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1.04.09 (금)

  • 구름조금동두천 18.1℃
  • 맑음강릉 12.8℃
  • 구름조금서울 18.8℃
  • 구름많음대전 19.7℃
  • 흐림대구 11.8℃
  • 흐림울산 9.0℃
  • 맑음광주 20.0℃
  • 구름많음부산 15.5℃
  • 구름조금고창 19.0℃
  • 구름조금제주 16.7℃
  • 맑음강화 17.6℃
  • 구름많음보은 16.0℃
  • 구름많음금산 18.2℃
  • 맑음강진군 18.5℃
  • 흐림경주시 9.9℃
  • 구름많음거제 16.0℃
기상청 제공

충남

서천군 청사 전화 한 통으로 출입확인 OK

URL복사

서천군 공공청사 안심 콜 출입명부 시스템 추가 도입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 인숙진 기자 | 서천군은 이달부터 군 청사, 군 산하 직속기관 및 사업소, 읍·면 행정 복지센터 청사에 체계적인 출입자 확인을 위한 전화기반 안심 콜 출입명부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심 콜 출입명부시스템은 청사 방문자가 각 시설별로 부여된 전화번호로 전화를 걸면 수기명부 작성 없이 자동으로 출입기록이 등록되는 시스템으로, 현재 군 청사의 경우 QR코드 인식을 통해 출입 기록하는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을 운용하고 있지만, 스마트폰 사용이 어려운 고령층의 경우 전자출입명부 사용에 불편한 점이 많아 전화기반 출입명부 시스템을 추가 도입했다.


전화기반 출입명부 시스템 활용이 어려운 계층은 기존에 비치된 수기 출입명부를 작성하면 되며, 안심 콜 출입명부 사용 시 발생하는 통화비용은 군에서 부담한다.


한편 수집된 방문인의 전화번호 정보는 지능망 포털 시스템으로 전송되어 감염병 예방관리에 사용된 후 4주 후 자동으로 파기된다.


군 관계자는 “군이 코로나19 방역에 선도적인 모델이 되어야 하는 만큼 군 청사에 방문하는 민원인이 더욱 편하게 출입할 수 있도록 안심 콜 출입명부를 도입했다”며 “향후 전화기반 출입명부 시스템을 공공청사 위주로 시범 운영하고 방역효과에 탁월한 성과가 입증될 경우 지역 내 다중이용시설로 확대 운영하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SNS TV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

2032년 120대 실전배치 "KF-21 독자개발 쾌거"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김용두 기자 | 9일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형 차세대 전투기 KF-21 시제기가 모습을 드러낸 데 대해 "우리 손으로 만든 첨단 초음속 전투기로, 세계 8번째 쾌거"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 생산공장에서 열린 KF-21 시제 1호기 출고식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우리가 독자 개발한 KF-21 시제기가 드디어 늠름한 위용을 드러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자주국방의 새로운 시대가 열렸다"며 "항공산업 발전의 역사적인 이정표를 세웠다"고 했다. 나아가 "우리의 기술로 만든 우리의 첨단 전투기로, 지상시험과 비행시험을 마치면 본격적인 양산에 들어간다"며 "2028년까지 40대, 2032년까지 모두 120대를 실전 배치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KF-21을 공군의 상징인 '보라매'로 명명했다. KF-21 보라매는 음속의 1.8배에 달하는 비행 속도와 함께 7.7t의 무장탑재력으로 전천후 기동성과 전투능력을 갖췄다. 공중 교전은 물론, 육로·해로를 통한 침투세력의 무력화, 원거리 방공망 타격까지 가능하다. 문 대통령은 "KF-21 보라매는 우리 공군의 중추가 될 것"이라며 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