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8.05 (금)

  • 맑음동두천 25.5℃
  • 구름많음강릉 30.5℃
  • 맑음서울 27.1℃
  • 구름조금대전 26.6℃
  • 구름조금대구 28.0℃
  • 구름많음울산 27.2℃
  • 맑음광주 26.8℃
  • 맑음부산 27.3℃
  • 맑음고창 26.2℃
  • 구름조금제주 28.2℃
  • 구름조금강화 25.3℃
  • 구름조금보은 24.4℃
  • 구름조금금산 24.6℃
  • 구름조금강진군 25.4℃
  • 맑음경주시 25.5℃
  • 맑음거제 26.9℃
기상청 제공

국제

박진 장관, 아세안 사무총장 면담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최형석 기자 | 아세안 관련 외교장관회의 참석을 위해 캄보디아 프놈펜을 방문 중인 박진 외교부 장관은 8.4일 '림 족 호이(Lim Jock Hoi)'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사무총장과 면담을 가졌다.


박 장관은 인도-태평양 지역의 자유·평화·번영을 달성하기 위한 우리 신정부의 기여 의지를 설명하고 특히, 인태지역의 핵심 파트너인 아세안과의 협력을 지속 강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아세안이 인태 지역의 대화 및 협력을 견인하는 대표적인 협력체로 지속 발전해 나가는데 있어서 아세안 사무국의 역할이 중요한 만큼, 우리 정부도 사무국의 역량 강화 노력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하였다.


림 사무총장은 지난 30여년 동안 한-아세안 관계가 의미있는 발전을 지속해온 것을 평가하고, 특히 코로나19라는 전례없는 위기 상황에서 한국이 아세안의 코로나19 대응을 주도적으로 지원해 준 데 대해 사의를 표했다.


아울러, 한국 신정부가 아세안과의 협력을 앞으로도 지속 확대·강화시켜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힌 데 대해 기대감을 표명하였다.


박 장관은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북한의 도발 중단 및 조속한 대화 복귀를 위한 아세안의 지속적인 역할을 기대한다고 하였다.


박 장관은 림 사무총장이 미얀마에 대한 아세안의 인도적 지원 노력을 주도하는 등 미얀마 사태 해결을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는 것을 평가하고, 우리 정부도 올해 미얀마 국민들을 위해 560만불의 인도적 지원을 추가로 제공하는 등 기여해 나가고 있음을 설명하였다.


양측은 11월 개최 예정인 한-아세안 정상회의가‘한-아세안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한 단계 도약시키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하였다.


[뉴스출처 : 문화체육관광부]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사절단’ 확대 개편…1차 회의 개최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대희 기자 |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는 기존 자문위원단을 유치사절단으로 개편하고 위원수를 3명에서 8명으로 확대해 4일 ‘제1차 유치사절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유치사절단 개편·확대는 국제박람회기구(BIE) 회원국을 대상으로 교섭활동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유치사절단 위원으로는 최경림 전 G20 국제협력대사(전 주제네바대사)를 비롯해 ▲유명희·여한구 전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최석영 전 도하개발아젠다(DDA) 협상대사 ▲홍성화 전 주콜롬비아대사(전 부산시 국제관계대사) ▲한동만 전 주샌프란시스코 총영사가 위촉됐다. 현직으로는 권용우 BIE 협력대사와 김원경 삼성전자 부사장이 위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유치위원회는 유치사절단 개편과 함께 윤상직 2030 부산세계박람회유치위원회 사무총장 주재로 제1차 회의도 개최하고 올해 하반기 대외유치교섭 활동 계획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윤 총장은 “BIE 회원국별 상황·수요 등 파악을 통한 맞춤형 대외 교섭 전략 추진을 위해 각 분야의 전문가를 유치사절단으로 위촉했다”며 “유치사절단 위원들과 함께 대외 유치교섭 활동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유치사절단 위원들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