였고, 교보 927건, 라이나 900건이 뒤를 이었다. 이는 소비자주권시민회의가 2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