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9.25 (일)

  • 맑음동두천 23.3℃
  • 구름많음강릉 24.9℃
  • 구름조금서울 25.0℃
  • 흐림대전 24.1℃
  • 흐림대구 22.0℃
  • 흐림울산 21.3℃
  • 구름많음광주 24.0℃
  • 흐림부산 21.7℃
  • 구름많음고창 24.2℃
  • 제주 23.7℃
  • 구름조금강화 23.2℃
  • 구름많음보은 22.6℃
  • 흐림금산 22.7℃
  • 흐림강진군 22.4℃
  • 흐림경주시 21.9℃
  • 흐림거제 21.1℃
기상청 제공

의정부문화재단, 문화도시 의정부, 도시의 미래를 상상하는 333소셜픽션 성료

시민이 꿈꾸는 의정부의 모습을 상상한 29팀 발굴, 29개의 정책 아이디어 발굴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최희영 기자 | 의정부문화재단(대표 손경식)은 지난 7월 27일 약 두 달간 의정부의 구체적인 미래를 상상해보는 333소셜픽션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었다고 밝혔다. 333소셜픽션은 3명 이상, 3번 이상 모여 도시의 미래를 상상한 시민들에게 30만원의 상상지원금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29개의 시민 커뮤니티를 발굴하고 29개의 시민이 상상한 정책 아이디어를 펼쳤다.


이번 333소셜픽션은 특별히 “2030년 내가 원하는 모습의 도시가 되기 위해 내가 2026년 의정부 문화도시 시장 후보라면” 어떠한 대표 공약을 내걸 것인지 상상하는 설정으로 진행되었다. 그 결과 내가 살고 있는 도시의 미래를 직접 상상하고, 그 미래가 실현되기 위해, 필요한 것들을 논의하며 민원성이 아닌 실효적인 이야기를 도출할 수 있었다.


수치적으로는 3명 이상으로 구성된 시민 커뮤니티 29개가 참여하였으며, 다양한 계층의 문화 향유, 문화약자를 위한 복지, 문화다양성과 환경 등 다양한 주제로 정리된 아이디어는 29개의 대표 공약과 실행 방안이 담긴 선거공보물 형태의 결과물로 도출되었다.


지난 7월 27일 333소셜픽션 결과공유회에 참가한 한 시민은 “시민들이 우리 도시에 대해 구체적으로 상상해보는 시간을 통해 나온 아이디어가 실현되었으면 한다.”고 기대감을 전했다. 반면 또 다른 시민들은 “대표 공약을 만들고, 선거공보물 형태의 결과물이 흥미로웠다.”, “의미있는 활동이었다.”라며 333소셜픽션으로 도시에 더욱 애정을 가지고, 후속 활동을 통해 고민을 심화시킬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으며, 임문환 문화도시지원센터장은 “문화도시지원센터는 후속 활동 지원과 하반기 진행될 정책마켓을 통해 시민들의 정책 아이디어가 실현될 수 있도록 연결하는 역할을 담당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333소셜픽션의 3회 모임을 통해 고민된 정책 아이디어를 심화시켜 정책을 구체화할 수 있도록 후속 활동 지원이 진행될 예정이며, 구체화된 정책 아이디어는 하반기 정책마켓에서 홍보, 발표할 예정이다.


[뉴스출처 : 경기도의정부문화재단]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든든한 동반자" 슬로건에 감추어진 불편한 진실 보험금 부지급 삼성생명 건수, 교보생명 불만족도 불명예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김용두 기자 | 생명보험사 중 삼성생명(대표 전영묵)은 2021년 보험금 부지급 건수가 가장 많고, 교보생명(대표 신창재)은 2021년 생명보험사 보험금 부지급 불만족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상법 제730조에는 생명보험은 사망과 생존에 관한 보험사고가 발생할 경우 보험자가 약정한 보험금을 지급받는 보험을 말한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2021년 삼성생명은 부지급 건수가 3669로, 교보생명은 부지급 불만족도가 0.59%로 1위를 차지했다. 교보생명은 부지급 건수가 삼성생명 3699건, 라이나생명 1736건에 이어 1557건으로 3위를 기록했다. 2021년 전체 생명보험 보험금 청구건수가 139만 7604건이고, 업계 평균 부지급률은 0.84%를 기록했다. 보험금 청구 상위 11개 생명보험사의 유형별 보험금 부지급률을 보면, 삼성생명은 CI보험(치명적보험)이 2.35%로 1위를 달성했다. 2021년 생명보험 보험금 부지급 사유를 보면, ‘고지의무위반’이 업계평균 1만2192건으로 가장 많았다. 고지의무위반은 삼성생명이 1548건으로 최다였고, 교보 927건, 라이나 900건이 뒤를 이었다. 이는 소비자주권시민회의가 2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