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1.04.21 (수)

  • 구름많음동두천 28.9℃
  • 맑음강릉 22.4℃
  • 구름조금서울 27.6℃
  • 구름많음대전 29.0℃
  • 구름조금대구 28.8℃
  • 구름조금울산 24.7℃
  • 흐림광주 24.8℃
  • 구름많음부산 23.8℃
  • 흐림고창 25.1℃
  • 구름많음제주 22.5℃
  • 구름많음강화 22.8℃
  • 구름많음보은 27.9℃
  • 구름많음금산 28.6℃
  • 구름많음강진군 22.6℃
  • 맑음경주시 27.4℃
  • 구름많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문화/예술

문체부 장관, 청년 및 장애 예술인 활동 지원 약속

URL복사

청년 예술인 간담회 후 장애 예술인 공연단체 연습 현장 방문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 김민제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 황희 장관은 3월 25일 오후 4시 30분, ‘또모하우스(서울 신사동)’에서 청년 예술인과의 간담회를 열고 소통했다.


문체부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청년 예술인들의 생생한 현장 목소리를 듣고 정책 아이디어를 나누기 위해 이번 간담회를 마련했다.


간담회에는 ‘범 내려온다’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이날치 밴드의 소리꾼 이나래 씨와, 2013년 '세계의 문학' 신인상을 수상한 시인 최지인 씨, 클래식 유튜브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예술기업 ‘또모’이사 황예은 씨 등 20~30대 청년 예술인 8명이 참석했다.


황희 장관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청년 예술인 여러분을 만나게 되어 영광이다.”라며, “현장의 목소리를 가감 없이 들려주시면 문체부의 실제 정책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라고 말했다. 특히 오늘 국회를 통과한 정부의 추경 예산에 ▲ 소상공인 버팀목 자금 위기업종으로 공연업 지원(업체당 250만 원), ▲ 공연예술분야 인력지원(336억 원, 3,500명), ▲ 공연작품 디지털 일자리 지원(67억 5천만 원, 600명) 등 긴급한 현장을 지원하는 예산이 반영되었음을 알리고, 정부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예술인을 지원하기 위해 앞으로도 전력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신진예술인 창작 준비금, 청년예술가 창작 지원 사업 등 최근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청년 예술인 정책도 소개하고 청년 예술인이 마음 놓고 창작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실질적인 지원 정책을 펼쳐나갈 것을 약속했다.


참석자들은 “시작하는 청년 예술인이 뛰어난 예술적 잠재력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활동 기회가 적어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다.”라며 “문체부가 청년 예술인이 더욱 활발하게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어 황 장관은 ‘핸드스피크 공연연습장’을 방문해 연습 현장을 참관하고 장애 예술인 단원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핸드스피크’는 수어뮤지컬, 수어랩, 동영상들을 제작하고 공연하는 농인문화예술 사회적 기업이다.


황 장관은 “여러분과 같은 훌륭한 장애 예술인들이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함께 고민하고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뉴스출처 : 문화체육관광부]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SNS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