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4.05.23 (목)

  • 맑음동두천 19.7℃
  • 맑음강릉 28.3℃
  • 맑음서울 20.5℃
  • 맑음인천 16.2℃
  • 맑음수원 16.8℃
  • 맑음청주 23.2℃
  • 맑음대전 22.9℃
  • 맑음대구 27.1℃
  • 맑음전주 20.3℃
  • 맑음울산 21.5℃
  • 맑음광주 22.5℃
  • 구름조금부산 20.5℃
  • 구름조금여수 22.1℃
  • 구름많음제주 20.1℃
  • 맑음천안 20.3℃
  • 맑음경주시 24.5℃
  • 구름조금거제 22.6℃
기상청 제공

PR Newswire

마하라슈트라주 주총리 Eknath Shinde, WEF에서 170억 달러 투자 유치

사상 최대 투자 약속 중 하나를 통해 제조, 첨단 기술, 재생 에너지 및 식품 가공 부문에서 101,389개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할 예정

다보스, 스위스 , 2023년 1월 20일 /PRNewswire/ -- 마하라슈트라주 주총리 Shri Eknath Shinde가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 WEF) 2023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며, 마하라슈트라주와 인도의 더욱 빠른 성장을 위한 길을 열었다.

Shri Shinde 주총리의 다보스 방문은 전 세계 사업 및 정치 지도자들과의 연이은 만남으로 이어졌다. 그 결과, Berkshire Hathaway, ICP investments, New Era CleanTech, Gogoro India, Greenko Energy Projects, Mahindra Electric Vehicle Automobile 등을 포함해 국내외의 여러 유명 기업과 19건의 MOU를 체결할 수 있었다.

활기찬 경제 환경, 사업 용이성, 견고한 인프라 및 강력한 리더십을 제공하는 이들 투자는 마하라슈트라주 전역에 퍼져 있으며, 마하라슈트라주 내 모든 구의 균등한 경제 성장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불황에서 빠르게 회복 중인 경제 속에서, 이러한 투자는 첨단 기술, 제조, 농업과 식품 가공, 재생 가능 및 청정에너지, 인프라 부문에서 10만 개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할 전망이다. 

이번 다보스 방문으로, 마하라슈트라주가 인도에서 가장 선호되는 국제 투자처라는 사실이 입증됐다. WEF에서 거둔 성공으로 7개월 전 어려운 시기에 발표한 마하라슈트라주 정부의 안건이 인정받았다.

Shri Shinde 주총리는 다보스 방문을 마무리하며, "이번 방문은 매우 생산적이었으며, 회의 결과에도 매우 만족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에 마하라슈트라주 전반에 걸쳐 주요 핵심 부문에 국제 투자를 유치했다"라며, "이들 투자를 바탕으로 마하라슈트라주와 인도의 경제 성장 속도를 높일 토대가 마련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들 국제 투자사가 보여준 마하라슈트라주에 대한 확신으로, 인도의 관문이라는 마하라슈트라주의 독특한 입지가 다시 한번 강화됐다"면서 "GDP 1조 달러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빠른 경제 성장을 향한 마하라슈트라주의 노력을 계속 이끌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하라슈트라주 소개

마하라슈트라주는 인도에서 가장 산업화된 주 중 하나로, 인도 산업 생산량의 16%, 인도 GDP의 15%를 차지한다. 서비스 부문은 마하라슈트라주 경제에 가장 많이 기여하며, 마하라슈트라주 GDP의 62%를 차지한다. 또한, 제조 부문은 마하라슈트라주 경제에 두 번째로 많이 기여하며, 마하라슈트라주 GDP의 20%를 차지한다. 마하라슈트라주의 주요 산업 부문에는 자동차, 공학, 직물, 제약, 화학, 석유화학, 식품 가공 및 IT/ITeS 등이 있다.

 




배너

배너
배너

SNS TV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국토교통부, 기후변화 대응 및 교통혁신 등 글로벌 공조 강화

데일리연합 (아이타임즈M 월간한국뉴스신문) 최형석 기자 | 국토교통부는 5월 21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제2차 한-EU 고위급 교통협력회의에 참석했다. 백원국 2차관과 마그다 콥친스카(Magda Kopczynska) 유럽연합 집행위원회 교통총국장은 교통협력회의에서 우크라이나 사태와 홍해위기 등 글로벌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또한, 한-EU 항공 파트너십 프로젝트, 항공‧해운·육상운송 분야 탄소중립 전략 등에 대해서도 심도 있게 토론했다. 국토교통부는 ‘글로벌 위기 극복과 기후변화 대응이라는 시대적 흐름 속에서 교통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EU와 함께 모색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인 교류를 이어 나가자’라고 제안했다. 마그다 콥친스카 교통총국장은 “당면과제와 해결의지에 대해 깊은 공감대를 형성한 만큼, 앞으로 협력 관계를 더욱 공고히 다져 나가자”라고 화답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5월 22일부터 이틀간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교통의 친환경화’를 주제로 개최된 ’24년 국제교통포럼(ITF) 교통장관회의에도 참석했다. 회의를 통해 기후변화 대응과 우크라이나 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