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11.30 (수)

  • 맑음동두천 -5.9℃
  • 맑음강릉 1.0℃
  • 맑음서울 -5.8℃
  • 구름조금대전 -2.6℃
  • 흐림대구 -1.4℃
  • 구름많음울산 0.7℃
  • 흐림광주 1.0℃
  • 구름많음부산 3.1℃
  • 흐림고창 -1.6℃
  • 흐림제주 6.1℃
  • 맑음강화 -5.4℃
  • 맑음보은 -3.2℃
  • 흐림금산 -2.9℃
  • 흐림강진군 0.7℃
  • 흐림경주시 -0.5℃
  • 구름많음거제 2.9℃
기상청 제공

PR Newswire

범유럽 호텔 운영업체, 아이슬란드 전역에서 12개 호텔 개장 예정

레이캬비크, 아이슬란드, 2022년 11월 5일 /PRNewswire/ -- 새로운 호텔 운영업체 Legendary Hotels and Resorts가 12개 호텔로 구성된 포트폴리오를 구축, 매입 및 재브랜딩한다는 야심 찬 계획을 세우고, 향후 2년에 걸쳐 아이슬란드의 호스피탈리티 시장에 진출할 예정이다. 회사는 이미 아이슬란드 남부에서 첫 호텔을 매입했으며, 2023년 초에 전면적인 재브랜딩을 진행할 예정이다.

 

Legendary Hotels and Resorts의 각 호텔은 혼란 없는 포괄적인 경험을 위해 원만한 공항 교통편과 더불어 유연한 체크인 및 체크아웃 시간, 기본적으로 제공되는 무료 고속 무선 인터넷, 다양한 편의시설, 집과 같은 안락함을 포함해 럭셔리와 편리성에 관한 엄격한 기업 기준을 충족할 예정이다. 호텔 고객들은 아이슬란드 최고의 커피와 와인, 군침 도는 세계 각국의 조식, 친절하고 숙련된 팀이 제공하는 최고의 전문 서비스를 즐길 수 있을 전망이다.

Legendary Hotels and Resorts의 CEO 겸 설립자 Dmitrijs Stals는 호스피탈리티 업계에서 14년 동안 경력을 쌓았고, 성공적인 호스피탈리티 투자로 구성된 광범위한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

Dmitrijs Stals CEO는 "코로나19 팬데믹이 최악의 상황을 넘긴 만큼, 앞으로 5~10년 동안 여행 업계의 성장을 낙관하고 있다"며, "자사는 유럽에서 흥미진진하고 다양한 성장 기회를 발견했다"고 말했다. 그는 "자사는 새로운 범유럽 프로젝트의 성공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으며, 아름다운 공간, 총체적인 안락함 및 우수한 서비스를 통해 고객에게 놀라움과 기쁨을 선사하게 될 날을 고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Legendary Hotels and Resorts ehf.는 아이슬란드의 수도 레이캬비크에서 설립된 기업으로서, 북유럽과 세계 여러 지역에서 추가 기회를 계속 모색할 예정이다. 유대가 긴밀한 Legendary Hotels and Resorts 팀은 각 고객의 만족과 행복에 깊은 정성을 들이며, 각 호텔 컨셉은 수십 년 동안 구축한 호스피탈리티 산업에 대한 전문지식과 4대 회계법인이 시행한 시행 가능성 조사를 기반으로 구성됐다. 안전하고, 신뢰성 높으며, 엄청난 성장 잠재력을 지닌 투자, 바로 이곳을 주목하길 바란다.

연락처: Madara Kviesite, +3544499999, madara@legendaryhotels.com

로고 - http://www.dailyan.com/data/photos/newswire/202211/art_360478_1.jpg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정부 “불법 집단행동...운송 복귀 의무 불이행시 법과 원칙 따라 엄정 대응”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김용두 기자 | 정부가 화물연대의 운송 거부 철회를 촉구하면서 복귀 의무 불이행시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대응을 예고했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9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부처 합동 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윈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방문규 국무조정실장, 윤희근 경찰청장이 참석했다. 추 부총리는 “정부는 오늘 국무회의에서 국가경제에 초래될 심각한 위기를 막고 불법 집단행동의 악순환을 끊기 위해 시멘트 분야의 운송 거부자에 대한 업무개시명령을 심의·의결했다”며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힘을 모아야 할 때 화물연대는 자신들의 명분없는 요구 관철을 위해 민생과 국민경제를 볼모로 잡아 물류를 중단시키고 산업기반을 흔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특히, 동참하지 않는 운송차량의 진출입을 막고 운송거부 불참 운전자를 공격하는 범죄행위도 발생하고 있다”면서 “법과 원칙에 따라 불법 집단행동에 대해 엄정히 대응하지 않고 민생, 물류, 산업의 어려움을 방치한다면 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