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4.03.01 (금)

  • 맑음동두천 -1.8℃
  • 구름많음강릉 0.4℃
  • 맑음서울 -1.2℃
  • 맑음인천 -1.7℃
  • 맑음수원 -0.6℃
  • 구름조금청주 0.8℃
  • 구름많음대전 0.2℃
  • 구름많음대구 3.7℃
  • 구름조금전주 1.5℃
  • 구름조금울산 3.6℃
  • 맑음광주 2.4℃
  • 구름많음부산 3.9℃
  • 구름많음여수 4.6℃
  • 구름많음제주 6.9℃
  • 맑음천안 0.2℃
  • 구름많음경주시 2.2℃
  • 구름조금거제 3.3℃
기상청 제공

PR Newswire

Xinhua Silk Road "노자 추모하는 국제 시 및 산문 대회 시상식 개최"

(베이징 2023년 3월 10일 PRNewswire=모던뉴스) 이달 2일, 중국의 성인인 노자의 탄생지인 중국 동부 안후이성 보저우시 워양현에서 세계적인 시 및 산문 대회 시상식이 열렸다.

2023년 3월 2일 사진: 시상식에서 펼쳐진 중국 동부 안후이성 보저우시 워양현의 전통 서사 장르인 Guoyang hanqiang 공연
2023년 3월 2일 사진: 시상식에서 펼쳐진 중국 동부 안후이성 보저우시 워양현의 전통 서사 장르인 Guoyang hanqiang 공연

기원전 571년에 탄생한 노자는 가장 유명한 고대 중국 철학자이자 사상가, 작가 및 역사가 중 한 명이다. 그는 도교를 창설했고, 도덕경의 저자이기도 하다.

노자 탄생 2594주년을 기념하는 노자 추모 행사의 일환으로 열린 이번 행사에서는 시상식, 예술 공연, 포럼 및 견학 등이 진행됐다.

워양현 정부 관료 Zheng Qin은 시상식에서 "워양현을 방문해서, 자신의 작품을 통해 워양의 자연, 역사 및 사람의 아름다움을 보여주고자 하는 시인, 작가 및 친구들이 많아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시 대회의 1등 수상자인 Ye Dan은 "지혜가 담긴 노자의 명언은 많은 이들이 기억하고 있다"라며 "노자의 말은 현대 중국인들에게 영감을 제공하고, 나아갈 길을 제시한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노자의 고향인 워양을 찾아 새로운 영감을 얻었다"고 덧붙였다.

이번 대회에는 6천 점 이상의 시와 300점 이상의 산문이 출품됐다. 전문 심사위원단이 여러 차례 심사를 거듭한 끝에, 각 부문에서 28건의 작품에 상을 수여했다.

중국의 유명한 시인 Chen Xianfa는 "이 대회는 노자 문화의 발전을 가속화하고, 노자 문화의 브랜드 인지도를 확장하며, 워양의 문화 소프트 파워를 강화시킨 만큼, 워양의 노자 문화를 탐구하는 좋은 사례"라고 전했다.

원문 링크: https://en.imsilkroad.com/p/333132.html

2023년 3월 2일 사진: 내빈 및 관료가 수상자들에게 상을 수여하는 모습
2023년 3월 2일 사진: 내빈 및 관료가 수상자들에게 상을 수여하는 모습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2024 강진청자축제 ‘체험 그리고 감동’ 3월 3일까지 열려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기자 | 삼일절 연휴와 함께 시작되는 춘삼월, 꽃샘 추위 속에서도 겨울보다는 봄 가까이에서 귀하신 몸, 홍매화도 보고 유채꽃도 즐기며 청자의 고유한 문화를 오감으로 체험할 수 있는 ‘강진청자축제’가 강진군 대구면 고려청자박물관 일대에서 3월 3일까지 열린다. 청자축제는 1996년부터 지금까지 국가 지정 최우수축제 15회, 대표 축제 2회, 집중 육성 축제 5회 등에 선정돼 왔으며, 고등학교 교과서에 이어 중학교 교과서에도 수록된 대한민국 대표 축제이다. 강진은 고려청자의 본산으로 대한민국에 현존하는 청자요지의 50%인 188개소가 지표 조사로 남아있다. 기술과 미학의 극치, 고려청자를 만나러 삼일절 연휴에는 ‘강진청자축제장’으로 떠나보자. 축제장 서문 입구(마량 방향)에 도착하면 미니열차가 기다린다. 오전 10시부터 30분 간격으로 출발하며, 총 5량의 말 그대로 미니열차가 축제장을 한바퀴 돌아준다. 소요 시간은 12~13분이며 이용료는 1인당 2천원이다. ‘강진에 올래? 청자랑 놀래!’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청자 축제의 다양한 체험 거리 가운데 으뜸은 단연 ‘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