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4.03.01 (금)

  • 맑음동두천 -0.4℃
  • 흐림강릉 1.4℃
  • 맑음서울 0.3℃
  • 맑음인천 0.1℃
  • 구름조금수원 0.9℃
  • 구름많음청주 2.7℃
  • 구름조금대전 2.5℃
  • 맑음대구 3.1℃
  • 연무전주 3.9℃
  • 구름많음울산 3.0℃
  • 박무광주 4.2℃
  • 구름조금부산 4.0℃
  • 흐림여수 5.0℃
  • 흐림제주 7.6℃
  • 구름많음천안 2.1℃
  • 구름많음경주시 2.7℃
  • 구름많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문화/예술

서울시, 올해부터 '서울 어린이 행복주간' 운영…롤드컵 결승전에 첫 '어린이 패스트트랙'

세이브더칠드런, 초록우산과 협력해 음악회‧영화제 개최…전시회‧SNS캠페인도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박해리 기자 | 서울시가 11월 19일 ~ 25일 1주간을 ‘서울 어린이 행복주간’으로 지정하고, 어린이가 중심이 되고 어린이를 존중하는 문화를 확산하기 위한 다양한 행사와 축제,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펼친다. 초록우산, 세이브더칠드런 등 공익단체도 동참해 어린이 존중문화 확산에 힘을 보탠다.

 

‘서울 어린이 행복주간’은 오세훈 시장이 올해 5월 발표한 「서울 어린이 행복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올해 최초로 운영한다. 아동학대예방의날과 세계아동의날을 포함하는 일주일 간이다.

 

‘서울 어린이 행복주간’의 주요 내용은 ▴시립 체육‧문화시설 ‘어린이 패스트트랙’ 시행 ▴서울 어린이 꿈 축제 ▴어린이 음악회‧영화제 ▴어린이권리 전시회 ▴어린이 권리존중 시민참여 SNS 캠페인 ▴아동학대예방 캠페인 등이다.

 

우선, ‘서울 어린이 행복주간’을 계기로 19일부터 고척스카이돔, 서울월드컵경기장, 한성백제박물관 등 11개 시립 체육‧문화시설에서 어린이 동반 관람객을 배려하는 ‘어린이 패스트트랙’을 전국 최초로 추진한다. 올해 시범 운영을 시작해서 개선점을 보완하고 내년에 확대 시행한다.

 

‘어린이 패스트트랙’은 공공시설 등에서 어린이를 동반하면 긴 줄을 서지 않고 별도의 입구로 빠르게 입장하도록 하는 제도로, 일본에서 시행 중이며 이번에 전국 최초로 서울시가 일부 시립 체육‧문화시설부터 시범사업을 시작한다.

 

가장 먼저 이번 주 일요일(19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롤드컵(리그 오브 레전드, LoL) 결승전’에서 ‘어린이 패스트트랙’이 시범운영된다. 고척스카이돔은 행사장에 별도 게이트를 마련하고 배너를 설치할 예정이다.

 

장충체육관도 11월 19일 이후 열리는 연말 배구경기에서 ‘어린이 패스트트랙’을 운영한다. 서울월드컵경기장은 25일 K리그 수원삼성전부터 전용 게이트를 2개 마련하고, 전용 요원을 배치해서 시범운영을 시작한다. 한성백제박물관은 12월에 열리는 ‘사계콘서트’에서 최초 시행한다.

 

이밖에도 잠실실내체육관, 목동주경기장, 목동야구장, 잠실야구장, 목동빙상장 등 시립 체육시설 대부분이 참여해서 서울시 주최행사시 시범운영하고, 민간대관 행사 시에도 권고할 예정이다.

 

‘서울 어린이 꿈 축제’는 23일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어린이와 가족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오세훈 시장이 어린이들과 함께 ‘제1회 서울 어린이 행복주간’을 선포하고, 3개월 간의 ‘서울 어린이 정책참여단’의 우수정책 시상식도 열린다.

 

‘우리가 꿈꾸는 미래 서울 모습’을 주제로 어린이들이 상상력을 뽐낼 수 있는 코스프레 경연(상상플레이)을 진행하고 현장투표를 통해 우수팀을 선정한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레크리에이션과 공연, 어린이와 시민가족 등 참여자와 함께하는 마술쇼 같은 다양한 축하공연도 준비되어 있다.

 

또한, 민간 아동복지전문기관인 세이브더칠드런, 초록우산과 협력해 어린이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행사도 준비했다. 20일부터 23일까지 서울시청 지하1층 시민청갤러리에서 ‘어린이권리 전시회’를 연다. 25일에는 어린이와 가족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아이리더 클래식 음악회 및 아동권리 영화제’를 서울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개최한다.

 

어린이권리 전시회 서울시와 세이브더칠드런이 협력해 추진하며, 어린이가 어른들에게 하고 싶은 말을 담은 30개의 어린이 선언문을 30명의 일러스트 작가가 그린 그림과 함께 전시한다. 별도 신청 없이 현장을 찾은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전시회에는 어린이가 손글씨로 작성할 수 있는 코너도 마련되어 방문한 어린이는 어른들에게 하고 싶은 말을 직접 작성할 수 있고, 그 작성본으로 ‘어린이존중 SNS 캠페인’에도 참여할 수 있다.

 

아이리더 클래식 음악회 및 아동권리영화제 세이브더칠드런과 초록우산이 힘을 합쳐 협력한 행사로, 초록우산은 ‘아이리더 클래식 음악회’를, 세이브더칠드런은 ‘아동권리 영화제’를 준비했다. 행복주간이 마감되는 11월25일 토요일 오후 2시부터 4시30분까지 어린이 동반가족 약 60명에게 음악회와 영화제를 모두 관람할 수 있는 기회를 선사한다.

 

‘어린이 권리존중 SNS 캠페인’도 19일부터 30일까지 운영한다. 어린이가 손글씨로 ‘어른들에게 하고 싶은 말’ 또는 ‘서울시에 하고 싶은 말’을 작성한 후 본인이나 가족의 SNS에 게시하고 증빙사진을 제출하면, 200명을 추첨해서 모바일 문화상품권(1만원권)을 증정한다.

 

어린이가 자유롭게 생각을 표현할 권리가 있음을 되새기고 어린이 목소리를 존중하고 경청하자는 의미를 담은 캠페인으로, 어린이가 작성한 손글씨를 SNS에 게시해서 어린이 존중문화 확산에 동참했음을 나타내는 증빙사진을 신청사이트에 제출하면 접수가 인정된다.

 

‘어린이 권리존중 SNS 캠페인’은 11월20일에서 23일까지 서울시청 지하1층 시민청갤러리에서 진행되는 ‘어린이권리 전시회’와 연계해 추진된다. 어린이가 보호자와 함께 위의 전시회에 방문해서 현장에서 작성한 후 신청할 경우 당첨률이 커진다.

 

‘아동학대 예방의 날’을 맞아 ‘아동학대예방 캠페인’도 진행한다. CBS 라디오를 통해 1일 2회 아동학대예방 공익광고를 방송하며, 아동학대예방 홍보 포스터와 리플렛을 제작해 지하철 승강장, 구청, 동주민센터 및 유관기관에 게시할 예정이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어린이들은 우리의 미래이며, 서울시가 지속가능한 도시가 되려면 어린이를 최우선으로 여기는 사회 분위기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올해를 시작으로 매년 11월 ‘서울 어린이 행복주간’을 운영해 어린이들의 꿈과 행복을 지원하고 ‘어린이 퍼스트(First)’ 문화 확산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2024 강진청자축제 ‘체험 그리고 감동’ 3월 3일까지 열려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기자 | 삼일절 연휴와 함께 시작되는 춘삼월, 꽃샘 추위 속에서도 겨울보다는 봄 가까이에서 귀하신 몸, 홍매화도 보고 유채꽃도 즐기며 청자의 고유한 문화를 오감으로 체험할 수 있는 ‘강진청자축제’가 강진군 대구면 고려청자박물관 일대에서 3월 3일까지 열린다. 청자축제는 1996년부터 지금까지 국가 지정 최우수축제 15회, 대표 축제 2회, 집중 육성 축제 5회 등에 선정돼 왔으며, 고등학교 교과서에 이어 중학교 교과서에도 수록된 대한민국 대표 축제이다. 강진은 고려청자의 본산으로 대한민국에 현존하는 청자요지의 50%인 188개소가 지표 조사로 남아있다. 기술과 미학의 극치, 고려청자를 만나러 삼일절 연휴에는 ‘강진청자축제장’으로 떠나보자. 축제장 서문 입구(마량 방향)에 도착하면 미니열차가 기다린다. 오전 10시부터 30분 간격으로 출발하며, 총 5량의 말 그대로 미니열차가 축제장을 한바퀴 돌아준다. 소요 시간은 12~13분이며 이용료는 1인당 2천원이다. ‘강진에 올래? 청자랑 놀래!’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청자 축제의 다양한 체험 거리 가운데 으뜸은 단연 ‘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