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4.05.22 (수)

  • 구름조금동두천 19.0℃
  • 구름많음강릉 25.3℃
  • 구름조금서울 19.8℃
  • 구름많음인천 17.0℃
  • 흐림수원 17.6℃
  • 구름많음청주 22.0℃
  • 구름많음대전 21.2℃
  • 구름조금대구 23.9℃
  • 구름많음전주 20.2℃
  • 구름많음울산 17.4℃
  • 구름조금광주 21.9℃
  • 구름많음부산 18.4℃
  • 구름조금여수 18.6℃
  • 구름많음제주 19.7℃
  • 맑음천안 18.7℃
  • 구름많음경주시 21.4℃
  • 구름조금거제 17.3℃
기상청 제공

PR Newswire

중국과 외국의 기자가"중국 제모(制帽) 고향"에서 산둥 칭다오의 농촌 진흥을 목격

칭다오, 중국, 2023년 4월 28일 /PRNewswire/ -- 최근 쉬팡 국제 CICG 미디어(Xufang International Media of CICG), 중국외국어출판발행사업국 아시아태평양커뮤니케이션센터, 칭다오시 인민정부 신문판공실이 공동으로"매력적인 칭다오를 느끼자"라는 주제의 인터뷰 행사를 개최했다. 농촌 진흥을 주제로 중국·미국·러시아·파키스탄·인도네시아·일본·한국·뉴질랜드 등지에서 온 취재진이 산둥(山東)성 칭다오(靑島) 자오저우의"모자 타운"로 들어섰다.

Chinese and foreign reporters paid an in-depth visit to the hat-making workshop
Chinese and foreign reporters paid an in-depth visit to the hat-making workshop

"중국 제모(制帽) 고향"으로 유명한 자오저우시 리꺼좡진은 인구 12만 명의 30%가 모자 관련 산업에 종사하고 있으며 연간 생산량은 5억 개, 생산량은 40억 위안으로 세계 야구모자의 3분의 1이 이곳에서 나온다.

칭다오 야오칭 모자 제조 유한회사에서 중외 기자들은 도시 모자 산업의 발전 역사를 깊이 이해한 후 작업장에 들어가 모자 제조의 일부 공정을 체험했다. "단순해 보이지만 만들기가 쉽지 않은 야구모자 한 개는 원단 슬라이싱부터 포장까지 30여 개의 공정이 있는데, 초기 원단 선택, 모자 모양 디자인, 제작 과정에서의 재단, 봉제, 성형까지 엄격한 조작 규범이 있어 많은 공정의 오차를 밀리미터 이내로 통제하고 있다"고 기업 해설자는 설명했다. 견본 전시장에서 미국인 기자 커루한은 어릴 적 기억 속에 익숙한 모자 스타일을 보고 흥분해 야구모자를 번갈아 쓰며 자신도 모르게 비보잉 스텝을 추었다.

1985년 첫 모자제조업체가 탄생한 이후 지금까지 600여 개의 풀체인 기업을 거느린 리꺼좡진은 원부자재 구매, 제품설계, 가공제조, 물류운송 등을 아우르는 산업행렬을 형성해"촌촌유모기업" "나가지 않아고 산업의 모든 수급을 해결"하는 업계 구도를 실현했으며, 제품은 구미, 중남미, 아시아, 아프리카 100여 개국에 수출하고 있으며, 전국 모자제조업계를 위한 6매 운동모자 생산의 첫"국가표준"을 제정했다. 현재 2㎢ 면적의 모자 장식 산업단지를 완공하고 1만5000㎡의 칭다오 쌍허 크로스보더 이커머스 산업단지를 조성해"제모(制帽) 고향"이 100억급 "제모(制帽) 명성"를 향해 활보하고 있다.

연락인: 손징
연락처: 0086-532-85911619
이메일: zhewen8112@163.com

사진 - https://mma.prnasia.com/media2/2065795/Qingdao.jpg?p=medium600
심벌 마크 - https://mma.prnasia.com/media2/1245709/4010948/Qingdao_Logo.jpg?p=medium600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SNS TV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충북도, 국가과학 연구개발의 중심에 서다!

데일리연합 (아이타임즈M 월간한국뉴스신문) 이성용 기자 | 충북도는 다목적방사광가속기 관련 기업·대학·연구기관 혁신 주체들의 개방형 네트워크 참여를 통한 빔라인 활용 등 전 단계 포괄적 협력 추진체계 안정을 위해 『충북 다목적방사광가속기 산·학·연 혁신협의회』총회 및 도민보고회를 충북대학교 오창캠퍼스에서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총회 및 도민보고회는 충북도, 청주시,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충북테크노파크, 충북과학기술혁신원을 비롯해 혁신협의 회장 신현준 교수(충북대학교), 부회장 유성숙 이사(㈜케이셀), 산업활용 분과위원장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오세량 분원장, 장치개발 분과위원장 고려대학교 김은산 교수, 인력양성 분과위원장 충북대학교 이수재 교수 및 가속기가 구축될 오창읍 기관·단체장 등 1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충북 다목적방사광가속기 혁신협의회는 △산·학·연 협력활성화 △인력양성과 지원 △기술공유 및 지식재산보호 △혁신 프로젝트 발굴 추진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채널 활용 △산·학·연 협력 프로젝트 지원 △정책연구 및 정보교류 등 가속기 기술을 활용한 산업체 간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연구 개발을 촉진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