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4.04.16 (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인천 2.1℃
  • 흐림수원 3.7℃
  • 청주 3.0℃
  • 대전 3.3℃
  • 대구 6.8℃
  • 전주 6.9℃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여수 8.3℃
  • 흐림제주 10.7℃
  • 흐림천안 2.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충남

충남도, 물밑 공공기관 유치전, 수면 위 올려 총력전

공공기관 지방 이전 가시화…도, 34개 중점 유치 대상 기관 공식화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안하영 기자 | 충남도가 제2차 수도권 공공기관 지방 이전 추진 가시화 전망에 따라 중점 유치 대상 34개 기관을 공식화하고, 총력 대응 체계를 가동한다.


그동안 물밑에서 진행해 온 유치 작업을 수면 위로 끌어올려 파급력이 큰 대형 공공기관을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도는 충남혁신도시 중점 유치 대상 공공기관으로 ‘우선선택권(드래프트제)’ 적용 13개, 탄소중립‧문화체육‧중소벤처 등 충남 특화 기능군 21개 등 총 34개 기관을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드래프트제는 세종시 건설을 이유로 혁신도시 지정에서 제외되고, 2020년 10월 혁신도시로 지정받은 후 후속 절차가 없는 차별적인 상황에 따라 김태흠 지사가 제시한 방안이다.


김 지사는 지난해 10‧11월과 지난 2월 윤석열 대통령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을 잇따라 만나 충남혁신도시에 대한 드래프트제 적용을 요청한 바 있다.


드래프트제 적용 13개 유치 대상 기관은 본사 종사자 500명 이상 9개, 100명 이상 4개로, 총 종사자 수는 9000여 명이다.


500명 이상 대형 기관은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한국환경공단 △한국원자력의학원 △사회보장정보원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우체국금융개발원 △한국국방연구원 등이다.


100명 이상 기관은 △한국산업기술진흥원 △한국우편사업진흥원 △국민체육진흥공단 △한국어촌어항공단 등이다.


충남 특화 기능군 중 탄소중립은 전국 석탄화력발전소의 절반이 밀집해 있고, 지난해 탄소중립경제 특별도를 선포한 점을 감안해 추렸다.


대상 기관은 △한국지역난방공사 △해양환경공단 △한국석유관리원 △환경보전협회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항공안전기술원 △한국상하수도협회 △한국에너지재단 △대한건설기계안전관리원 등 10개 기관으로, 총 종사자 수는 1300여 명이다.


문화체육 기능군은 7개 기관 4600여 명으로, △한국체육대학교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체육산업개발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대한체육회 △한국문화진흥 △한국문화관광연구원 등이다.


중소벤처 기능군은 △공영홈쇼핑 △중소기업유통센터 △한국벤처투자 △중소벤처기업연구원 등 4개 기관 870여 명으로, 대한민국 수출 및 무역수지 흑자를 견인하고 있는 충남의 저력과 지역내총생산(GRDP) 규모 등을 고려해 선정했다.


이들 공공기관 유치를 위해선 대정부 건의와 해당 기관 설득 등 ‘투트랙 전략’을 펼치며, 공론화와 충남혁신도시인 내포신도시 정주여건 개선 작업도 병행해 중점 추진한다.


그간 차별적 상황을 감내해 온 점을 감안해 충남혁신도시에 대한 드래프트제 반영을 정부에 지속적으로 요청하고, 시민사회단체와의 연계 활동도 강화한다.


유치 대상 기관을 대상으로는 도 지휘부-기관장 접견, 도 공공기관유치단-대상 기관 실무부서 접촉을 지속 추진한다.


공론화를 위해서는 지역 정치권,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세미나와 토론회 등을 개최키로 했다.


내포신도시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선 △영재고 설립 추진 등 특화 교육시설 마련 △이주 직원 주거 대책 마련 △종합병원 2026년 개원 △쇼핑몰 또는 대형마트 유치 추진 등에 행정력을 집중한다.


또 연내 스포츠센터, 2025년 미술관, 2026년 예술의 전당 문을 차례로 열어 스포츠‧문화 인프라를 확충하고, 홍예공원도 세계적인 수준의 명품공원으로 재탄생시킨다.


송무경 도 공공기관유치단장은 “내포신도시는 그동안 기관‧단체가 이전하고, 주민들이 꾸준히 유입해왔으나, 당초 계획에는 미치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다가오는 2차 수도권 공공기관 혁신도시 이전에 발맞춰 220만의 역량을 결집하고, 맞춤형 전략을 펼쳐 충남혁신도시의 가치를 높이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끌 대형 공공기관을 한 발 먼저 유치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지난 3일 충남연구원에서 수도권 공공기관 충남혁신도시 유치 자문회의를 개최했다.


공공기관 유치 논리 보강 등을 위해 연 이날 회의에는 오용준 충남연구원 기획경영실장 등 전문가‧대학교수 7명이 참석,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뉴스출처 : 충청남도]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