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4.03.02 (토)

  • 맑음동두천 -10.0℃
  • 맑음강릉 -6.2℃
  • 맑음서울 -8.0℃
  • 맑음인천 -7.7℃
  • 맑음수원 -8.2℃
  • 맑음청주 -6.3℃
  • 맑음대전 -7.1℃
  • 맑음대구 -5.2℃
  • 맑음전주 -5.3℃
  • 맑음울산 -4.9℃
  • 맑음광주 -5.1℃
  • 맑음부산 -4.3℃
  • 맑음여수 -4.1℃
  • 제주 1.5℃
  • 맑음천안 -7.8℃
  • 맑음경주시 -5.3℃
  • 맑음거제 -3.7℃
기상청 제공

문화/예술

성북구, 시민강좌 ‘AI시대의 공감’성료

2024년 1월 한 달 동안 성북구 평생학습관에서 진행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박해리 기자 | 서울 성북구와 고려대학교 인문사회 디지털 융합인재양성사업단(단장 정병호), 성북문화원(원장 김영일)이 함께 진행한 시민강좌 ‘AI시대의 공감’이 성공적으로 끝났다.

 

이번 시민강좌는 2024년 1월 한 달 동안 성북구 평생학습관에서 진행했다.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와 함께 디지털 대전환기에서 ‘사람이란 무엇인가?’, ‘인간적인 공감은 무엇인가?’를 함께 고민하고 논의했다.

 

첫 강연은 ‘한일재난문학과 빅데이터로 보는 재난인식’을 주제로 인문사회 디지털 융합인재양성사업단의 정병호 단장(고려대학교 일어일문학과 교수)이 맡았다. 정 단장은 한국과 일본의 재난문학 개념과 표현의 지향점, 그리고 빅데이터로 드러나는 우리의 재난 인식을 다뤘다.

 

두 번째 강연은 고려대학교 한국사학과 정호섭 교수가 ‘디지털 시대에 보는 삶과 죽음’을 다뤘다. 지난 2003년 400여 년 만에 발견된 파평 윤씨 모자(母子) 미라를 통해 우리 민족의 독특한 삶과 죽음 의식을 설명했다.

 

세 번째는 고려대학교 중어중문학과 김준연 교수가 ‘디지털 전환 시대의 독서와 글쓰기’를 강의했다. 인간 상호 교감 및 공감 능력이 저하 등 디지털 전환 시대의 부작용을 설명하고 독서와 글쓰기를 통한 소통과 공감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네 번째 강연은 고려대학교 심리학부 허태균 교수가 ‘대한민국을 만든 한국인의 마음’으로 청중을 만났다. 31일 마지막 강연은 고려대학교 전기전자공학부 김상식 교수가 ‘AI는 공감할 수 있을까?’를 주제로 공학자의 시선에서 바라보는 AI의 발달과 이후 인간사회에서 꼭 필요한 AI 기술은 무엇인지에 대해 이야기를 풀었다.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시민 300여 명이 참여했다. 구는 고려대학교 인문사회 디지털 융합인재양성사업단, 성북문화원과 함께 올 여름에도 인문학과 사회학, 공학, 심리학 등 다양한 학문이 어우러진 특별한 시민강좌를 준비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