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4.03.01 (금)

  • 맑음동두천 -2.4℃
  • 맑음강릉 2.1℃
  • 맑음서울 -2.2℃
  • 맑음인천 -2.4℃
  • 맑음수원 -1.7℃
  • 구름조금청주 -1.3℃
  • 맑음대전 -0.1℃
  • 구름조금대구 3.6℃
  • 구름조금전주 0.6℃
  • 구름많음울산 3.6℃
  • 구름조금광주 -0.2℃
  • 구름많음부산 6.3℃
  • 맑음여수 2.6℃
  • 흐림제주 3.1℃
  • 맑음천안 -1.6℃
  • 구름많음경주시 4.4℃
  • 구름조금거제 5.6℃
기상청 제공

기획특집

빈대인 BNK 부산은행 직원, 내부통제 말로만 외치다 직원 5명 백화점 상품권 수수 혐의 드러나...檢 수사파장이 어디까지?

빈대인 BNK금융, 직원들 횡령과 비리 사건…고객신뢰에 먹칠...
빈대인 BNK 부산은행 직원, 내부통제 말로만 외치나?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주언 기자 | BNK금융지주 소속 부산은행이 내부통제 실패와 비리 의혹으로 또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부산 남구에 위치한 BNK부산은행 본점에서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업무를 담당하던 부서의 부장 등 여신 관련 직원 5명이 수천만 원 상당의 백화점 상품권을 수수한 혐의로 검찰의 조사를 받고 있다. 이들은 부산의 I 건설사 오너 일가로부터 지난 3년간 명절을 전후해 금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비리 의혹은 BNK금융지주가 이미 지난해 경남은행 소속 직원에 의한 역대 최대 규모의 3089억 원 횡령 사건으로 고객 신뢰에 심각한 타격을 입은 바 있어, 금융계 전반에 대한 신뢰 문제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특히, 이번 사건은 I건설사 오너 일가의 경영권 다툼 과정에서 밝혀졌으며, 검찰은 해당 일가로부터 부산은행 직원들에게 제공된 금품에 대한 진술을 확보한 상태다.

 

검찰은 부산지검 동부지청 형사3부를 통해 2024년 1월 4일 BNK부산은행 본점 준법감시부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으며, I건설사의 K대표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배임) 혐의로 구속했다. 이와 관련하여 I건설사 대표이사의 장남이 부친과 동생을 횡령 혐의로 경찰에 고발한 사실도 알려졌다.

 

이러한 비리와 횡령 사건은 BNK금융지주의 내부통제 시스템의 허점을 드러내고 있으며, 고객과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금융기관의 노력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방성빈 BNK부산은행 은행장은 "도전과 변화, 바른 금융으로 고객과 함께 성장하겠다"며 신뢰 회복을 위한 의지를 표명했으나, 이번 사건이 금융소비자에 대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ESG경영의 바른 방향성을 제대로 실천할 수 있을지에 대한 의문을 남기고 있다.

 

BNK금융지주와 부산은행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내부통제 강화 및 투명한 경영을 통해 금융소비자의 신뢰를 회복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철저한 조치가 요구된다. 이와 동시에 금융감독 당국의 엄정한 조사와 함께, 금융계 전반의 윤리 의식 강화가 시급한 상황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충남도 김태흠 지사 “그날의 열망·함성은 자유 대한민국 세우는 큰 힘”

[충남=데일리연합/ 정호영기자] 김태흠 충남도지사가 “3.1운동의 역사를 계승해 충남이 국민통합과 대한민국 대전환을 이끌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도는 1일 도청 문예회관에서 김 지사와 도내 보훈단체장 등 8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05주년 3.1절 기념식을 개최했다. 행사는 개식선언과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 독립선언서 낭독, 유공자 표창, 김 지사 기념사, 만세삼창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김 지사는 기념사를 통해 “105년 전 그날의 열망과 함성은 임시정부 수립과 독립투쟁, 산업화와 민주화로 이어지며 자유 대한민국을 세우는 가장 큰 힘이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도전과 성취의 역사는 계속되어야 한다”라며 “조국의 독립 앞에서 하나가 되고 대한민국이라는 새로운 미래를 꿈꿨던 3.1운동의 역사를 계승해 나아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지사는 국민통합을 이끌어가겠다며 “충남은 지방과 수도권, 사회경제적 약자와 강자, 노장청이 함께 어우러져 사는 건강한 사회를 만들겠다”라고 밝혔다. 서북부권과 서남부권 지역 불균형을 해소하고, 베이밸리 완성 등 대한민국의 경제지도를 새롭게 그리며, 지역 의대 정원 확대와 국립의대