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4.02.15 (목)

  • 흐림동두천 0.8℃
  • 흐림강릉 0.5℃
  • 비 또는 눈서울 1.9℃
  • 인천 0.7℃
  • 비 또는 눈수원 1.8℃
  • 청주 3.9℃
  • 대전 5.3℃
  • 흐림대구 17.6℃
  • 전주 4.6℃
  • 구름조금울산 19.9℃
  • 흐림광주 6.0℃
  • 구름조금부산 17.5℃
  • 구름많음여수 14.7℃
  • 제주 9.8℃
  • 흐림천안 2.5℃
  • 구름많음경주시 18.3℃
  • 구름조금거제 16.1℃
기상청 제공

국제

한국무역협회 , 2022년, 라오스 13억9천만 달러의 무역 흑자 기록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최형석 기자 | 2022년 라오스는 전력 수출에 힘입어 13억9천만 달러의 무역 흑자를 기록했다.


2022년 라오스 수출은 81억9,800만 달러, 수입은 68억800만 달러이다.


수출의 경우 태국이 29억4천만 달러로 라오스의 최대 수출국이었으며, 중국과 베트남이 그 뒤를 이었다.


수입 또한 태국이 33억7,700만 달러로 라오스의 최대 수입국이었으며, 중국과 베트남이 그 뒤를 이었다.


주요 수출품은 전기, 금, 종이, 목재였으며, 수입품은 디젤, 휘발유, 철강 등이다.


전체 수출 상품 중 전력 수출이 23억5,800만 달러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전체 수입 상품 중 디젤 수입이 9억 3,500만 달러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한편, 2023년 4월 라오스는 1,700만 달러의 무역 적자를 기록했다.


수출 4억6,500만 달러, 수입 4억8,200만 달러 기록했다.


라오스의 최대 수출국은 중국이었으며, 최대 수입국은 태국이다.


주요 수출품은 금, 바나나, 의류, 철광석, 종이였으며, 주요 수입품은 디젤, 휘발유, 철강 제품이다.


[출처:https://laotiantimes.com/2023/05/10/laos-records-trade-deficit-of-usd-17-million-in-april/]


[뉴스출처 : 한국무역협회]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문혁수 LG이노텍, 구미공장 노경팀직원 계약직 사칭꼼수로 노조간부 근태불량·갑질 등 투서 논란[이슈기획_확파(DIG UP)]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주언 기자 | LG이노텍 ( 011070 )의 구미공장에서 발생한 노조간부 투서리스크 사건이 ESG경영의 오너리스크로 번지면서 LG그룹에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문혁수 LG이노텍 노경팀이 현장 계약직 사원을 사칭한 꼼수로 인한 투서를 통해 노조활동에 부당지배개입을 시도하다가 적발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LG이노텍 노동조합은 노조활동 부당지배개입을 이유로 대형 로펌을 대리인으로 섭외한 문혁수 LG이노텍 노경팀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였다. 노동조합은 이번 사태로 인해 구미공장의 노사관계가 혼란에 빠지고 있다고 주장하며, 오늘 여의도 트윈타워 앞에서 2차 대규모 규탄 시위를 벌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건의 주요 경위는 2023년 11월 현장 계약직 사원을 사칭한 익명 투서가 노조간부들에게 발송된 것으로 시작되었다. 투서에는 노조간부들의 근태불량과 갑질 행태에 대한 신고가 담겨 있었으며, 이로 인해 경찰의 수사가 시작되었다. 그러나 수사 결과, 투서 발송자는 계약직 사원을 사칭한 것이 아닌 문혁수 LG이노텍의 노경팀 직원이었다. 노동조합은 이 사건이 표적수사와 투서공작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주장하며, LG이노텍이 노조활동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