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4.05.23 (목)

  • 맑음동두천 19.7℃
  • 맑음강릉 28.3℃
  • 맑음서울 20.5℃
  • 맑음인천 16.2℃
  • 맑음수원 16.8℃
  • 맑음청주 23.2℃
  • 맑음대전 22.9℃
  • 맑음대구 27.1℃
  • 맑음전주 20.3℃
  • 맑음울산 21.5℃
  • 맑음광주 22.5℃
  • 구름조금부산 20.5℃
  • 구름조금여수 22.1℃
  • 구름많음제주 20.1℃
  • 맑음천안 20.3℃
  • 맑음경주시 24.5℃
  • 구름조금거제 22.6℃
기상청 제공

생활/건강

문화체육관광부, 올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관광기념품 수상작은?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기자 | “여행을 특별하게 기억하게 하는 기념품, 갖고 계신가요?”

 

여행지에서 산 기념품 하나가 그곳에서의 추억을 간직하게 하는 경험, 한 번쯤은 해보셨죠?

 

대한민국 여행을 더욱 강렬하게 각인시키고 ‘다시 찾고 싶은 곳’으로 기억하게 할 올해의 기념품들은 어떤 게 있을까요?

 

‘2023 대한민국 관광공모전’ 기념품 부문 수상작들을 소개합니다.

 

 

▲ [대통령상(대상)] 쌀꽃 생막걸리 꾸러미(키트)

물을 붓고 36시간만 기다리면 한국 전통주를 즐길 수 있는 간편한 키트(KIT). 외국인 관광객들이 한국의 전통주를 직접 만들어 보고, 맛도 즐길 수 있도록 재료와 도구를 담은 꾸러미(키트) 상품입니다.

 

전통주를 통해 한국 전통문화를 체험하고 이해할 수 있다는 점, 항공기 기내에 반입할 수 있다는 점 등이 심사위원단의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 [국무총리상(금상)] 한국형 캔들워머 ‘호롱각’

서양의 양초(캔들) 문화를 ‘한옥’과 결합해 한국적으로 재해석한 상품. 한옥에서 느껴지는 고즈넉함과 편안함을 일상에서도 느낄 수 있도록 디자인했습니다.

 

▲ [국무총리상(금상)] 영혼을 담은 빛 ‘단청 한글새김’

궁궐 단청의 화려한 채색과 다양한 문양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고, 한글을 새김할 수 있어 관광객들에게 의미있는 경험을 선물합니다.

 

▲ [문체부장관상(은상)] 금속 입체 자석(마그넷)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관광지를 입체적으로 섬세하게 표현한 자석(마그넷) 상품. 지역적 특색을 담아 무궁무진하게 발전시킬 수 있는 가능성이 장점입니다.

 

▲ [문체부장관상(은상)] 멜(멸치)빵&마늘빵

남해의 대표 특산품인 죽방멸치와 마늘을 본떠 만든 빵. 국내산 쌀과 유기농 유자 등을 사용해 남해가 지닌 인상을 그대로 담아냈습니다.

 

▲ [한국관광공사사장상(동상)] 코리안 싱잉볼

전북무형문화재 방짜 유기장이 만든 ‘싱잉볼’과 전주 라탄 공방의 방석을 결합해 지역의 매력을 담은 상품. 전 세계에서 각광받고 있는 명상, 요가 등 ‘치유’라는 트렌드를 잘 살렸습니다.

 

▲ [한국관광공사사장상(동상)] 무궁화 향가를 담은 ‘전통 향낭’

대한민국의 국화 무궁화를 재해석해 전문 조향사가 무궁화 향기를 만들고, 민화 작가가 일러스트를 더해 전통 향낭에 담은 상품입니다.

 

'프리미엄 분야(신설)'

ㆍ황금사과

100여 년 역사의 거창 유기 수공예 기술과 특산물 사과를 접목해 만든 유기그릇. 소재의 전통성, 현대적 스타일을 잘 살렸습니다.

 

ㆍ소별찌 잔모음

전통 도자기 기법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상품. ‘소별찌(작은 별똥별)’이라는 이름처럼 잔 외부에는 별똥별을 시각화했고, 안에는 방울을 넣어 맑은 소리가 나는 게 특징입니다.

 

ㆍ올림스피커

가야금, 거문고의 소리통 원리와 훈민정음의 자모 형상을 접목해 제작한 무전력 친환경 나무 스피커입니다.

 

수상작들은 11월 24일(금)~25일(토)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리는 ‘2023 대한민국 관광기념품 박람회’를 통해 전시·판매할 계획입니다.

 

더 많은 수상작은 ‘2023 대한민국 관광공모전’ 공식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뉴스출처 : 문화체육관광부]




배너

배너
배너

SNS TV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국토교통부, 기후변화 대응 및 교통혁신 등 글로벌 공조 강화

데일리연합 (아이타임즈M 월간한국뉴스신문) 최형석 기자 | 국토교통부는 5월 21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제2차 한-EU 고위급 교통협력회의에 참석했다. 백원국 2차관과 마그다 콥친스카(Magda Kopczynska) 유럽연합 집행위원회 교통총국장은 교통협력회의에서 우크라이나 사태와 홍해위기 등 글로벌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또한, 한-EU 항공 파트너십 프로젝트, 항공‧해운·육상운송 분야 탄소중립 전략 등에 대해서도 심도 있게 토론했다. 국토교통부는 ‘글로벌 위기 극복과 기후변화 대응이라는 시대적 흐름 속에서 교통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EU와 함께 모색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인 교류를 이어 나가자’라고 제안했다. 마그다 콥친스카 교통총국장은 “당면과제와 해결의지에 대해 깊은 공감대를 형성한 만큼, 앞으로 협력 관계를 더욱 공고히 다져 나가자”라고 화답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5월 22일부터 이틀간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교통의 친환경화’를 주제로 개최된 ’24년 국제교통포럼(ITF) 교통장관회의에도 참석했다. 회의를 통해 기후변화 대응과 우크라이나 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