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11.26 (토)

  • 맑음동두천 7.8℃
  • 맑음강릉 14.8℃
  • 맑음서울 7.6℃
  • 맑음대전 12.8℃
  • 맑음대구 12.8℃
  • 맑음울산 15.7℃
  • 맑음광주 13.9℃
  • 맑음부산 17.0℃
  • 맑음고창 13.0℃
  • 구름많음제주 16.6℃
  • 맑음강화 6.8℃
  • 맑음보은 12.0℃
  • 맑음금산 12.2℃
  • 맑음강진군 15.0℃
  • 맑음경주시 14.6℃
  • 맑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교육/복지

서울시, 장애인‧비장애인 장벽 허문 '서울어울림체육센터' 착공…'25년 개관

장애인 접근‧이용 불편 없도록 무장애공간 설계, 배리어프리 최우수등급 예비인증 획득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최희영 기자 | 장애인과 비장애인, 지역주민과 전문 체육인이 장벽 없이 함께 어울려 수영, 볼링, 농구 등 다양한 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상생 체육시설인 ‘서울어울림체육센터’가 오는 2025년 노원구 수락산역 인근에 들어선다.


서울시는 30일 14시30분 오세훈 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수락산역 인근 건립부지(노원구 상계동 1268)에서 ‘서울어울림체육센터’ 착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건립 작업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날 착공식에는 오세훈 시장을 비롯해 오승록 노원구청장, 지역구 국회의원, 시의원 등이 참석했다.


타 권역에 비해 스포츠 취약계층을 배려한 체육시설이 부족했던 서울 동북권 주민들이 일상에서 쉽게 생활체육을 접할 수 있는 기회가 확대되고, 지역사회 통합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어울림체육센터’는 장애인, 어린이, 어르신 등 스포츠 취약계층이 모두 편리하게 접근하고 이용할 수 있는 통합형 운동시설인만큼, 모든 공간이 무장애공간으로 설계됐다. 시는 이미 설계 단계에서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BF, Barrier-free) 최고등급인 ‘최우수등급 예비인증’을 획득했다.('21.6월)


수락산역 공영주차장 부지(부지면적 5,100㎡)에 연면적 14,779㎡(지하 2층~지상 3층) 규모로 조성된다. 수영장(지상1층), 볼링장(지하1층), 다목적체육실(지상3층)과 장애인 전용 다목적공간(지상2층), 재활치료실(지상2층) 등이 들어선다.


‘수영장’에는 휠체어를 탄 채로도 안전하게 입수할 수 있도록 경사로가 설치되고, 장애인의 재활치료와 유아를 위한 전용풀도 각각 마련된다. ‘볼링장’은 지역주민부터 장애인, 전문 체육인까지 다양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국제경기를 개최할 수 있는 32레인 시설로 조성하고, 장애인 경기도 가능하도록 레인에 가이드레일도 설치한다.


‘다목적체육실’은 농구, 배구 등 일반적인 실내체육뿐만 아니라 골볼(소리가 나는 공을 상대 팀 골대에 넣는 시각장애인 스포츠), 보치아(공을 굴리거나 발로 차서 표적구에 가장 가까이 던진 공에 점수를 주는 경기)와 같은 대표적인 장애인 생활체육 종목까지 할 수 있는 통합시설로 조성된다.


모든 출입구에는 문턱을 없애고 경사로는 기준보다 더 완만하게 설치한다. 엘리베이터는 휠체어 이용자가 여러 명 탑승할 수 있도록 일반보다 더 크고 넓게 설치한다. 또한, 건물 주출입구 앞에 광장을, 각 층에는 계단식 옥상정원을 조성해 지역주민들에게 여유와 휴식을 제공할 계획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100세 시대 최고의 복지는 스포츠다. 건강과 체력이 삶의 질을 결정짓는 가장 중요한 바탕인 만큼, 규칙적인 스포츠 활동은 장애 유무와 상관 없이 모든 시민들의 삶의 질을 한 단계 높여줄 것”이라며 “무엇보다 ‘서울어울림체육센터’는 장애인과 비장애인, 지역주민과 전문체육인이 장벽 없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시설이라는 데 큰 의미가 있다. 장애인, 어린이, 어르신 등 스포츠 취약계층의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세심하게 건립해서 이름 그대로 모두가 함께 어울릴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출처 : 서울특별시]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경기도-도의회 간 소통·협치기구 ‘여·야·정 협의체’ 출범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주기범 기자 | 경기도와 경기도의회 간 민생현안 협의를 위한 소통·협치 기구 ‘여·야·정 협의체(이하 협의체)’가 출범했다. 지난 7월 김동연 지사가 취임 후 첫 확대간부회의에서 여·야·정 협의체 구성 의지를 밝힌 후 4개월여 만에 경기도와 경기도의회가 대타협을 이뤘다.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염종현 경기도의회 의장, 더불어민주당 남종섭 대표의원, 국민의힘 곽미숙 대표의원은 25일 경기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도-경기도의회 여·야·정 협의체 공동협약서’에 공동 서명하며 본격적인 ‘김동연표’ 정책협치, 민생협치의 출발을 알렸다. 염종현 의장은 “오늘의 자리를 가장 기뻐하실 분들은 바로 1,390만 경기도민분들이라고 생각한다. 동수의 의석을 주시며 대립과 갈등을 넘어 대화와 타협의 길로 가라는 준엄한 뜻을 저희가 비로소 받들게 됐기 때문”이라며 “서로 간의 처지와 지향점은 다르지만,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끈질기게 협의해왔기에 가능했다. 김동연식 협치 모델의 출발을 대내외에 공식적으로 알리는 신호탄이 될 것이다”라고 평가했다.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곽미숙 대표의원은 “힘들게 이 자리까지 왔는데 서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