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4.04.12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인천 2.1℃
  • 흐림수원 3.7℃
  • 청주 3.0℃
  • 대전 3.3℃
  • 대구 6.8℃
  • 전주 6.9℃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여수 8.3℃
  • 흐림제주 10.7℃
  • 흐림천안 2.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PR Newswire

옴디아: 2023년 중소형 아몰레드 시장 출하 기준 점유율 50% 이하로 떨어진 삼성, 그래도 여전히 수위 유지 중

런던, 2024년 3월 29일 /PRNewswire/ - 옴디아(Omdia)의 최신 중소형 디스플레이 마켓 트래커에 따르면 삼성은 중소형 아몰레드 시장에서 전체 시장의 43% 점유율로 수위를 유지했다. 하지만 중국 아몰레드 업체들의 출하량 급증으로 삼성의 출하량 점유율이 처음으로 50% 아래로 떨어졌다.

2023 Small Medium AMOLED market share by shipment
2023 Small Medium AMOLED market share by shipment

2023년 중소형(9.0인치 이하) 아몰레드 전체 출하량은 8억4200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YoY) 11% 늘었다. 코로나19 규제 완화에 따른 야외 활동 재개가 아이폰15 시리즈와 같은 고성능 스마트폰의 교체 수요와 겹쳐지면서 이런 성장을 견인했다.

아몰레드 시장 선두 업체 삼성은 2023년 3억5700만대의 출하량으로 선두를 지켰지만, 2022년 56%였던 점유율이 2023년 43%로 줄었다.

반면에 중국 아몰레드 업체들은 생산 기술을 개선하고 출하량을 빠르게 늘리면서 삼성의 점유율을 잠식했다. 2위 BOE의 시장 점유율은 2022년 12%에서 2023년 15%로 올랐으며, 4위와 5위 비전옥스와 톈마도 각각 2023년에 6%에서 9%, 4%에서 8%로 점유율이 오르면서 성장했다. 이와 마찬가지로 에버디스플레이와 차이나스타도 시장 점유율이 올랐다. 반면에 3위 LG디스플레이는 2022년부터 2023년까지 출하량을 늘렸지만 그 점유율은 중국 업체들의 출하량 증가에 눌려 2022년 11%에서 2023년 10%로 떨어졌다.

옴디아 리서치 매니저 히로시 하야세(Hiroshi Hayase)는 디스플레이 조사보고서를 통해 "생산 능력과 디스플레이 품질을 개선한 중국 아몰레드 제조사들이 자국 스마트폰 업체들의 주문을 빠르게 확보하고 있다"면서 "이에 따라 한국의 삼성은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의 주문을 유지하기가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은 저전력 소비형 LTPO 기술과 폴더블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등 첨단 기술 개발과 양산을 주도해왔다. 하지만 2023년에 BOE를 비롯한 중국 아몰레드 제조사들도 시장에 진출해 LTPO와 폴더블 기술을 적용한 아몰레드의 양산을 시작했다.

하야세는 "중국 아몰레드 제조사들은 자국 스마트폰 수요가 많기 때문에 출하량을 계속 늘리고 업계 선두인 삼성과의 출하량 점유율 격차를 좁힐 것"이라면서 "한국 아몰레드 제조사들은 부가가치가 훨씬 더 높은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개발해 중국 이외의 세트 업체들에게 공급할 수 있어야만 아몰레드 시장 매출 점유율 우위를 유지할 수 있을 것"라고 덧붙였다..

옴디아 소개

인포마 테크(Informa Tech)의 옴디아는 기술 연구 및 자문 그룹입니다. 옴디아의 기술 시장에 대한 심층적 지식과 실행 가능한 인사이트를 결합해 사업 성장을 위한 현명한 의사 결정을 내릴 수 있습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www.omdia.com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문의 Fasiha Khan / 전화번호: +44 7503 666806 / 이메일: fasiha.khan@omdia.com

사진 - http://www.dailyan.com/data/photos/newswire/202403/art_575840_2.jpg 
로고 - http://www.dailyan.com/data/photos/newswire/202403/art_575840_1.jpg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여의도 벚꽃축제, 310만 명 '벚꽃 나들이'... 봄꽃 향연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주언 기자 | 서울 여의도 벚꽃 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지난해보다 100만 명 증가한 310만 명의 방문객이 여의도의 봄꽃 향연에 참여했다. 벚꽃 개화가 늦어져 최근에야 만개한 것에도 불구하고 많은 상춘객이 여의도를 찾아 함께 즐겼다.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영등포구는 교통 통제 외에도 보행자 안전을 위한 추가적인 대책을 시행했다. 이번 축제는 아시아는 물론 유럽, 미국 등 다양한 국가에서 관광객들이 찾는 국제적인 행사로 자리매김했다. 주말 동안에만 140만 명이 넘는 방문객이 여의도를 방문하며, 제주도에서 비행기를 타고 온 관광객들까지 다양성을 더했다. 특별한 관심을 끈 것은 시각장애인을 위한 '봄꽃 동행 무장애 관광투어' 등의 프로그램이었다. 이 프로그램은 시각장애인이 벚꽃을 청각과 촉각으로 느낄 수 있도록 전문 해설가와 함께하는 특별한 나들이를 제공했다. 또한,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인파 감지 시스템과 드론, CCTV를 통한 안전관리가 돋보였다. 이 시스템은 인파가 밀집된 상황을 실시간으로 감지하여 필요시 안내 방송을 실시함으로써 안전 대책을 강화했다. LG유플러스의 대표 캐릭터 '무너'의 팝업 전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