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3.01.27 (금)

  • 맑음동두천 -7.8℃
  • 맑음강릉 -3.0℃
  • 맑음서울 -6.6℃
  • 맑음대전 -5.8℃
  • 맑음대구 -2.8℃
  • 맑음울산 -2.3℃
  • 구름조금광주 -3.2℃
  • 맑음부산 -1.0℃
  • 구름많음고창 -4.4℃
  • 제주 0.1℃
  • 맑음강화 -7.3℃
  • 맑음보은 -6.3℃
  • 맑음금산 -5.8℃
  • 구름조금강진군 -2.2℃
  • 맑음경주시 -2.7℃
  • 맑음거제 -0.4℃
기상청 제공

PR Newswire

CGTN "중국, 코로나19 상황에서도 활발하게 의료용품 준비"

(베이징 2022년 12월 28일 PRNewswire=모던뉴스) 12월 초, 중국은 코로나19 방역 조치를 완화한 후 확진자 수가 증가하고 의약품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코로나19의 예방과 관리에 필요한 의료 공급품을 확보하고자 노력했다.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ational Medical Products Administration)은 치료제, 검사 시약, 백신, 의료용 마스크 및 보호구 등 필요한 의료용품을 보호하기 위해 모든 수준의 의료 규제 당국에 다양한 개선책을 취할 것을 촉구했다. 여기에는 공장으로 검사 인력 파견하거나 품질 표본 검사를 강화하는 등의 내용도 포함됐다.

제약회사도 공급을 보장하고자 노력했다.

중국 동부 산둥성은 중국 최대의 해열진통제 원료 생산기지다. 산둥성의 수많은 기업이 수출 시장에 집중하고 있지만, 자국 내 공급을 보장하기 위해 신속하게 유통 채널을 조정하고, 생산 용량을 확대했다.

지방 정부 부처들도 주요 제품의 안정적인 산업 공급망을 보장하기 위해 기업에 원료 및 운송 접근성을 지원했다. 산둥성 공업신식화청(Department of Industry and Information Technology) 청장 Zhang Haibo는 China Media Group과의 인터뷰에서 "원료 및 조제용 물질을 최대한 생산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생산 기업, 의료 기관 및 상업 유통 간의 관계를 조정하고, 인민의 의약품 접근성을 개선하기 위해 의약품 배송을 조직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전국의 제약회사도 생산 용량을 확대하고, 시장 수요를 해소하기 위해 기술 변혁과 새로운 생산 라인을 설치하는 등 조처를 했다.

중국 남부 광둥성 Guangzhou Xiangxue Pharmaceutical Co., LTD. 제약 사업부(Pharmaceutical Business Department) 책임자(GM) Tan Guanghua는 "중국 특허 약품을 생산하고, 일일 생산용량을 약 50% 늘리기 위해 2개의 생산 라인을 새롭게 개설했다"고 말했다.

이달 14일에 열린 기자회견에서, 공업신식화부(Ministry of Industry and Information Technology) 산하 소비재산업부 차장 Zhou Jian는 "항원 검사 시약을 제조하기 위해 42개 제조업체 모두가 정부의 화이트리스트에 포함됐고, 충분한 시약 공급을 보장하기 위해 핵심 원료 조달과 저장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어 "중국은 연간 생산 용량이 70억 도스에 달하고, 생산량이 55억 도스 이상인 세계 최대 규모의 코로나19 백신 생산 라인을 구축했다"면서 "중국은 현재의 전염병 예방 및 관리 수요를 해소할 수 있는 백신을 확보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중국은 N96 마스크 수요 증가에 따라 N95 마스크의 생산도 개선했다"고 덧붙였다.

병원과 의원이 제공하는 의료 서비스 

중국은 코로나19 유증상 환자를 적시에 치료하기 위해 동부 장쑤성과 저장성, 중부 허난성, 그리고 남부 광둥성 내 여러 도시에 풀뿌리 차원의 임시 열 클리닉을 다수 마련했다.

간이진료소 의사가 환자를 진단하고 약을 처방하므로, 이는 의료 서비스가 시급하게 필요한 지역 주민에게 편리하게 다가간다.

중국 남서부 구이저우성에서는 일부 지역사회 클리닉이 약 처방과 배송을 지원하는 온라인 상담 서비스를 개설했다. 일부 의료기관은 고령자, 임산부 및 영아 같은 취약 계층을 위한 특별 치료 채널도 마련했다.

상하이는 증가하는 환자를 수용하기 위해 지역사회 보건 서비스센터, 분원 센터 및 마을 클리닉을 통해 지역사회 내 열 클리닉 환자 수용 역량을 확장했다.

중국은 병원을 1차, 2차 및 3차로 구분하는 3단계 시스템을 구축했다. 1차 및 2차 병원은 보통 특정 지역사회와 구 차원에서 환자를 수용한다. 상하이에서는 1차 및 2차 병원이 전체 치료 요청의 60%를 수용했다.

3차 병원은 병상 수가 가장 많고, 포괄적인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며,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상하이의 여러 3차 병원이 ICU 역량을 확장하고, 비축 의약품 비축량을 늘렸다.

이달 24일 베이징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베이징시 대변인은 "베이징은 3차 병원이 치료에서 제 역할을 수행하고, 전문가팀을 최대한 활용하며, 코로나19 중증 환자에게 구체적인 치료를 제공하고 있다"라며 "이를 통해 완치율을 높이면서 사망률을 낮추기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https://news.cgtn.com/news/2022-12-25/Vitality-under-COVID-19-China-gears-up-for-medical-supplies-1g2XIXZjmGA/index.html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경주시, '2025 APEC 정상회의 유치' 본격 가동, 유치 당위성 전국 홍보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김재욱 기자 | 경주시는 올 11월 ‘2025 제32차 APEC 정상회의’ 유치 도시 결정을 앞두고 유치지원위원회를 발족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27일 서울 여의공원로 C.C.M.M 빌딩에서 지역 출신 유력인사로 구성된 ‘2025 APEC 정상회의 경주시유치지원위원회(이하 위원회) 발대식’을 가졌다. 위원회는 주낙영 경주시장, 김석기 국회의원, 이철우 시의장을 비롯해 신평 변호사, 이봉관 서희건설 회장, 정휘동 청호나이스 회장, 박몽룡 경주YMCA 전 이사장, 백승관 재경경주향우회장, 류희림 경주문화엑스포 대표이사, 구현모 경북도 국제관계대사 등 다양한 분야 인사 10여명으로 구성됐다. 발대식은 추진 경과보고를 시작으로 위촉장 수여, 유치 당위 브리핑, 유치 기원 메시지 전달, 기원 퍼포먼스 순으로 진행됐다. 위원회는 향후 출범할 범시민유치위원회의 자문과 지원 역할을 맡아 APEC 유치전략 기획, 민간부문 붐 조성, 유관기관 협력 등 경주 유치 당위성을 대내외에 알리는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한다. 시는 대한민국 최고의 역사문화관광도시를 전 세계에 알리고 1조원을 육박하는 경제유발효과와 8,000여명의 고용창출, 국제적 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