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9.25 (일)

  • 맑음동두천 23.1℃
  • 구름많음강릉 23.2℃
  • 구름조금서울 24.9℃
  • 흐림대전 22.9℃
  • 구름많음대구 22.1℃
  • 흐림울산 20.9℃
  • 구름많음광주 25.0℃
  • 흐림부산 21.5℃
  • 구름많음고창 23.3℃
  • 흐림제주 23.8℃
  • 구름조금강화 23.0℃
  • 흐림보은 22.0℃
  • 흐림금산 21.8℃
  • 흐림강진군 22.5℃
  • 흐림경주시 21.3℃
  • 흐림거제 20.8℃
기상청 제공

스포츠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 김선아-안재욱-이미숙-송영창-신구-오현경, 법복 가족 상징하는 키워드 담긴 4차 티저 공개!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대희 기자 | 법복 가족의 철옹성을 일구는 핵심 요소가 공개됐다.


오는 24일(토) 첫 방송될 JTBC 새 토일드라마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극본 오가규, 연출 유현기, 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SLL)에서 법복 가족을 상징하는 키워드를 엿볼 수 있는 4차 티저 영상으로 흥미를 돋우고 있는 것.


공개된 영상은 남편 나근우(안재욱 분)의 곁에서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한혜률(김선아 분)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사람들의 쏟아지는 관심에도 아무렇지 않은 듯 태연하게 넘어가는 동시에 이를 즐기듯 여유롭게 미소짓는 한혜률의 모습에서 법복 가족의 드높은 명성(Prestige)을 느낄 수 있다.


법복 가족의 명성을 결코 의심하지 않는 사람들의 시선 속에 이들의 특권(Privilege) 역시 점점 거대해져 간다. 오직 법복 가족에 한해서만 적용되는 이 법은 이방인과의 관계를 구분지으며 철옹성의 벽을 더욱 두텁게 만든다.


이에 법을 통해 부와 권력을 세습해온 법복 가족들의 특권에는 어떤 것이 있을지 이들을 둘러싼 호기심을 키우고 있다.


이러한 명성과 특권으로 굳건하게 쌓아 올린 철옹성 안을 지켜보는 감시 카메라는 법복 가족의 핵심 함광전(이미숙 분)의 손에 따라 움직이고 있다. 엄청난 명성과 특권을 가진 만큼 이들의 일거수일투족은 대중들에게도 거대한 영향을 가져올 터.


때문에 겉으로 보여지는 것이 아닌 철옹성 안 이들의 은밀한 사생활이 더욱 궁금해지고 있다.


이처럼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은 자신이 가진 명성과 특권을 이용해 자신들의 사생활을 철저히 지키고 있는 법복 가족들의 모습을 담은 4차 티저 영상으로 위험한 상상력을 자극하고 있다.


남들과 다른 법체계를 가진 이들이 모든 것을 내걸고 지키려는 은밀한 비밀은 무엇일지 굳게 닫힌 철옹성의 문이 열릴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이 기다려진다.


법으로 쌓은 철옹성 안에서 지켜졌던 욕망과 위선의 삶, 그들의 비밀에 대한 폭로이자 가진 자들의 추락 스캔들을 다룰 JTBC 새 토일드라마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은 오는 24일(토)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뉴스출처 : RNX]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든든한 동반자" 슬로건에 감추어진 불편한 진실 보험금 부지급 삼성생명 건수, 교보생명 불만족도 불명예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김용두 기자 | 생명보험사 중 삼성생명(대표 전영묵)은 2021년 보험금 부지급 건수가 가장 많고, 교보생명(대표 신창재)은 2021년 생명보험사 보험금 부지급 불만족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상법 제730조에는 생명보험은 사망과 생존에 관한 보험사고가 발생할 경우 보험자가 약정한 보험금을 지급받는 보험을 말한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2021년 삼성생명은 부지급 건수가 3669로, 교보생명은 부지급 불만족도가 0.59%로 1위를 차지했다. 교보생명은 부지급 건수가 삼성생명 3699건, 라이나생명 1736건에 이어 1557건으로 3위를 기록했다. 2021년 전체 생명보험 보험금 청구건수가 139만 7604건이고, 업계 평균 부지급률은 0.84%를 기록했다. 보험금 청구 상위 11개 생명보험사의 유형별 보험금 부지급률을 보면, 삼성생명은 CI보험(치명적보험)이 2.35%로 1위를 달성했다. 2021년 생명보험 보험금 부지급 사유를 보면, ‘고지의무위반’이 업계평균 1만2192건으로 가장 많았다. 고지의무위반은 삼성생명이 1548건으로 최다였고, 교보 927건, 라이나 900건이 뒤를 이었다. 이는 소비자주권시민회의가 2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