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4.03.01 (금)

  • 맑음동두천 -1.4℃
  • 맑음강릉 2.4℃
  • 맑음서울 -2.3℃
  • 맑음인천 -2.9℃
  • 맑음수원 -2.1℃
  • 구름조금청주 -1.0℃
  • 맑음대전 -0.1℃
  • 맑음대구 3.7℃
  • 구름많음전주 0.3℃
  • 구름많음울산 3.6℃
  • 구름조금광주 1.4℃
  • 구름조금부산 6.0℃
  • 맑음여수 3.2℃
  • 흐림제주 3.2℃
  • 맑음천안 -1.4℃
  • 구름조금경주시 4.1℃
  • 구름조금거제 6.4℃
기상청 제공

문화/예술

"인간과 기후의 공존을 담다" 서울 중구, 제1회 CCPP 기후환경 사진 공모전 시상식 개최

2월 2일 11시 충무아트센터에서 시상식 개최해 총 1,200만 원 상금과 상장 수여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박해리 기자 | 서울 중구와 중구문화재단이 지난 2일 충무아트센터 예그린스페이스에서‘CCPP(Climate Change Photo Project) 제1회 기후환경 사진 공모’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번 공모전은 세계적인 기후 위기의 심각성에 공감하며 사진을 매개로 환경변화에 직면한 인류에게 공감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기획됐다. 인간과 지구의 공존을 위한 시시비비(是是非非)를 주제로 지난해 11월 13일부터 12월 13일까지 약 한 달간 진행됐다. 첫해임에도 374명의 지원자가 2,487점의 작품을 출품해 주목을 받았다. 중국, 일본, 아르헨티나 등 해외에서도 공모에 관심을 갖고 참가해 더 의미가 깊었다.

 

심사의 공정성과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2023년 부산국제사진제 예술감독인 석재현 CCPP 예술감독과 한국사진학회 회장인 박주석 CCPP 심사위원장 등 국내를 대표하는 사진, 환경 분야 전문가 8명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총 5개 부문으로 이루어진 이번 공모에서는 CCPP 올해의 작가상 1명, 포트폴리오 우수상 2명, 단사진 우수상 2명, 청소년 우수상 2명, 입선 7명 등 총 14개 작품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수상자에게는 총 1,200만 원의 상금과 상장, 부상을 수여했다.

 

대상인 CCPP 올해의 작가상에는 이지연 씨의 '바다 빗질'이 선정됐다. ‘바다 빗질’은 바다에서 밀려온 여러 쓰레기를 모아 구성한 작품으로 자연과 사람의 공생, 삶과 죽음의 애도, 전쟁과 폭력에 대한 비폭력 저항을 시각적으로 잘 표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 외에 포트폴리오 우수상에‘바다에, 묻다’의 김흥구 씨(일반부문), ‘겨울깃’의 장소영 씨(대학생 부문) △단사진 부문 우수상에 차상근 씨의 ‘Milkyway with PRADA in the middle of nowhere’, 이성용 씨의 ‘인간의 모습’이 각각 선정됐다.

 

선정된 14개의 수상작은 올해 상반기 중 기획전시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며, 전시 일정은 추후 CCPP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길성 중구청장은 “CCPP 기후환경 사진 공모전을 통해 인간과 기후의 공존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었다”라며, “앞으로 중구도 기후환경 위기에 대응하고 지속가능한 미래에 기여하는 다양한 정책을 펼쳐가겠다”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충남도 김태흠 지사 “그날의 열망·함성은 자유 대한민국 세우는 큰 힘”

[충남=데일리연합/ 정호영기자] 김태흠 충남도지사가 “3.1운동의 역사를 계승해 충남이 국민통합과 대한민국 대전환을 이끌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도는 1일 도청 문예회관에서 김 지사와 도내 보훈단체장 등 8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05주년 3.1절 기념식을 개최했다. 행사는 개식선언과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 독립선언서 낭독, 유공자 표창, 김 지사 기념사, 만세삼창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김 지사는 기념사를 통해 “105년 전 그날의 열망과 함성은 임시정부 수립과 독립투쟁, 산업화와 민주화로 이어지며 자유 대한민국을 세우는 가장 큰 힘이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도전과 성취의 역사는 계속되어야 한다”라며 “조국의 독립 앞에서 하나가 되고 대한민국이라는 새로운 미래를 꿈꿨던 3.1운동의 역사를 계승해 나아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지사는 국민통합을 이끌어가겠다며 “충남은 지방과 수도권, 사회경제적 약자와 강자, 노장청이 함께 어우러져 사는 건강한 사회를 만들겠다”라고 밝혔다. 서북부권과 서남부권 지역 불균형을 해소하고, 베이밸리 완성 등 대한민국의 경제지도를 새롭게 그리며, 지역 의대 정원 확대와 국립의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