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4.03.01 (금)

  • 맑음동두천 -2.5℃
  • 맑음강릉 -0.2℃
  • 맑음서울 -1.9℃
  • 맑음인천 -2.3℃
  • 맑음수원 -1.3℃
  • 맑음청주 0.2℃
  • 맑음대전 -0.6℃
  • 구름많음대구 3.2℃
  • 맑음전주 0.9℃
  • 연무울산 3.6℃
  • 구름조금광주 1.7℃
  • 박무부산 4.0℃
  • 구름조금여수 3.9℃
  • 구름많음제주 6.2℃
  • 맑음천안 -0.4℃
  • 구름많음경주시 2.0℃
  • 구름많음거제 4.2℃
기상청 제공

스포츠

박항서감독, 베트남과 아름다운 이별...동남아월드컵 준우승

베트남, 미쓰비시일렉트릭컵 결승전서 태국에 아쉽게 패배
박항서감독, 이번 대회 끝으로 베트남과 5년간 동행 마무리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창주 기자 |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이 ‘미쓰비시일렉트릭컵(동남아 월드컵)’ 결승전에서 태국에 아쉽게 졌다. 5년간 베트남 대표팀 선수들과 동고동락하며 팀을 가다듬어 온 박 감독은 마지막 대회 ‘준우승’이라는 성적과 함께 지휘봉을 내려놓게 됐다. 베트남 축구를 한 단계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는 박 감독은 “이제 베트남을 열렬히 응원하는 팬으로 남겠다”라며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베트남은 현지 시각 16일 태국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쓰비시컵 결승 2차전 태국과의 원정 경기에서 0-1로 졌다. 앞서 13일 홈에서 2-2로 비겼던 베트남은 두 경기 합계 2-3으로 밀려 우승컵을 내줬다.

 

원정 다득점에서 밀리는 베트남은 경기 초반 공세를 취했으나 태국에 선제골을 허용했다. 티라톤 분마탄은 전반 24분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태국은 전체적인 라인을 내리는 등 일찌감치 뒷문을 걸어 잠그고 버텼다.

 

베트남은 파상공세를 펼쳤으나 태국의 골문을 쉽사리 열리지 않았고, 경기는 결국 0대 1로 마무리됐다. 1·2차전 점수 합계 2대 3으로 앞선 태국은 미쓰비시컵 우승을 차지했다. 통산 7번째 우승이다.

 

이날은 5년 가까이 베트남 대표팀을 지휘한 박항서 감독의 마지막 경기였다. 박항서 감독은 앞서 베트남축구협회와 상호 합의를 통해 계약 연장을 하지 않기로 했다. 계약 기간은 오는 31일 만료된다.

 

박항서 감독은 경기 후 "베트남 국민과 축구 팬들에게 꼭 우승 선물을 드리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해 죄송하다"라면서, "사랑하는 선수들과 더는 같이 할 수 없는 게 가장 아쉽고 마음이 아프다"라고 말했다.

 

박항서 감독은 2017년부터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았다. 베트남 사령탑 부임 이후, 매 대회 팀의 역대 최고 성적을 경신, 베트남 남자 축구에서 역사에 남을 업적을 세웠다.

 

첫 대회인 2018년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역대 최고 성적인 준우승을 거둔 데 이어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 게임에선 팀을 4강으로 이끌었다. 이 모두 베트남 축구 역사상 최고 성적이었다.

 

박항서호의 신화는 계속됐다. 2018년 미쓰비시컵 전신인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에서 우승을 차지했고, 2019년 동남아시안게임(SEA)에서 60년 만에 베트남을 우승으로 이끌었다.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예선에서도 베트남을 사상 첫 최종예선으로 이끈 데 이어 중국을 상대로 첫 승리까지 거뒀다.

 

박항서 감독은 자신의 거취에 대해서는 "이별의 아픔을 잘 극복하고 미래를 개척하는 것도 삶의 중요한 방향이다"라면서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2024 강진청자축제 ‘체험 그리고 감동’ 3월 3일까지 열려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기자 | 삼일절 연휴와 함께 시작되는 춘삼월, 꽃샘 추위 속에서도 겨울보다는 봄 가까이에서 귀하신 몸, 홍매화도 보고 유채꽃도 즐기며 청자의 고유한 문화를 오감으로 체험할 수 있는 ‘강진청자축제’가 강진군 대구면 고려청자박물관 일대에서 3월 3일까지 열린다. 청자축제는 1996년부터 지금까지 국가 지정 최우수축제 15회, 대표 축제 2회, 집중 육성 축제 5회 등에 선정돼 왔으며, 고등학교 교과서에 이어 중학교 교과서에도 수록된 대한민국 대표 축제이다. 강진은 고려청자의 본산으로 대한민국에 현존하는 청자요지의 50%인 188개소가 지표 조사로 남아있다. 기술과 미학의 극치, 고려청자를 만나러 삼일절 연휴에는 ‘강진청자축제장’으로 떠나보자. 축제장 서문 입구(마량 방향)에 도착하면 미니열차가 기다린다. 오전 10시부터 30분 간격으로 출발하며, 총 5량의 말 그대로 미니열차가 축제장을 한바퀴 돌아준다. 소요 시간은 12~13분이며 이용료는 1인당 2천원이다. ‘강진에 올래? 청자랑 놀래!’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청자 축제의 다양한 체험 거리 가운데 으뜸은 단연 ‘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